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서 <데지레의 아기>를 언급한 글을 읽고 주문한 책.

참, 요즘 종이신문 읽는 사람은 노인-_- 취급받는다던데-_-;;; 여전히 새벽에 배달오는 신문을 기다리고 꼼꼼히 읽는 1인입니다. 일전엔 메이저리그 올스타경기에 대한 기사내용이 틀린 부분이 있어서 메일로 친절히 -_-;;;; 고쳐주었는데 (인터넷판이라도 수정하라고) 전혀 바뀐 게 없네요. 출판사에 메일 보냈을 때처럼. 벽에 대고 얘기하는 건가 @_@;;; (내 사랑 마음산책은 예외)

하여간-_-

<데지레의 아기> 뿐 아니라@_@; 대충격의 단편집@_@;;; 이 글들이 120년도 더 전에 쓰여졌다니@_@;;; 읽고 나면 어리둥절@_@;; 그래서 이렇게 되었을까 아니면 저렇게? 작가가 하지 않은 이야기를 상상하게 된다. @_@;;;

미국 남부 뉴올리언스. 막연히 알고 있었던 인종과 문화에 대해 생각해본다. 백인 입장인 크레올(아메리카 식민지에서 태어난 프랑스 또는 스페인의 자손으로 보통 유럽계와 현지인의 혼혈. 대개 부유함), 아카디안(케이준으로 불리고 캐나다 동부에서 영국에 의해 쫓겨난 프랑스계로 대개 가난함)과 비백인 쪽의 뮬라토, 쿼드룬(뮬라토와 백인 사이의 혼혈. 1/4의 흑인), 그리고 흑인.

크레올과 뮬라토라 하면 외모는 비슷할 것 같은데-_-a (사실 나는 같은 뜻을 가진 단어로 막연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무식 죄송ㅜㅜ) 계급의 차이는 상당했던 듯. 단편들 중 <아카디안 무도회에서>와 연작인 <폭풍우>에서 느낄 수 있다.

다시 읽어도 또 재미있구나. <페도라>는 좀 껄끄럽다. 이건 추행?-_-;;; (다음 이야기를 상상해 볼 수 밖에;;;)

<각성>도 읽어봐야겠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22-08-05 10: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엇, 그런 말이 있나요? 하긴 종이신문 잘 안 본다던데 종이신문 만드는 사람 기운 빠지죠. 예전엔 그거 기다리는 맛에 사는 사람도 있었는데. 언제고 종이신문 보는 사람 멋지다고 할 때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moonnight 2022-08-05 12:24   좋아요 1 | URL
stella.K님^^ 멋지다는 꿈도 안 꾸고요ㅎㅎ; 일전에 티비에서 누가 신문 배달받는 모습 나왔는뎨 완전 이상한 사람 취급을^^;;; 거기서 제 모습을 봤어요-_-;;; 하여간 저는 계속 받아보겠지만ㅎㅎ;;; 종이신문 좋아욧^^;;;

페크pek0501 2022-08-05 13: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나, 노인이네요. 아직도 종이 신문을 봅니다.^^

moonnight 2022-08-05 15:27   좋아요 1 | URL
어맛 페크님 반갑습니당^^ 페크님 덕분에 종이신문 애독자라도 노인 아님 인증을^^
 

이 마음에 들었나 봄-_-
이렇게 안 읽히는 책은 근래 드물었다 @_@;;;
원제는 praying with Jane Eyre. 뭔가 사이비신앙 입문서 같은 느낌=_=

제인 에어(뿐 아니라
해리 포터, 작은 아씨들, 위대한 개츠비 등 내가 좋아하는 책들-_-;)를 기도서로 이용하자고-_-

목사가 되기 위한 과정을 밟았지만 본인은 무신론자이며 우울증 환자임을 끊임없이 되새기는데 그러면서도 원목의 관심을 청하는 우울증환자에게서 매우 냉담하게 등을 돌리는 자신을 애써 합리화하면서 궤변을 늘어놓는다. 읽다가 내가 아플 지경-_-;;;

