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행복 수업 - 왜 세계 최고 지성들은 행복 수업을 듣는가
유키 소노마 지음, 정은희 옮김 / 매일경제신문사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을 손에 넣기는 쉽지 않다. 그런 사람들에게 이 책은 해답지와도 같다. 20쪽


각종 시험을 앞두고 이론서를 제외하고는 기출문제를 가장 많이 보게된다.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문제풀이를 꼼꼼하게 읽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시험합격이 최종목적이라면 문제와 답만을 외우는 것이 현명한 방법인데 행복도 마찬가지다.  일시적인 만족 혹은 성공이 아니라 우리는 '행복하길'원한다. 그리고 그 답이 이 책에 있기에 저자가 저토록 당당하게 '해답지와 같다'라고 하는 것이 결코 교만하게 느껴지지 않았다. 행복은 실천이기 때문에 이를 위해 크게 5가지 기술이 필요하고 마지막 행복을 위한 여섯가지 습관속에 1.감사일기, 2. 친절한 행동, 3.경청, 4좋은 일 세가지, 5. 마음 챙김 호흡법, 6.최고의 모습 상상하기 등이 포함된다. 우선 첫 번째 행복을 이끄는 '성공의 기술'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느껴진 부분은 '행복의 신화'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쉽게 말하자면 돈을 많이 벌면, 결혼을 하면등의 조건행복으로 초반부터 마치 내 속마음을 들킨것 같은 기분이었다. 근래 6개월 동안 거의 감사하며 살았고, 나름 행복하게 산다고 하면서도 때때로 결혼이, 직장생활에서 오는 피로로 인해 '불행'하다고 느꼈으며 그때마다 이 두가지가 해결되면 원이 없겠다 싶었기 때문이다. 이렇게 행복의 덫에 빠져있고, 내가 진짜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르는 상태로 타인과 비교하거나, 타인의 말에 휘둘리게 될 때 이런 상황에 빠진다. 이때 진정한 행복으로 진입할 수 있는 기술은 요즘 대세라고 할 수 있는 덴마크 사람들의 '휘게'스타일에서 도움을 얻을 수 있다.


이들은 자신의 일에 자부심을 느꼈고, 타인과 자신을 비교하지 않았으며, 이웃끼리 연대하는 문화를 지녔다. 48쪽


흔히들 성공과 행복을 이분화해서 양자택일 해야 하는 것처럼 말하는데 그럴 수 없음을 탈 벤-샤하르의 행복과 성공의 순환 모델을 보면 알 수 있다. 성공을 해야만 행복한 것이 아니고 더 크게 성공하기 위해 '행복'이 수단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둘 중 하나가 아니라 둘다일 수도 있고 결국 행복하기 위한 방법은 개인이 어디에 기준을 두느냐에 따라 다를 수 있어 타인을 쫓아가야만 하는 것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에게 보이는 성공, 즉 부와 명예가 행복의 목적이 되는 까닭은 심리적 가치보다 물질적 가치가 정량화 되기 싶다는 벤-샤하르의 학설을 통해 짐작할 수 있다. 이따금 얻어지는 커다란 즐거움보다 당장 시도해볼 수 있는 방법중 하나가 현재 가지고 있는 소유물을 새로운 방법으로 사용하는 것인데 이방법은 읽으면서도 적극 공감했다. 건강을 위해 사놓고는 먼지만 쌓이는 요가매트와 마찬가지로 영혼의 건강을 위해 도서정가제 직전 구매했던 두꺼운 책들을 한 권 한 권 꺼내읽는 것만으로도 우리는 충분히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고 이런 사소한 것들이 모여 행복의 길로 들어설 수 있다.  그런가하면 물건보다 경험에 투자하라는 말을 우리는 자주 들었는데 이 내용은 마이크 I. 노튼과 엘리자베스 던이 출간한 <당신이 지갑을 열기전에 알아야 할 것들>이란 책에서 나오는 것으로 얼핏 들으면 맞는 것 처럼 들린다. 하지만 누군가와 함께 공유하는 경험대신 혼밥, 혼술이 대세인 요즘은 경험보다 '물건'이 큰 기쁨이 될 수 있고, 물건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다는 저자의 말에 더 공감이 되었다.


우리는 다른 사람을 도우면 도울수록 행복해진다. 그리고 자신이 행복해질수록 더 많은 사람을 돕고 싶어한다. 결국 친절은 연쇄적이고 유기적으로 이어지고 발전한다. 230-231쪽


서두에 이 책을 행복한 삶을 위한 '답'이라고 소개했지만 기존에 나와있는 행복을 위한 기술을 총망라해 정리해 놓은 이론서라고 해도 결코 손색이 없다. 다른 책들에서 그다지 공감하지 못했던 부분들마저 언급하며 저자가 강조하는 것은 결국 '실천'이었다. 행복할 수 있는 방법을 안다고 믿는 사람들도, 정말 모르는 이들도 이 책을 읽다보면 저자의 사례를 통해 자신이 정말 원하는 행복의 모습이 어떤 것인지, 이를 위해서 '이웃나눔'과 '목적의식' 그리고 '감사'와 '휴식'이 없이는 이룰 수 없다는 것을 확실하게 깨달을 수 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17-06-29 23: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Count your blessings..
어제 이 말을 몇번이나 되뇌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