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우드의 [소설은 어떻게 작동하는가] 마지막 절에서 두번째절(122) 247페이지 끝에서 발견한 다음과 같은 구절,

 

"... 영혼이 죽은 남자와 결혼했다는 것을 깨닫는 로마의 도러시아 브룩, ..."

 

이 통속적인 호기심을 자극하는 줄거리 일부 소개에 강력히 이끌리며 어떤 소설인가 찾아봤더니 조지 엘리엇의 [미들마치]였다. 아, 물론 조지 엘리엇과 [미들마치]는 이보다 앞서서도 몇 번 언급되지만, 우드의 책 또한 오래전에 읽다 중단한 뒤 다시 읽기 시작한터라(금정연의 [서서비행]에서 상기시켜준 덕분에) 말끔히 잊어버렸지 않았겠는가. 그러니 앞에 나왔는지 혹은 몇번이나 언급되었던건지 알게 뭔가.

여튼 찾아봤더니, 젠장, 번역본이 아직 없다.  

 

 

 

 

 

 

 

 

 

 

 

 

 

 

 

 

 

 

조지 엘리엇의 소설은 [플로스강의 물방앗간] [아담 비드] 정도가 번역되어 있고, [사일러스 마너]는 아마도 축약본이나 발췌본인 듯하다. 어쨌든 [미들마치]는 없잖은가.

 

 

 

 

 

 

 

 

 

 

 

 

 

 

 

헉, 다 두권씩이야. 허튼, 19세기 작가들의 수다스러움이란.

제임스 우드는 헨리 제임스의 [여인의 초상]과 [미들마치]의 작중인물에 대해 비교하기도 했는데, 이저벨 아처([여인의 초상]의 주인공)가 "정확히 어떤 인물 같은지는 무척 말하기 힘들며", 도러시어 브룩같은 "여주인공이 지닌 명징성 또는 깊이라고도 할 만한 것이 결여된 것처럼 보인다"고 분석한다.

제임스 우드는 헨리 제임스가 의도적으로 그랬다는 쪽인데, 작중의 여러 인물들이 그리고 독자가 이저벨 아처를 형성시켜주길 기대하는 것이라고, 그것이 '아메리카적인 비어있는 인물'이라고 설명한다. 

그렇다면 본지 하도 오래돼서 기억도 잘 안나는 제인 캠피온의 영화 <여인의 초상>은 제임스 우드적 해석을 따른 것인가 라는 말도 안되는 생각을 해본다, 어떤 의미에서든 '텅빔'이니까. 기회되면 영화도 다시 한 번.

 

 

 

 

 

 

 

 

 

 

 

 

 

 

 

 

 

'여인의 초상들'을 테마로 묶어보면 읽을 책 많겠다. 요 몇년 사이에 읽은 책중 그래도 강렬했던 여인은 마거릿 애트우드의 [눈먼 암살자]의 주인공 아이리스 인 것 같다, 일단은. ... 이 책도 다시 한번 보고싶다. 여전히 같은 느낌일지.

여자가 주인공인 소설들을 내가 별로... 읽은 게 많지 않다. 또... 여자 인물들에 관심이 쫌... 잘 안가는.... 흡. 별로 할 말이없네. 생각나는대로 이 리스트를 채워나가도 재밌겠네. 여자들한테도 관심좀 갖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