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2015년 말 솔에서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개정판을 불시(?)에 출간했다. 번역을 손 본 것은 아닌 것같고, 전체적으로 판갈이를 한 모양이다. 그래서 여차저차 <도쿠가와 이에야스> 도전을 미루고 있는 찰나 1권과 2권을 구입했었다. 하지만 솔의 <도쿠가와 이에야스> 전 동서문화사의 <대망>이 원래 그 자리를 지키고 있지 않았던가. 진정한 야마오카 소하치의 <대망>은 동서문화사 판으로 12권까지만 해당되기에 값도 싸고 두툼해 가성비가 좋겠다 싶었다. 허나 내가 솔의 <도쿠가와 이에야스>를 구입한 이유는 동서문화사판 번역이 너무 오래됐다는 단점이 아닐 수도 있는 단점이 있었고, 판갈이로 표지 디자인이 한결 더 깔끔해졌다는 지극히 개인적이고 사소한 이유때문이었다. 그런데 이게 왠일인가, 동서문화사 <대망>이 편집과 디자인을 달리해 양.장.판. 으로 출간이 된 것이 아닌가! 여기도 번역을 손 본 것은 아닐 것 같은 느낌이 들긴 했지만 디자인이나 새롭게 바뀐 장정의 느낌이 좋아 이것도 1권을 구입해 놓은 상태다. 모쪼록 비교 후 올해는 <대망>이던 <도쿠가와 이에야스>던 끝내보리라 다짐한다.

 

               

 

 

 

 

 

 

 

 

 

<대망>, <도쿠가와 이에야스> 세트

 

 

 

 

 

 

 

 

 

 

 

 

 

 

 

 

 

 

 

 

 

 

 

 

 

 

 

 

 

 

 

 

 

 

 

 

 

 

 

 

동서문화사 판 <대망>

 

 

 

 

 

 

 

 

 

 

 

 

 

 

 

 

 

 

 

 

 

 

 

 

 

 

 

 

 

 

 

 

 

 

 

 

 

 

 

 

 

 

 

 

 

 

 

 

 

 

 

 

솔출판사 판 <도쿠가와 이에야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녕반짝 2016-01-21 23: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주 오래전에 교보문고에서 솔출판사의 도쿠가와 이에야스를 반값하기에 질러놀고 아직도 못 읽고 있는데 저도 용기를 내보고 싶네요 ㅜㅜ

VANITAS 2016-01-22 16:14   좋아요 0 | URL
저도 성공할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만. 1월에 시작하지 않으면 늦을 것 같아 얼른 책장 펼쳐봅니다.

안녕반짝 2016-01-22 16: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대단하십니다! 화이팅입니다^^
 

 

 

 

 

 

 

 

 

 

 

 

 

 

 

 

 

 프랑스 혁명에 관한 10부작 1차분으로 <대서사의 서막>과 <1789>가 나왔다. 저자는 주명철 한국교원대 명예교수다. 정년퇴임의 길에서 여유로워진 시간을 오로지 이 책을 집필하는데 쏟아부었고, 또 쏟아부을 계획이라고 한다. 이 책을 보기 전에는 한국에 '프랑스 혁명'에 관한 책이 여럿 있는 줄 알고 있었으나, 간추려보니 참고할 만 한 도서가 턱도 없이 부족해보였다. 프랑스 혁명에 관해 전반적인 지식 없이 에드먼드 버크의 <프랑스 혁명에 관한 성찰> 읽기란, 그냥 백지에 잉크를 부은 것이나 다름없어 보일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이 책의 존재와 출간이 더욱 반갑다.

 다만, 내용의 흐름이 한 챕터에서 그 주제로 이야기를 주욱 끌어가는 맛이 조금 부족하다. 분명 그 주제에 맞는 내용인 것 같은데 잠깐 곁가지로 나간 것 같은 부분도 있고 몰입이 잘 안되는 부분이 있다. 아마 생소한 인명, 지명과 사건들 때문일 것인데, 사건들은 잘 풀어 쓰면 된다 치고 인명과 지명은 권말에 따로 간략히 해설을 붙여주는 것도 어땠을지 싶다. 일단 1권인 <대서사의 서막>을 신나게 달리고 있다.