이런 사람 나도 알고 있다. 직장에서 한도 끝도 없이 말썽을 일으키는데 본인 잘못 아니라며 남 탓 하는 사람. 해고하면 한 가정 파탄 날까봐 데리고 있는데 이러다가 직장이 파탄나는 거 아닌가 두렵기도ㅠㅠ

나는 공격적인 여자, 골칫덩어리, 못된 여자라는 얘기를 듣곤 하는데, 공격하고 못되게 구는 것을 정말로 즐기는 것인지 자문할 때가 있다. 내가 이 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하는 이유는 사람들을 공격하는 이유가 단순히 재미여서는 안 된다는 생각 때문이다. 많은 생각을 거듭한 끝에 얻은 스스로 만족하는 결론은, 사실은 나도 공격 자체를 두려워하고 불편해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그것은 반드시 필요하고 게다가 얼마간은 매력적인 행동이다 - P223

참 신기한 것은, 사람들이 나더러 화가났다거나 미쳤다거나 격분했다고 말할 때 정작 나는 그런 느낌이 없다는 점이다.  - P224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22-07-31 10: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목에 낚였다가 .. 문나잇님 리뷰 덕에 탈출합니다;;;

moonnight 2022-07-31 11:07   좋아요 0 | URL
유부만두님.. 얼른 멀리 가세요..전염될지도. 훠이훠이~~-_-;;;

라로 2022-07-31 13: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조현병일까요?😑

moonnight 2022-07-31 14:11   좋아요 0 | URL
라로님^^ 책 속에선 십대때부터 우울증이 심했다고 그러네요. @_@;;;

한수철 2022-07-31 16:4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리를 넘나 잘하고, 현악기들을 잘 다루고, 사람들과 어울리는 걸 나름 좋아하는데

죄다 손절당하는 남성 하나를 알고 있어요. 그 남성이 고백한 거죠. 사람들이 이래저래 결국에는 떠난다고. 그래서 상대적으로 제가 편안하게 느껴진다고요.

근데 저는 기실 그 남성에게 아무런 느낌이 없는 거예요. 대체로 아무 느낌이 없고...

이렇게 서로의 생각이 다르지만, 겉으로는 잘 지내고 있는 셈이지요. ;)


....무슨 말을 하려고 했지?

까먹었네요. (죄송)


moonnight 2022-08-01 10:49   좋아요 0 | URL
음.. 남성분 입장이 안타깝네요ㅜㅜ 사람들과 어울리는 걸 좋아하는데 손절이라니ㅠㅠ 고백이란 참 무거운 것이로군요@_@;; 한수철님의 약간의 무심함?(ㅎㅎ제 느낌이에요;)이 그 분에게는 안심이 되는가봐요. 다행입니다;
 

의 이야기. 오디세우스가 아니라.

오뒷세이아(도서출판 숲 제 1판 13쇄)에 묘사된 장면.

그들 사이에서 슬기로운 텔레마코스가 먼저 말문을 열었다.
"나는 우리 어머니와 내 머리 위에 치욕을 쏟아 붓고 구혼자들과 잠자리를 같이한 그런 여인들에게 결코 깨끗한 죽음으로 목숨을 빼앗고 싶지 않다."
이렇게 말하고 그는 이물이 검은 배의 밧줄을 한쪽 끝은 주랑의 큰 기둥에 매고 다른 쪽 끝은 원형 건물의 꼭대기에 감아 팽팽히 잡아당겼다. 어떤 여인도 발이 땅에 닿지 않도록.
마치 날개가 긴 지빠귀들이나 비둘기들이 보금자리로 돌아가다가 덤불 속에 쳐놓은 그물에 걸려 가증스런 잠자리가 그들을 맞을 때와 같이, 꼭 그처럼 그 여인들도
모두 한 줄로 머리를 들고 있었고, 가장 비참하게 죽도록 그들 모두의 목에는 올가미가 씌워져 있었다.
그들이 발을 버둥대는 것도 잠시 뿐, 오래가지는 않았다. - P49149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는 참으로 좋구나@_@;;

