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라, 프라도 차오, 빌바오 - 유쾌한 스페인 미술관 여행
최상운 지음 / 생각을담는집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라, 프라도, 차오, 빌바오 유쾌한 스페인 미술관 여행 / 최상운 지음 / 생각을 담은 집

사실 그 나라를 아는 데는 미술관만큼 좋은 곳도 없다. 대부분의 미술관에서는 수백 년 전부터 지금까지, 그 나라의 문화와 예술의 정수를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프롤로그 중에서-

최상운 작가의 <올라, 프라도, 차오, 빌바오>는 프랑스 유학중에 정말 저렴한 버스비로 스페인 다녀온 뒤 스페인 미술관에 흠뻑 빠진 것이 계기가 되어 책을 집필하는 기간에 추가로 더 다녀온 뒤 탄생하게 되었다. 위의 발췌문처럼 여행중에 미술관은 물론 박물관을 가는 것은 해당나라 혹은 도시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좋은 장소라는 것에 동의한다. 특히 저자의 전작들을 읽어본 독자라면 사진을 전공하고 예술을 전공한 저자답게 조금도 지루할틈 없이 각국의 미술과 예술적 정취를 소개함과 동시에 보기만 해도 마치 그곳에 머무는듯한 느낌을 가지게하는 사진들도 쉽게 떠올릴 수 있을 것이다. 프랑스와 주변 소도시를 포함 여러 미술관을 다닌 저자에게 실제로도 어느 미술관이 가장 좋았는지 묻는 사람들이 많다고 한다. 과연 저자는 어디를 선택했을까. 다름아닌 피카소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는 그곳, 마드리드에 있는 '레이나 소피아 미술관'이다.


사실 달리미술관을 자주 언급하길래 그곳이 아닐까 싶었는데 레이나 소피나 미술관을 고른 이유는 전시된 작품도 작품이지만 다른 미술관과 달리 현대적 외형의 건물양식과는 달리 수수한 정원을 꼭 들려보라고 권한다. 정원에는 저자가 적극추천하는 알렉산더 칼더의 조각작품, 스태빌과 모빌의 개념이 합쳐진 작품이 있는데 책에 작품사진이 들어있지만 안타깝게도 작품사진이 페이지가 펼쳐지는 부분에 위치하여 첨부하진 못했다. 저자는 이 작품을 두고 다음과 같이 설명해주었다.

칼더의 모빌 조각을 많이 보았지만 이런 경이로움은 처음이다. 하늘을 나는 새처럼, 공중을 날아가는 화살처럼, 세상을 응시하는 거인의 눈 같은 작품은 황홀하기까지 하다. 조각 아래 벤치에서는 사람들이 책을 읽거나 생각에 잠겨 있다. 그들이 있어 공간이 더욱 시적이고 풍요로워진다. 119쪽

저자가 극찬한 미술관과 작품을 뒤로하고 개인적으로 이 책, 스페인 미술관기행을 통해 만나고 싶었던 작품은 평소에도 애정하는 벨라스케스, <라스 메니나스(시녀들)>이다.

이 작품은 마드리드 프라도 미술관에 전시되어 있는데 이 작품이 표지가 된 소설책 뿐 아니라 이 작품이 수록된 미술관련 책들을 볼 때면 최소 3초간은 머뭇거리며 바라보게 된다. 그렇기에 만약 마드리드에 간다면, 그곳에서 프라도 미술관에 정말 가게 된다면 이 작품만큼은 3초가 아니라 적어도 30분이상은 그 앞에 서 있고 싶다. 저자의 말처럼 벨라스케스의 이 작품은 현기증이 날 만큼 작가가 관람객을 인도하는 듯한 느낌이 강하게 느껴진다. 그런가하면 스페인하면 결코 빼놓을 수 없는 건축가 '가우디'의 관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아직도 건축중인 '사그라다 파밀리아'의 경우도 종교와 무관하게 예술적 호기심을 가진이라면 누구라도 꼭 방문하고 싶은 건축물이자 작품이 아닐까 싶다. 이밖에도 호안미로 미술관, 콜럼버스 기념탑 등 스페인과 관련된 다양한 작품과 여행지의 대한 정보와 감상이 200여 페이지에 빈틈없이 그득하게 담겨져 있다. 아마 저자의 신간이 차후에 또 출간된다면 그때에도 놓치지 않고 꼭 만나고 싶다. 그 전에 저자가 소개해 준 프라도 미술관, 레이나 소피나 미술관과 사그라다 파밀리아만큼은 꼭 다녀올 수 있길 바란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19-09-09 00: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앗 방금 고야 책 읽은 것을 올렸는데~ 미술관 소개 글이 있어 반갑네요~ 아 저도 마드리드에 있은 미슬관 가고 싶네요 ㅎㅎ 언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