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주정뱅이를 읽으며

어제는 직장동료들과 한 잔 했다. 야구 틀어주는 곳에서 고기를 굽고 소주를 마시다가 국순당에서 나온 R4라는 맥주가 있길래 몇 병 주문해보았다. 쌀이 들어간 맥주인데 독특한 풍미가 있다. 종종 마시게 될 듯.
2차는 근처 맥주집으로 자리를 옮겨 치킨 안주로 골든 에일 생맥주 몇 잔.
3차는 마음 맞는 친구 한 명과 병맥주를 마시며 수다삼매경. 정신차려보니 둘이서 8병이나 마셨네-_-;;;;;; 너무 떠들었는지 고기 구울 때 연기 때문이었는지 아침에 일어나니 목도 아프고 머리도 아프고.ㅠㅠ;;

덕분에 오늘은 종일 머엉~한 상태에서 근무. 마침 배달된 알라딘박스가 있어서 그래도 행복@_@;;

좋아하는 아베 야로의 신작 <날 때부터 서툴렀다>(내 얘긴가-_-;) 와 심야식당 14,15,16권. 와카코와 술 3,4,5권. 어제 뭐 먹었어? 10,11권. 모두 먹는 얘기로구나^^; 사은품으로 받은 카드지갑. 귀엽다. 잠깐 맥주사러 나갈 때-_-; 간단히 들고 나가기 좋겠다.

권여선 작가의 책은 신문서평에서 읽고 기대 많이 되었다. 작가분이 워낙 애주가시라고. 반가워라♡ 건강히 즐겁게 술 드시고 좋은 작품(술에 관한^^;) 많이 써주셨으면 좋겠다.

어제 마신 술이 아직 덜깬 기분이라 아직은 한 잔 생각이 없지만.. 토욜밤의 독서는 와인 한 잔과 함께라야 하는데 아쉽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수철 2016-06-19 00: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봄밤`이 가장 좋았습니다. 권여선의 소설 중에서 말이에요.

작품마다 술 이야기가 나와서 좋았습니다. 일종의 기획된 배치처럼 말이에요.

moonnight 2016-06-19 12:34   좋아요 0 | URL
봄밤이 첫번째 글이네요. 이제 두번째 글 읽고 있어요. ^^; 아직 다 읽지 못 했지만 술 마시는 장면이 참 좋네요.호호^^; 봄밤은.. 좋다 하면서도 좀 무섭ㅠㅠ 영경에 저를 대입하면서 슬프기도 하고ㅠㅠ;; 리빙 라스베가스도 떠오르고ㅠㅠ;;;;;;;;;
 

와인과 맥주를 마시며 메이저리그와 코파아메리카를 번갈아가며 보고있다. 좀 있다 11시부터는 커쇼님의 투구를 감상할 수 있다. 행복♡ 다가오는 토요일부터는 유로2016마저 시작한다. 궁극의 행복♡♡♡
하루키의 에세이를 읽다보니 이미 사망한 줄 알았던 여행 디엔에이가 스물스물 살아나는 걸 느낀다. 보스턴, 루앙프라방,아이슬란드, 핀란드엘 가보고 싶어졌다. 이러다 또 시들해지겠지만, 그리고 혹시 떠난다 하더라도 어디 앉아 책읽고 맥주나 와인 마시는 게 전부겠지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수철 2016-06-05 12: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언제였었죠? 갑자기 체코에 가신 적이 있잖아요? ...... 아이슬란드와 핀란드 부탁드립니다. ㅎㅎㅎ 아무튼

유로 2016은 생각만 해도 신이 납니다.

왜 그런 거 있잖아요? `음, 이제 뉴스룸 볼 시간이군` 하고 하던 일을 멈출 때 절로 느껴지는 좋은 기분 같은 거요.^^

술, 살살 드세요!!

moonnight 2016-06-05 15:38   좋아요 0 | URL
넹 저도 유로2016기대하고 있습니다. 네덜란드가 없어서 아쉽지만요ㅜㅜ ㅎㅎ네 살살 마시겠습니다 하여간 건강이 최고입니다^^
 

어제 아침에 신문을 읽다가 5월 19일이 민음사 창사 50주년이라는 걸 알게 되었다. 내가 좋아하는 어수웅 기자님의 글이었는데 2002년 출간된 민음사의 <네 정신의 새로운 창을 열어라>를 언급한 대목에서 무척 반가웠다.

˝ 국내 예술가 30명이 각자 좋아하는 30명의 세계예술가를 한명씩 맡아 그들의 삶과 내면을 썼다.˝ 라고 소개해주셨는데 책담당기자로서 매주 쏟아지는 책들과의 싸움속에서 14년째 책장을 버텨낸 책이라고.
˝텍스트뿐만 아니라 판형과 디자인까지 매혹적인 종이책의 수작˝이라고 찬사를 보내셨다.

이 멋진 책을 저도 갖고 있습니다!! 뿌듯뿌듯^^

성대한 기념식보다는 내실을 다지고자 조용히 50주년을 보내고자한다는 박상준 민음사공동대표의 답변이 있었다고.

민음사는 나역시 무척 좋아하는 출판사이다. 특히 세계문학전집은 300권 한꺼번에 지르고 카드비때문에 애먹었어도 여전히 애지중지한다. 여행가방분실하는 바람에 잃어버린 아이리스 머독의 책 두권은 결국 다시 사서 채워넣고 흐뭇해한다는.


어수웅 기자님도 인용하신, <네 정신에 새로운 창을 열어라>의 서문의 끝부분.

