고민과 소설가 - 대충 쓴 척했지만 실은 정성껏 한 답
최민석 지음 / 비채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실 상담이란게 딱딱 맞는 답을 내기가 쉽지 않다. 돈이 필요하다고 해서 돈을 줄수도 없고 개인의 성향때문에 일어난것을 어떻게 뜯어고쳐줄수도 없는 탓이다. 그저 들어주는게 제일인데 그거 하나라도 잘하면 적어도 반은 했다고 본다. 그런데 그럴싸한 아니면 그냥 힘이라도 될만한 답을 해준다면 반 이상은 했다고 볼수 있지 않을까.

 

제목은 에세이라고 하지만 고민과 그 고민을 열심히 들어준 흔적이 보이는 대답을 의미있는 것들만 모은 책이다. 지은이는 소설가이지만 생계에 도움이 되라고 고민을 들어줬는데 어느덧 많은 사람들에게 고민을 덜어준 모양이다. 그것을 책으로 나온건데 사실 수많은 고민을 들으면서 어떻게 대답해야할까를 고민했을꺼란 것이 눈에 선하게 보인다. 이 세상을 다 아는 현인이나 신도 아닌데 쉽게 대답하기 힘든것도 많았을터. 그저 들어주고 끄덕끄덕해주고 위로해주고 그런것에서 힘을 얻는 사람들이 많지 않았을까싶다.

 

지은이는 아는척하면서 어려운말을 하지 않는다. 쉬운말 그리고 공감가는 해법으로 사람들에게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 각각 쳐해진 상황이 다 다른데 어떻게 딱 부러지는 대답을 할수있을까. 그리고 공자왈 맹자왈 하는 틀에박힌 탁상에 앉아서 하는 그런 공리적인 답 말고 우리가 누구나 상식적으로 느끼는것을 시원하게 이야기하는데 그것이 사실 별것 아닌거 같지만 쉽게 나올수있는건 아니다. 쉽게 느끼게 말할수 있다는건 그만큼 많은것이 속에서 융화가 되었기에 그런것이 아니겠는가.

 

편의상 총 4장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내 자신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은 자아, 인류의 영원한 고민인 사랑이야기, 태어나서 어쩔수없이 맺게 되는 다른 사람과의 관계, 앞으로 뭐 먹고 살아야할지에 대한 미래의 고민을 이야기하고 있다.

첫장에서는 글을 읽으면 잠이 온다는 사연에서는 모든 글이 그렇지는 않을꺼란 말을 하면서 그래도 살면서 지적인 호기심과 열망은 글속에서 찾을수있다는 스스로도 말하기에 원론적인 말을 한다. 사실 뭐 답이 없는 질문인데 그래도 정성껏, 그렇다고 누구를 가르치려들려는 건 아니게 편하게 답을 해준다. 중간에 기괴한 행동을 보인 부인이야기를 한것은 은근 자랑 같고.

 

사랑에 관해서는 현실적이면서도 따뜻한 시선을 담은 글로 위로를 한다. 사실 각양각생의 사랑은 어떻게 답을 할수없는 부분이 많은데 나 자신을 알고 상대를 존중하는 기본적인 것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다. 과CC는 어떠냐는 질문에서는 전부 반대하는데 그 반대하는게 누구라도 할수있는 이야기라면서 상처받기를 두려워하지말고 그때 그때 하고싶을때하라는 말을 해준다. 사실 말이 맞다. 그때 못하면 또 언제 할것이며 그때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 법이다.

 

지은이는 40대가 된 처지에 주로 20대의 현실적인 고민을 들었다고 하는데 40이 넘은 지금 이 책을 읽으니까 뭔 이런 고민도 다 있냐는 생각도 드는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치열한 대입 입시 전쟁을 치루고 대학에 올라온 친구들이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간단한것에 고민을 가지는것은 어찌보면 당연한것인지도 모른다. 이미 치루었어야 할 일들을 대학입학때까지 미루었을테니까. 그리고 20대초란 나이는 생각보다 많이 어른인건 아니라서 여러가지 고민이 있을수도 있다. 그래서 이 책처럼 유머를 섞어가면서 쉽고 재미있게 어렵지 않게 때론 원론적이지만 때론 시원한 답을 해주는 고민 상담이 필요하다.

 

10대 후반부터 20대까지 생길수 있는 여러가지 고민들에게 나름의 판단할 좋은 자료를 주는 책이란 생각이 든다. 그리고 내용상 그 이상의 나이대에게도 삶을 살면서 어렵게 생각햇던것을 간단하게 해주는것들도 있을꺼 같아서 두루두루 마음 편하게 읽어볼 책 같아서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