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밖의 어른 책 속의 아이 - 문화마당 4-004 문지 스펙트럼 4
최윤정 지음 / 문학과지성사 / 1997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나들이 삼아 한 번씩 서점에 들릴 때면 매장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그림책이나 동화책을 보고 놀라고 두서가 없어질 때가 많다. 어느 책을 살펴 볼까, 우리 아이가 어떤 책에 관심을 가질까 하면서 이 책도 들추어 보고, 저 책도 뒤적거려 보면서 얄팍한 지갑때문에 고민을 할 수 밖에 없다. 그래도 이제는 좋을 책을 고를 수 있는 기준을 소개하는 비평서도 많이 나와 있고, 인터넷이라는 정보통이 있어서 검색을 통해 좋은 책을 고르는 것이 한결 수월해 졌다.

가장 공감이 갔던 부분은 '여자는 미인이고 순종적이어야 행복하다'는 식의 설정이 내포되어 있는 명작동화나 전래동화는 지양해야 한다는 점이었다. 비록 나는 그런 책들을 읽고 자라고, 많은 영향을 받았지만 우리 아이들은 좀 더 진취적인 여성의 이미지를 담은 동화-<종이 봉지 공주>나 <세상에서 가장 큰 여자아이 안젤리카> 같은-를 접해 주어야 한다는 생각을 늘 해왔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책을 구입할 때도 여자가 등장하는 그림책은 더 꼼꼼히 살펴보는 편인데 아직은 많지 않은 것이 아쉬울 따름이다. 또 한가지는 초등학교에 입학한 아이를 위해 여러 책을 먼저 읽어보면서 느낀 건데, 작가의 말처럼 좋은 동화책이라고 추천된 책들 중에 '문학작품이 아니라 도덕 교과서의 예문이어야 할 동화'가 많아서 마음에 들지 않는 책이 많다는 것이다.

작가는 불량식품으로부터 아이를 보호하듯, 수많은 책들 속에서 정말 아이들에게 읽힐만한 책을 골라 주는 몫은 부모에게 있다고 말한다. 솔직히 아이들에게 책을 고르라고 하면 좋은 책을 고르길 바라는 부모의 바램과 달리 대부분 자기가 좋아하는 캐릭터가 등장하는 책이나 만화책을 고른다. 그렇기에 부모가 먼저 아이들의 책을 살펴보고, 골라 읽어주면서 아이 스스로 좋은 책을 고를 줄 아는 안목을 기르도록 도와 주어야 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