이제서야 마담 보바리를 읽는데(늘 마치 읽은 것 같은 기분;)

‘그녀는 예전에 폴과 비르지니를 읽고 나서‘ (p.56)

에서 어, 들어봤는데 폴과 비르지니@_@; 어디서 들었지 생각해보니 지난주 토요일자 신문에서 곽아람 작가의 편집자레터에 언급되었었다. 중학생 때 읽었던 폴과 비르지니의 애달픈 사랑이야기라고. 즐겨가는 찻집에서 ‘폴과 비르지니‘라는 차를 항상 마시게 되는 것도 그 이유라고.
역시 다르시구나 중학생 때 읽었다고 @_@;; 나는 첨 들어보는 작가에 책명 @_@;;;
휴머니스트 세계문학 시리즈로 다시 읽어보니 사랑이야기보다는 장 자크 루소의 ˝자연으로 돌아가라˝는 영향이 더 눈에 띈다고.

어제는 레삭매냐님 서재에서도 폴과 비르지니를 마주쳤다. 플로베르와 곽아람 작가와 레삭매냐님 덕분에 알게 되고 자꾸 마주치게 되니 읽지 않고서는 안 될 듯ㅎㅎ 나도 레삭매냐님 따라 초록초록 버전으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2-07-07 15: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옷 저런 기사도 있었군요 !

전 순전히 감으로 때려 잡았거든요.
그런데 다른 작품에서 여러 번 등장
할 정도로 프랑스에서는 제법 유명
한 작품이라고 하더라구요.

모쪼록 즐겁고, 처연한 감정의 소용
돌이를 느껴 보시길.

moonnight 2022-07-07 17:45   좋아요 1 | URL
레삭매냐님^^ 그렇군요. 프랑스에선 나름 필독도서 분위기일까요. 너무 슬플까봐 두렵지만ㅜㅜ 안 읽을 도리가 없을 듯요(한숨;) 레삭매냐님 덕분에 용기를 내봅니다.^^
 

29세 아르바이트 청년(히로토)이 우연히 83세 연금생활자 할머니를 만나 일주일에 두 번 저녁밥을 얻어먹는다. 할머니는 괴팍한 성격이지만 청년의 착한 마음씨에 감명받아 자신의 집(허름하지만 사랑하는 꽃과 나무로 둘러싸인) 을 청년에게 물려주겠다 결심한다. 그리고 함께 돈가스로 저녁을 먹은 다음날 할머니는 심근경색으로..

히로토와 고향에서 미대진학을 위해 상경한 사촌동생 나츠미가 도쿄의 방 두개짜리 1층 단독주택에서 생활하는 모습을 정겹게 그렸다. 나츠미는 무엄하게도ㅎㅎ 고층맨션이 좋다는 둥 혼자 살고 싶었다는 둥 집이 낡았다는 둥 투덜대지만 -_- 히로토의 친구 히데키(신혼 1년차) 는 ˝낡았지만 네 집이라 좋겠다 평생 내 집 마련의 굴레에서 해방됐구나 ˝ 하고 부러워한다. 당연히 부럽겠다@_@;;;

도쿄에서 단독주택을 호의로 받다니 이것은 진정한 판타지@_@;;; 라고 감성이 메마른 나는 생각하는 것이다. @_@;;;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2-07-07 11: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도쿄의 단독주택이라, 판타지
장르인가 봅니다 ㅋㅋ

moonnight 2022-07-07 11:50   좋아요 1 | URL
네ㅎㅎ;; 만화긴 하지만.. 집 주려고 할머니를 사망케 한 것이냐 작가여-_- 뭐 이러느라 머리가 복잡ㅎㅎ;;;; 힐링만화라는데ㅎㅎ;;;;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