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기 전에 꼭 봐야 할 명화 1001점 죽기 전에 꼭 1001가지 시리즈
스티븐 파딩 책임편집, 제오프 다이어 서문편집, 하지은.한성경 옮김 / 마로니에북스 / 2007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제목이 하도 유치찬란해서 선뜻 손이 안갔던 책. 특히 죽기 전에 꼭 봐야 할(must see before you die...) 시리즈가 쏟아져나오게 된 계기라고 해도 좋을 1000 places to see before you die의 허접함을 생각하면 -_-;;; 서점에서 우연히 실물을 보지 않았더라면 아마도 계속 손을 댈 일이 없었을 듯;

사족이 길었는데, 어쨌든 후진 제목에도 불구하고 그림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소장할 가치가 있는 책이다. 수많은 작품을 통해 비교적 가볍게 서양 미술사를 흝는다는 점에서 스테파노 추피의 천년의 그림여행과 비교하지 않을 수 없다. (이 책에는 서양미술 이외에 아시아나 중동, 남미 출신 작가의 작품도 가뭄에 콩나듯 등장하기는 하지만 거의 양념 수준이다;) 천년의 그림여행은 무척 좋은 책이고 곱게 소장하고 있기는 하나, 내가 스테파노 추피의 책을 이것저것 너무 많이 읽었는지 뭔가 새로운 것을 많이 얻는 느낌은 받지 못했다.

반면 이 책은 일단 실려있는 그림 자체가 1001 점으로(말로만 천 점이 아니라 진짜 1001! 게다가 페이지수도 1000장에 가깝다!) 그것만 해도 포스가 만만치 않고, 각 작품에 대한 간략한 설명을 저명한 여러 미술 평론가들이 나누어서 달았다. 따라서 같은 화가의 작품이라 해도 여러가지 관점에서 작품을 바라볼 수 있다. 천년의 그림여행이 미술사에 이름을 남긴 각 화가의 대표작 한두 점을 골라서 상세하게 설명해주는 방식으로 되어있는 반면에 이 책은 되도록이면 많은 작품을 소개하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질보다 양이 반드시 좋다고는 할 수 없지만 유명한 그림들은 비슷한 테마의 어느 미술 관련 책을 보아도 어쩔 수 없이 겹치기 출연(?)을 하고 있기  마련이라 다른 미술 관련 서적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그림들도 다수 소개하고 있는 이 책에 더욱 점수를 주게 된다. 특히 15세기 이전 이탈리아 회화와 20세기 이후 제3세계 작가들의 소개에 충실한 것이 가장 마음에 든다. 출간일이 2007년? 무렵인데. 놀랍게도 2004-5년에 발표된 따끈따끈한 작품까지 싣는 재빠름을 보여주고 있다 ㅎㅎ     

단점은 도판의 크기가 좀 작아서 답답하다는 것과, 책이 지나치게 뚱뚱하고 무거워서 손목에 파스 붙이지 않고는 도저히 들고 다니면서 읽지 못한다는 정도? 조금 과장해서 추리소설의 살인 무기로도 충분히 쓰일 수 있을 만큼 -_-; 후덕한 체격을 자랑한다. 침대 옆 스탠드에 쿵-하고 든든하게 놓아두고 (책이 하도 무거워서 진짜 쿵-소리가 난다) 잠자기 전에 침대에 비스듬히 누워 배에 척 걸치고 한 장 한 장 넘기다보면 어느새 시간이 후루룩~ 서양미술의 세계로 여행을 떠나게 된다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드 2009-02-27 08: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저런 제목 디게 싫어하는데, 죽기전에 볼 1001 건축물.. 뭐, 이런건 좀 사보고 싶어요. 아, 광장도요. ^^

Kitty 2009-02-28 08:48   좋아요 0 | URL
최근에 부쩍 저런 제목을 단 책이 많이 나온거 같아요. 완전 유치찬란이죠 ㅎㅎ
그래서 이런 책들은 꼭 실물을 보고 사야한다니까요!!

마노아 2009-02-27 18: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리 소설의 살인 무기..ㅋㅋㅋ 아주 적절한 비유에요. ^^

Kitty 2009-02-28 08:49   좋아요 0 | URL
진짜 두껍고 무겁고 표지는 딱딱하고...머리를 제대로 한 대 맞으면 그냥 쓰러질 듯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