 '여문책' 이라는 출판사는 인문쪽에서 잘 들어보지 못한 출판사라 검색해봤는데 이 책이 처음이다. 처음만든 책 치고 표지나 편집상태가 심히 깔끔하다. 이 곳의 발행인은 누굴까 궁금했다. (뭐 나야 당연히 모르는 분이다.) 인터넷이 빠른 건 이런걸 검색하라고 그런거다. 해서 검색 해보니 돌베개에서 인문을 담당하셨던 분이 만든 출판사 같다. 그럼 기본 때깔은 보장하는 것 아닌가 말이다. 출판사의 배경까지 알고나니 2차분이 더 궁금해진다. 10부작이 완결되는 그날이 언제일지~!

 

 

 

 

 

 

 

 

 

 

 

 

 

 

 

 

 

 

<혁명극장>은 얼마 전 교양인에서 나온 역사소설이다. 저자는 힐러리 맨틀이란다. 맨부커상을 수상했고 <울프 홀>도 썼단다. 이 책은 혁명 전체의 역사를 담고 있는 것은 아니다. 언론소개를 참조하면 "막시밀리앙 로베스피에르, 카미유 데물랭, 조르주자크 당통의 어린 시절부터 로베스피에르가 오랫동안 믿고 사랑한 친구이자 혁명동지인 데물랭과 당통을 단두대로 보내기까지의 이야기를 담았다."고 한다. 동 출판사에서 나온 <로베스 피에르>와 함께 보는 것도 좋을 듯.

 

 

 

 

 

 

 

 

 

 

 

 

 

 

 

 

 

 

 

두 번 째로는 막스 갈로의 <프랑스 대혁명> 1,2권이 퍼특 생각났다. 소설 <나폴레옹>으로 이미 우리에게 잘 알려진 작가이지만 조금 오래된 작가이다. 무려 이 책이 자신의 생애 100번째 책이라고 하니 그간의 생산적 활동을 가늠해 볼 수 있다. 허나 '프레시안' 기사를 참조해 보니 'nation'의 번역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문을 옮겨본다.

 

중요한 번역 문제 두 가지를 짚고 넘어가야 할 것 같다. 번역자는 책 내내 '국민(nation)'을 국가로 번역했다. 물론 그렇게 번역해야 할 때도 있지만 대부분 '국민'이 맞다. '국민'은 프랑스혁명의 가장 중요한 키워드이므로 반드시 바꿔주어야 한다. 혁명기 민중과 병사들이 외친 것은 "국민만세"이지 "국가만세"가 아니다. 또 그라빌리에 '지부', 피크 '지부' 등에서 '지부'는 section으로, '구(區)'라고 번역된다. 파리는 1789년 60개 구(district), 1790년 48개 구(section)로 구획되었고 '구'회의는 민중 투사들의 주요 거점이자 혁명기 민주주의의 요람이었다.

 

 

 

 

 

 

 

 

 

 

 

 

 

 

 

 

 

마지막으로는 노명식 교수가 쓴 <프랑스 혁명에서 파리 코뮌까지, 1789-1871>이다. 주명철 교수가 다루려는 시대보다는 훨씬 뒤로 가있다. 테르미도르 반동까지를 다루기로 했으니 말이다. 육영수 교수의 <혁명의 배반 저항의 기억>은 프랑스 혁명을 문화사적 관점으로 본 책이다. 역사적 사건을 기술하기 보다는 혁명의 문화사를 반추해 다시 혁명의 정신을 다시 정립해야 함을 이야기 한다. (이른바 '운동'도 족보가 있어야 한다는 말을 비판한 것일까?)

 

 

 

 

 

 

 

 

