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키의 언어 - 더없이 꼼꼼하고 너무나 사적인 무라카미 하루키어 500
나카무라 구니오 지음, 도젠 히로코 엮음, 이영미 옮김 / 21세기북스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키의 언어 - 더없이 꼼꼼하고 너무나 사적인 무라카미 하루키어 500


부제를 굳이 적은 이유, 이 책을 한 줄로 정리하자면 딱 저 내용이기 때문이다. 너무나 사적이라고는 했어도 하루키의 작품을 좋아하는 이들 중 지나치게 사적이지 않은 독자들은 거의 없을거라 생각한다. 그리고 그 지나친 사적임이 묘하게도 공공의 사적임이된다. 하루키하면 딱 떠오르는 것이 고양이, 도너츠, 팝 혹은 재즈, 낡은 자동차 그리고 여행기와 번역, 영문학 등이 바로 떠오른다. 이에 대한 이야기는 이 책이 아닌 곳에서도 여러차례 언급하기도 했기에 <하루키의 언어>를 통해 알게된 키워드를 중심으로 이야기하자면 <기사단장 죽이기>에 등장했던 푸조205. 수동으로 면허를 따고 단 한번을 운전 해본 적은 없지만 소설을 읽는 내내 이렇게 낡고 오래된 수동 변속장치 자동차를 타고 하루키처럼 도호쿠와 홋카이도는 아니더라도 지방 곳곳을 방랑해보고 싶다는 생각은 했더랬다.  그 다음언어는 '청소'인데 이 책에 따르자면 '하루키의 클리닝은 진지하고 섬세한 일상생활을 상징'한다고 한다. 순례를 떠난 이도, 홀로 남아 아내의 아이를 떠올리는 소설속 남자들은 너무나 자연스럽게 세탁이든 청소든 척척해낸다. 책에서는 <노르웨이 숲>의 주인공, <양을 쫓는 모험>의 주인공을 언급해준다.

하루키 작품중에서 가장 답답하게 느껴졌던 <애프터다크>에 대한 언급도 있다. 단순히 어둠이후에 시간적인 상황을 소개한 제목이라기 보다는 모던재즈의 트롬본 연주자 커티스 풀러의 대표곡<Five Spot After Dark>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역시나 재즈를 음악을 좋아하는 하루키 답다. 또한 지명이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스크램블 교차로와 같은 설명만으로도 한밤중의 시부야라고 단정한다. 언제즘 시부야에 가게될지 모르겠지만 만약 이 이후로 가게된다면 한밤중에 묘한 기분을 느껴가며 카페에서 다시금 이 난해하면서도 답답한 느낌이 가득한 소설을 읽어보고 싶어질 것 같다. 그런가하면 에세이라고 하기도 애매한 말그대로 '잡문집'인 무라카미 하루키의 잡문집의 경우는 하루키의 산문집을 통째 모을 수 없다면 이 한권을 권하고 싶을만큼 좋아하는 책이기도 하다.

소설가 하루키, 여행기를 쓰고 다양한 매체에 글을 쓴 그가 번역가로서 작업한 작품은 총 몇 편이될까. 국내에 소개된 작품이 많은 편이 아니라 손에 꼽을 정도겠거니 했는데 무려 70편 이상이라고 한다. 소설과 시 뿐 아니라 그림책까지 포함한 수라고 하는데 그가 번역한 책보다는 확실히 그가 쓴 책을 더 좋아하는 까닭에 많이 읽어보진 못한 것 같다. 하루키와 시바타 모토유키의 대답 <번역에 관해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이란 책을 읽어보는 것도 번역가 하루키를 만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그를 말하는 500가지 언어를 살펴보다가 눈이 머무는 곳, 아마 그 부분이 하루키를 좋아하는 이유가 되지 않을까 싶다. 다만 책의 제본형태가 여러차례 넘기다보면 낱장으로 분리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 계속 여러번 꺼내보기에는 조금 염려스럽긴 하지만 말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붉은돼지 2019-10-15 15: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번역에 관해 말할 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 이라는 책이혹시 번역되어 나와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