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록 (그리스어 원전 완역본) - 철학자 황제가 전쟁터에서 자신에게 쓴 일기 현대지성 클래식 18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지음, 박문재 옮김 / 현대지성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래전부터 고전중의 고전이라고 이름을 들어왔던 책중에 하나가 바로 이 명상록이다. 지은이가 워낙 유명한 사람인데다가 현재까지도 그 내용이 통할만큼 현실에서 생각할 부분이 많은 책이라서 읽지 않아도 이름만 들어본 사람도 많을것이다. 지은이는 뭐 로마제국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거의 다 알 유명한 5현제중의 한 사람인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다. 군인이자 황제였던 그는 또한 철학자이기도 했는데 이 책은 그의 철학자다운면을 잘 나타낸 책이라고 하겠다.

아우렐리우스가 전쟁터에서 인간과 삶에 대한 깊은 성찰끝에 자신에게 하고 싶은 말을 쓴 일기형식인데 이것이 오늘날에도 사람들에게 마음에 와닿게 하는 내용인것이다.

 

일단 내용은 제목처럼 명상에 잠겨서 생각할만한 것들이 망라되어 있다. 바로 근본적인 인간 존재에 대한 질문들. 어떻게 해야 행복할수있는지 인간 삶의 궁극적인 목적은 무엇인지 나는 누구이며 누구에게서 왔고 어떻게 살아가야하는지 등등의 이야기다. 벌써 수천년전부터 인간이라면 한번쯤 해봤을 그런 명제들을 갖고 이야기하는 내용인데 사실 지은이가 이 책을 쓸때는 제국의 혼란기였다. 여러 지방에서 전쟁이 있었고 제국을 안정시키기 위해서 동분서주하던때였다.

 

아마 그는 그 전쟁속에서 삶과 죽음이라는 질문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했던거 같다. 아무래도 평화로운 시기에 그런 생각을 하기보다는 바로 눈앞에서 사람이 죽고 사는것이 수없이 일어나는것을 보다보니 근본적인 그런것에 대한 생각들이 많아진것이 아닐까.

 

책의 내용은 그리 어렵지 않다. 대부분 이러이러하기때문에 이러해야한다는 자기 성찰을 바탕으로 한 철학적인 이야기들을 펼쳐내고 있다. 자신에게 들려주는 충고나 반성이기도 하지만 인생의 무상함을 이야기하기도 하고 그런것을 바탕으로 타인에게 이야기하는 형식을 취하기도 하는데 전쟁속에서 스스로에게 치열하게 사고했던 것들이 정제된 글로 잘 나타난거 같다.

 

내용들이 어렵지 않기도 하지만 오늘날에 생각해봐도 참 탁월한 이야기다라는 생각을 들게 하는 경구가 많다.  복수하는 최선의 방법은 네 적처럼 되지 말라는것이나 니가 똑바로 서야지 똑바로 세워져서는 안된다는 말, 네가 올바로 생각하고 행동할 수 있다면 행복하게 지내는것은 결국 니 자신의 힘에 달려 있다는 등의 내용은 오늘날 수없이 많이 보는 처세류책에 많이 나오는 말이다.

어떻게 보면 인간삶이란것이 오래전이나 지금이나 비슷비슷하다고 할 수 있는것이다.

 

삶의 모습이 옛날과 지금은 많이 다르지만 사람은 사람이고 사람은 행복하길 원하는 존재이니 그것을 추구하는 근본은 같다는 점에서 이 책의 내용이 지금도 유효한것이다. 길지 않은 문장을 통해서 삶의 핵심논리를 잘 설파하고 있는데 누구나 고개를 끄덕이지만 그속의 뜻을 잘 실천한다면 행복을 찾을수 있을것이고 고개만 끄덕인다면 그냥 한때의 긍정일뿐이란 생각이 들었다.

 

이 책은 한번 읽으면 안되고 여러번 읽으면 좋을 책이다. 같은 글이라도 그때그때마다 느낌이 다르고 또 실천력이 달라질꺼같다. 책의 내용중에 한두가지라도 실천할수있다면 그 또한 의미있는게 아닌가 싶다.

 

책은 이해하기 쉽게 잘 번역이 되었다. 국내에 명상록으로 나온 책은 많지만 대부분 중역이고 고전 원전을 번역한 책은 몇권없는데 이 책은 그리스어 원전을 옮겼다고 한다. 사실 중역판과 얼만큼 다른지는 모르겠지만 기왕 읽는거 원전 번역판이 낫지 않겠는가. 그리고 옮긴이가 책의 내용을 꼼꼼하게 살펴서 잘 이해안가거나 추가설명이 필요한 부분은 주에서 상세하게 이야기해주고있어서 책읽기에 많은 도움이 된다. 책끝에는 아우렐리우스가 많은 영향을 받았다는 에픽테토스의 명언집을 부록으로 수록하고 있어서 또다른 좋은글을 접할수 있게 헤놔서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