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동물은 인간에게 무엇인가- 인간과 동물의 관계를 통찰하는 인간동물학 집대성
마고 드멜로 지음, 천명선.조중헌 옮김 / 공존 / 2018년 7월
35,000원 → 31,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07월 14일에 저장

플루토 Pluto 1
테츠카 오사무 지음, 우라사와 나오키 그림 / 서울미디어코믹스(서울문화사) / 2006년 8월
4,300원 → 3,870원(10%할인) / 마일리지 21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07월 04일에 저장

폭두 백수 타나카 9
노리츠케 마사하루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07년 7월
3,800원 → 3,420원(10%할인) / 마일리지 190원(5% 적립)
2018년 07월 04일에 저장
절판
자꾸 생각나
송아람 지음 / 미메시스 / 2015년 7월
15,800원 → 14,220원(10%할인) / 마일리지 79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내일 수령" 가능
2018년 07월 04일에 저장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고래가 그랬어 173호
고래가그랬어 편집부 지음 / 고래가그랬어 / 2018년 4월
12,000원 → 11,400원(5%할인) / 마일리지 350원(3% 적립)
*지금 주문하면 "9월 23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8년 07월 01일에 저장

사랑의 요정- 누구의 사랑이 요정이 되고 싶은지 생각해 봐!
조르주 상드 원작, 박지선 엮음, 김윤경 그림, 방민호 감수 / 아이세움 / 2011년 2월
7,500원 → 6,750원(10%할인) / 마일리지 370원(5% 적립)
2018년 07월 01일에 저장
구판절판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수용소의 노래 - 북한 정치범수용소 체험수기
강철환 지음 / 시대정신 / 2005년 6월
평점 :
절판


북한의 인권 수준이 인권이라는 말을 입에 담기가 민망할 정도의 수준이라는 것은 알고 있지만, 북한의 인권이 우리의 일상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기에 대부분의 사람들은 북한에서는 정권에 잘못 보이면 반동분자로 몰려서 수용소에 수감되고 심하면 공개처형도 당한다는 정도로 추상적인 의미에서 북한의 인권을 인식하고 만다. 나도 그랬다. 그리고 그 점은 이 책을 읽고 나서도 크게 바뀌지는 않을 것이다. 북한에서 아무리 끔찍한 일이 일어나도 잠시 동안 마음이 언짢고 북한사람들을 동정하고 김정은을 욕하겠지만, 그리고서는 곧 일상으로 돌아갈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어쩔 수 없더라도, 북한에서 실제 일어나는 일을 조금이라도 더 생동감 있게 느껴보고 싶어서, 조금은 덜 무감각해지고 싶어서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책 자체는 그렇게 잘 썼다는 느낌은 못 받았다. 한국에 온 이후의 기록도 있을 줄 알았는데,그런 것도 없다. 그러나 저자가 겪은 일을 생각하면 그런 것은 큰 의미가 없어 보인다. 그토록 혹독한 시련을 겪은 사람한테 감히 어떤 말을 꺼내지 못할 것 같은 그런 느낌이랄까.

 

북한 수용소에서의 삶이나 북한 사회 전반의 인권 문제가 아무리 심각하더라도 우리 나라에서의 인권 침해나 온갖 사회 부조리가 정당화 되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북한에 무조건 강경책을 쓰는 것이 북한 주민들의 삶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결론으로 필연적으로 귀결되는 것도 아니다. 김정일 등의 북한 지도자에 느끼는 저자의 분노와 증오는 충분히 이해하지만 햇빛 정책을 강하게 비난하는 저자의 서문이 좀 생뚱맞게 느껴지는 것도 비슷한 연장선에 있는 것이 아닌가 싶다.

 

그러나 책을 읽다 보면 비록 지금은 후퇴하고 있는 면이 없지 않지만, 그래도 북한에 비해서는 우리나라의 제도로서의 민주주의의 상황이나 개인적 삶에 있어서 비교할 수 없을만큼 좋다는 당연한 사실을 절실히 느낄 수 있었고, 대북 강경책이 일반적으로 국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는 것에도 이유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석기를 비롯한 주사파들이 북한을 추종하는 그런 미친 생각을 처벌받지 않고 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는 것이 역설적으로 우리사회 민주주의의 순기능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책을 읽고 나면 이석기나 주사파는 도대체 뭐하는 X들인가하는 생각이 든다.

 

다음에는 북한에 대하여 조금 더 객관적으로 썼다고 하는 리얼 노스코리아를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주기자 : 주진우의 정통시사활극
주진우 지음 / 푸른숲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나꼼수의 팬이다. 흔히 얘기하는 광팬까지는 아닐지라도 비교적 나꼼수의 작은 흠은 굳이 문제삼지 않고 애정으로 덮어버릴 정도의 애정은 가지고 있다. 그들이 새롭게 벌인 신명나는 판이 좋았고, 그들이 쫄지마!”라는 메시지를 통해 축 처진 대다수 젊은이들에게 불어넣어 준 용기와 자신감이 고마웠다.

 

이 책도 그러한 연장선에서 읽었고, 다른 독자들도 그런 마음가짐으로 읽으면 되지 않을까 싶다. 이 책에는 주기자가 취재해 온 굵직굵직한 사건들에 대한 뒷얘기, 취재할 때의 에피소드, 그리고 그와 관련한 주기자의 단상이 들어 있다. 이 책에 들어 있는 여러가지 이야기들도 흥미있고, 그 나름의 시사점이 있으나, 이 책은 그러한 디테일보다는 주기자가 소위 말하는 거악에 맞서 얼마나 치열하고 고단한 삶을 살아왔는지에 대한 기록으로서의 가치가 더 클 것 같다.

 

너무 짧은 듯한 문장길이나 종종 등장하는 깔때기는, 그가 우리 사회를 위해 짊어진 그의 삶의 무게와 고독함을 생각한다면 오히려 그의 매력으로 보아 줄 수도 있을 것 같다.

 

주기자, 그냥 그의 존재가 고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다 - 4대강, 토건국가 대한민국의 슬픈 자화상 대한민국을 생각한다 2
최병성 지음 / 오월의봄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읽기까지는 시간도 걸리지 않았다. 내용도 비교적 단순하고, 사진도 많아서 금방금방 넘어간다. 다만 ,책을 읽으면서, 책을 읽고 나서도 편치 않은 마음은 어쩔 수가 없었다. 그러고 보면 책은 마치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남영동 1985” 같이 독자를 아프게 하려는 목적에서 쓰여진 책이 아닌가 싶다. 인간의 탐욕, 무지, 맹신과 무관심이 자연에 가한 테러를 책을 통해 고스란히 마주보게 되니까 말이다.

 

과거 어두운 시기에 행해진 고문과 마찬가지로, 4대강과 주변 자연에 행해진 말도 되는 고문과 파괴의 책임은, 고문과 파괴를 진두지휘한 지도자를 뽑고, 지도자의 잘못된 폭주를 방조하고 묵인한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있을 수밖에 없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 어떻게 이렇게 말도 되는 일을, 이렇게 대규모로, 이렇게 단기간에, 이렇게 수많은 뻔뻔한 거짓말로 저지르고도, 우리 사회는 이렇게 아무런 일도 없는 것처럼 조용할 있는지 대한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자화상이자 최소한의 기록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