˝물리적인 나이는 거역할 수 없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정신적인 나이를 추구할 수 있는 자유와 권리가 있다. 책이야말로 이러한 새로운 도전정신이 만들어 낼 수 있는 진정한 벤처의 산물이 아닐까. 이번 기획이 글과 그림, 텍스트와 이미지의 행복한 결합으로 나타난 것도 젊음의 형식에 대한 고민으로 이해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

앞으로도 새로운 도전정신으로 좋은 책들 많이 내주시기를 부탁드리며, 항상 응원하고 있습니다. 다시 한 번 민음사 창사 50주년을 축하합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16-05-20 07: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300권을 한번에 구입하셨단 말이죠? !!! 30권도 아니고 300권!!
잃어버렸다가 다시 채워넣으셨다는 아이리스 머독의 책도 민음사 책인가요? 저는 민음사 <그물을 헤치고> 가지고 있는데 다른 책은 뭔지 궁금하네요.

moonnight 2016-05-20 07:53   좋아요 0 | URL
하핫 네 300권-_-;;;; 술 한 잔 하고 충동적으로 구입을ㅠㅠ;;;
넹 머독책 역시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중 바다여 바다여 ㅣ,2권이었어요^^

지나 2016-05-20 08: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책장 워너비네요 ㅠㅠ

moonnight 2016-05-20 10:36   좋아요 0 | URL
호호 감사합니다. 읽은 책은 많지 않으나-_-; 평생 곁에 두고 애지중지하려고요^^

다락방 2016-05-20 0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민음사 책장 진짜 근사해요!! >.<

moonnight 2016-05-20 10:39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저는 문학전집을 사랑해서 저렇게 전집으로 꽉 찬 책장에 둘러싸여 살고 싶네요^^ 다락방님 서평쓰고 받으신 문학동네 200권(맞죠? 숫자에 약함^^;)도 격하게 부러워요♡♡♡

다락방 2016-05-20 10:56   좋아요 0 | URL
100권이에요!! ㅎㅎ

moonnight 2016-05-20 11:04   좋아요 0 | URL
앗 그랬군요. 역시 약함ㅎㅎ;;; 좌우지간 부럽부럽^^

한수철 2016-05-21 00: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중엔 `바덴바덴에서의 여름`도 있겠져?^^


moonnight 2016-05-21 08:47   좋아요 0 | URL
넹 있습니다.^^ 안 읽었지만요^^;;;;
 

에 참여해보겠다고 책장을 들쑤시다가-_-; 지쳐서 와인 따라놓고 앉았다. 데니스 르헤인의 미스틱 리버와 운명의 날이 도대체 어디 갔지? 좋아하는 작가라 특별히 잘 모셔놨..다고 생각했는데 그곳에 없다.-_-;; 에라 모르겠다 어딘가 있겠지. 방은 엉망진창 카오스-_-;;;;

지난번 열린책들 이벤트 때도 책장의 두세칸만 말끔하고 다른곳은 뒤죽박죽^^;

그래도 맘편히 축구보며 한잔한다.(˝ )( ˝);;;;;

배를 놓치고, 기차에서 내리다 를 읽고 있는데, 와 재미있다@_@;;;
파리에 살고 계신 분이라는데, 글이 지나치게 감성적이지 않아 마음에 든다.

카드놀이 하고 있는 조카아이들. 뒤에 쌓여있는 책무더기들ㅎㅎㅠㅠ; 귀염둥이들이 이젠 둘이서도 잘 논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으로 집에서.

세잔째의 맥주를 주문하는데 앞좌석에 남녀가 앉았다. 남은 양주와 하이네켄을 주문하더니 싸우기 시작-_-;

남자가 이곳에 킵해놓은 양주가 많은데 다른 여자와 술마시러 온 거 아니냐는 추궁과 그에 대한 항변.

이어폰을 꽂아도 감당이 안 되는 목소리라 계산하겠다고 했더니 사장님이, 시끄러워서 가시는거죠? 한다. 조용한 자리로 옮겨주겠다고. 세 잔 마시고 갈 인간이 아니란 걸 간파하신건가?^^; 시간도 늦었고 다음에 또 올께요. 했더니 꼭 다시 들르라 하신다. 당부하지 않으셔도 제 머리속에 이미 단골가게로 등록^^

집에 와서 씻고 빨래 돌려놓고 좋아하는 다큐멘터리 틀어놓고, 큰잔에 와인 따라놓고 앉았다. 책은 삼분의 일쯤 읽었는데 여전히 두근거린다.재미있구나.@_@;;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수철 2016-02-27 21: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장님이 `자기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했다면 달밤 님은 그곳에서 맥주를 좀 더 드셨을 텐데 집에 와인이 있으니 뭐 별로 아쉽지는 않겠구먼요. 맛있겠다, 쩝....

moonnight 2016-02-27 22:16   좋아요 0 | URL
네 한잔정도는 더 마셨을 듯^^ 저도 믿는 구석이 있어서 냉큼 도망갔나봐요. ㅎㅎ술과 함께 하는 주말은 참 좋군요!^^

hnine 2016-02-28 14: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행복해보여요... 꼭 누가 옆에 있어야하는건 아니지요.

(궁금증- 와인병 앞에 저 초록색 인형은 뭔가요? 귀여운데 뭔가 용도가 있는 듯도 하고)

moonnight 2016-03-02 15:27   좋아요 0 | URL
hnine님 ^^ 맞아요. 가끔은 혼자라서 더 행복할 때도 있네요. ^^ 저 초록색 인형은요. 카카오프렌즈 피규어인데 밥상 걷어차는 튜브랍니다. 호호. ^^ 제가 좋아하는 녀석이에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