이 책은 아직 도전 할 수 없지만 일단 목록에 넣어 둔다. 일본 서양사학자인 사토 겐이치의 저작으로 프랑스 혁명을 본격 소설로 다루고있다. '프랑스 혁명판 로마인 이야기'정도로 해두자. 그러고보니 번역도 김석희씨가 하셨다. 아 참, 왜 다시 프랑스 혁명이냐는 물음은 이 <대서사의 서막>을 보면서 지난 '민중총궐기'가 생각났기 때문이다. 민주정부 10년에 그냥 다 민주화가 된 양 취해있었다. 혁명까지도 안 바란다. 바로 잡을 건 바로 잡고 가자. 오늘을 부끄러운 과거로 만들지 않기 위해서. 미래를 위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역사에 가정이란 무의미한 것이지만, 과연 독일에 '히틀러'가 나타나지 않았다면 어땠을까? 유럽이 평화로운 상태였다면 독일은 지금 미국과 자웅을 겨루고 있었을지 모른다는 소설을 한 번 써본다. 이런 생각이 문득 든 건 이 책 소개를 봤기 때문이다. <저먼 지니어스>. 초대형 저서 <생각의 역사>를 쓴 피터 왓슨이 쓴 또 하나의 거대작이다. 영어판으로 992페이지이니 한국어판으로는 최소 1100페이지는 넘을 것이다. (확인해보니 1416페이지다.) 저녁즈음 이 책의 출간소식을 해당 출판사 SNS계정에서 접하곤 이 책의 내용이 궁금해 견딜수가 없게됐다.

동 출판사에서 <제국의 종말 지성의 탄생>이라는 책도 펴낸 바 있는데, 다 읽지는 못했지만 이미 소장중인 책이기도 하다. 이 책은 19세기말 당시 범독일적으로 활동했던 각계각층의 학자들을 다루고 있어 <저먼 지니어스>와 포지셔닝이 비슷한 책이다. 대중에게는 상당히 낯선 인물도있고 프로이트와 같이 익숙한 인물도 다루고 있어, 학술적으로나 대중적으로나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책이다.

고백하자면 작년 도서정가제 시행 이전에 구매한 <생각의 역사>가 아직 빛을 보지 못한 채 그대로 누워있다. 이런 상태에서 다시 그의 방대한 분량의 책이 나와 독서가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다. 근래에 나온 책으로 이 책과 맞먹을 책은 스티븐 핑커의 <우리 본성의 선한 천사>정도일 것. 간만에 무기가 되는 책 리스트도 업데이트가 필요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게오르그 짐멜 선집이 다시금 번역되기 시작했다. 역시나 역자는 김덕영 교수다. <돈의 철학>을 번역하고 나름의 짐멜 사상의 계보를 그린 <게오르그 짐멜의 모더니티 풍경 11가지>를 펴내기도 했다. 아직 <돈의 철학>을 구비해 놓지 못했는데 어차피 도서정가제가 시행되는 만큼 이제는 그냥 사도 손해보는일은 없지 싶다. 이번에 나온 책은 선집 4권으로 나오는 <개인법칙>과 모더니티 단편 첫번째 책으로 나오게 되는 <돈이란 무엇인가> 두 권으로 나왔다. 돈의 철학이 다소 어려워 책을 펴기 망설였던 독자에게 길잡이 역할을 해 줄 책으로 기대한다.

 

 

 

 

 

 

 

 

 

 

 

 

 

 

<게오르그 짐멜의 모더니티 풍경 11가지>는 올 상반기까지 품절이 됐던 책인데 하반기에 다시금 물량이 풀렸다. 게오르그 짐멜 선집 2권인 <근대 세계관의 역사>는 이제 알라딘에서는 품절이됐다. 길에서 내는 책들은 한번 눈에서 사라지면 시중에서는 도저히 구할 길이 없는 것 같다. 품절에 대비해 미리미리 방비를 해두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998년 문학과지성사에서 나온 뒤 한동안 그대로 판매된 이문열의 <변경>이 민음사에서 새 옷으로 갈아입었다. 표지가 좀 웹툰같은 느낌이 들긴하는데 노작가의 작품치고 꽤 신선한 표지가 된 것 같아 마음에 들기도 한다. (어느새 이문열이 노작가의 반열에..) 어쨋든 1986년에서 1998년까지 12년에 걸쳐 한 권씩 완성해 나간 소설로, 1950년~70년대의 한국현대사를 반영하고 있는 작품이다. KBS에서 아주 오래전 이 책을 소개한 적이 있는데 그때 한번 본다고 생각해놓고 방대한 분량에 차일피일 미뤄둔 작품 중 하나다. 기왕 판갈이를 한 김에 다른 책 읽는 도중에 틈틈히 읽는 시늉이라도 해야 할 것 같다. 아니면 이 책으로 여름을 나던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