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히 사고 있다. 월말에 보면 늘 비슷비슷. 그래도 이번달엔 좀 덜 산 듯?ㅎㅎ 
















전인수 외, <페미니스트가 된 남자들> 

독서모임에서 읽고 토론하기로 한 책. 큰 기대는 없다.^^ 생각보다 괜찮다고는 한다. 최근 나온 책이라 중고가 없어서 새 책으로 산 게 좀 배아픈데 내용이 배아픔을 잠재워주기를. 
















니콜 컨스터블 외, <경계를 넘는 한인들> 

제목 구성이 위의 책이랑 비슷하네. 부제는 '이주, 젠더, 세대와 귀속의 정치'. 비싼 책인데 중고서점에 있어서 냅다 지름. 엄청 궁금했던 책이라 빨리 받고 싶었지만 3월 책소포에서 최종 탈락함. 다음달에 보자. 



*목차 *

제1부 이주와 젠더, 이동성과 취약성
제1장 이주 시대의 젠더와 세대 문제 _ 니콜 컨스터블(Nicole Constable)
제2장 개발 시대의 해외이주와 젠더: ‘국위선양’에 가려진 여성의 해외이주 다시 보기 _ 황정미
제3장 태평양을 횡단한 기지촌: 한국 여성과 미군기지, 그리고 미국 내 군대 매매춘 _ 유리 둘란(Yuri W. Doolan)

제2부 재외한인의 젠더와 귀속의 정치
제4장 ‘조국’에 대한 공헌과 ‘재외한인’으로의 인정: 미군의 아내와 파독 간호여성의 사례 _ 김민정
제5장 호주 한인 ‘1세대’ 여성의 이민 과정과 삶의 경험에 대하여 _ 문경희
제6장 귀속의 정치와 재일한인 여성의 국적 문제 _ 이지영
제7장 세월호 광고 캠페인과 ‘엄마들’의 서사: 트랜스보더 시민활동과 한인 디아스포라의 재구성 _ 김현희

제3부 이동과 귀환, 확장과 연대
제8장 양날의 검: 한국으로 귀환이주하는 한국계 미국인들을 통해 본 젠더와 상호교차성 _ 송지은 레지나(Jee Eun Regina Song)
제9장 베를린에 있는 ‘타자’: 재독한인과 다인종성, 젠더, 그리고 디아스포라 _ 헬렌 킴(Helen Kim)
제10장 ‘다른 곳’에 있기: ‘조용한’ 이주로서 초국적 한인 입양에 관하여 _ 라이언 구스타프손(Ryan S. Gustafsson)
제11장 우린 여기에 있을 자격이 있다: 덴마크 초국적 한인 입양인의 입양 비판 _ 구영은(Youngeun Koo)
















김주희 <레이디 크레딧> 

4월 여성주의읽기책. 전자책으로 사려고 미루어두었었다. 아무래도 밑줄 긋고 연필로 메모하는 맛이지, 싶어 종이책으로. <포르노랜드>와 <성노동, 성매매가 아니라 성착취> 두 권을 전자책으로 사고 후회했거든. 다시 펼쳐보기 늠 힘들어. 
















마리아 포포바 <진리의 발견> 

이것도 전자책으로 구입할까 망설였다. 아놔. 두껍고 비싸고 그래서 중고로 살까 미루고 미루었는데 독서모임에서 읽기로 해서 역시 새 책으로 구입. 
















오정화 외 <젠더와 재현> 

중고서점 쿠폰 쓰려고 뒤지다가 발견한 책. 재현,이라는 단어 3월에 많이 봤다. 이 책도 유익할 듯. 부제가 '영미 문학과 문화를 통해 본 여성 문제'이다. 


*목차 *
책머리에

1부 몸의 정치학과 젠더
1장 신재생산 기술에 대한 페미니즘의 논쟁과 여성의 위치
2장 여성의 몸, 거식증과 소비 자본주의 사회의 여성성: 마거릿 애트우드의 『먹을 수 있는 여성』
3장 혼혈 입양 내러티브로서의 『만 가지 슬픔』
4장 도리스 레싱의 『어느 좋은 이웃의 일기』: 초고령 여성의 몸과 사회적 가치
5장 위반의 욕망과 퀴어 뱀파이어

2부 이미지와 중층적 재현
6장 가면 뒤의 여성: 애프라 벤의 『가장한 고급 창부들』 연구
7장 전복적 혹은 유토피아적 동화 : 여성의 자아 탐구로서 「도깨비 시장」 다시 읽기
8장 수잔 최의 『외국인 학생』에 나타난 아시아 남성과 백인 여성의 사랑
9장 세 편의 「제인 에어」 영화를 통해 본 여성상의 시대적 변화
10장 전후 할리우드의 여성 산보자: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 연구

3부 전복의 장으로서의 글쓰기
11장 자서전 쓰기를 통해 공사 영역 경계 넘기: 로체스터 부인의 『제인 에어』
12장 여성의 서사시와 『오로라 리』: 엘리자베스 배럿 브라우닝의 양성적 글쓰기
13장 마거릿 애트우드의 여성 화자가 지닌 전복성: 『시녀 이야기』와 『그레이스』의 내러티브를 중심으로
14장 여성 노년 소설에 나타난 여성의 노년과 성숙: 메이 사튼의 『지금의 우리』와 폴리 마셜의 『과부를 위한 찬가』
15장 린다 호건의 『파워』: 인디언 여성 자서전 문학
16장 여성 SF 작가가 꿈꾸는 가상 세계 속의 신화와 젠더: 어슐러 르 귄의 『어둠의 왼손』을 중심으로
















조한혜정 <글 읽기와 삶 읽기 2> 

3권까지 있는 시리즈인데 중고서점 한 곳에서 금액 맞추려다 보니 2권만 구입하게 됨. 오래 전 나온 책이라 상태 최상이긴 하지만 어떨란지. 
















진 리스 <광막한 사르가소 바다> 

드디어 샀다. 이 책은 번역본이 이것밖에 없는 듯. 




아래는 전자책. 처음 두 권은 2월 말에 산 거지만 같이 올림. 














로버트 존슨, 제리 룰 <내 그림자에게 말 걸기> 

종이책으로 사기는 그렇고 한번 보고는 싶은데 전자도서관에 없는 경우 전자책으로 구입할 때가 있다. 이 책도 그렇다. 

















벌린 클링켄보그 <짧게 잘 쓰는 법> 

이웃님에게 추천받아 산 책. 어제서야 잠깐 앞부분 봤는데 꽤 괜찮아보인다. 좀더 읽어보고. 
















장 아누이, <장 아누이의 안티고네> 

이 책은 ㅠㅠ 전번에 산다고 누른 것이 그만 소포클레스의 안티고네였어서...ㅋㅋㅋㅋ 쿠폰 모였을 때 다시 구입. 에혀. 다음에 프랑스어 원서로 함께 읽을 예정. 




3월 책소포는 25일에 받았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2-04-01 05:3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백래시> 전자책으로 샀다가 후회하고 종이책으로 다시 샀었어요. 공부용 책은 종이책이 딱이더라고요. 밑줄도 박박 긋고 메모도 해야 하고요 ㅎㅎ
오정화 의 책은 모르던건데 목차보니 재미있겠어요. 저도 찜해봅니다.
오늘 이 페이퍼 보면서 문득 난티나무 님의 책장이 궁금해졌어요. 특히나 페미니즘책들이 꽂혀있는 책장요. 아주아주 근사할 것 같아요!!

난티나무 2022-04-01 06:29   좋아요 2 | URL
오 백래시 엄청 두껍죠? 밑줄 뽝 메모 똭!!!!! ㅎㅎㅎ
제 책꽂이는 막 여기저기 흩어져 있어서 ㅠㅠ 한 곳에 모아놓고 시퍼요… 애써 볼게요!^^

미미 2022-04-01 11: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난티나무님 따로 독서모임도 하시고 바쁘시겠어요~♡ 게다가 저렇게 두꺼운 책으로!! 알라딘에는 독서모임 두 개 이상하는 분들도 계신것 같아 종종 놀랍니다.<짧게 잘 쓰는 법>저도 가지고 있어요.헤헤 4월도 행복한 독서 응원합니다.^^*

난티나무 2022-04-01 15:20   좋아요 2 | URL
독서모임 두 개 이상에 저도 해당되네요.^^;;;; 이번 주 책읽기가 늠 바빴다는…ㅋㅋㅋ <여성괴물>이 가장 바빴다는요. ㅎㅎㅎ
같은 책 반가워요~ 미미님에게도 행복한 4월이길 바랍니다!!!!❤️❤️

단발머리 2022-04-01 13:3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겹치는 책 네 권이라 완전 반갑네요. 전 에바 일루즈의 <감정 자본주의> 찜해놓고 갑니다^^

난티나무 2022-04-01 15:21   좋아요 2 | URL
오 네 권! 방가방가!!!! ㅎㅎㅎ 🥰🥰🥰

라로 2022-04-01 17: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진리의 발견 책으로 사신 것 넘잘하셨어요.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도 사시길... 암튼 구매하신 책을 보면 괜히 주눅들어요...난티님 넘 멋지심.

난티나무 2022-04-01 20:46   좋아요 0 | URL
물고기.. 그 책은 일부러 책소개도 안 보고 있어요.ㅎㅎㅎ 막 좋다고 하시니 엿보기로라도 안 보고 있고 싶은 마음 아시죵? ㅎㅎㅎ 똭 처음인 것처럼 펼치고 싶은~~
아니 왜 주눅이 드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