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빠가 최고야 킨더랜드 픽처북스 9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 최윤정 옮김 / 킨더랜드(킨더주니어) / 2007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집에 앤서니 브라운의 책이 여러권 있는데 주로 큰아이가 어렸을때 구입해준 책들로 지금은 작은아이가 보고있답니다. 이 책은 '우리엄마'책을 열심히 보던 작은아이가 '우리아빠'는 없느냐고해서 지난 어린이날 선물로 구입해 주었다지요. 아빠가 항상 바빠서 아이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적기는 하지만 그래도 엄마가 해 줄 수 없는 다른것들을 아빠가 해 줄수 있기에 아이들은 아빠를 좋아하는것 같아요.^^

<우리엄마>에 등장하는 모든것이 화사한 꽃무늬 가운의 무늬와 같았다면 <우리아빠>에 등장하는 모든것은 체크무늬 가운으로 되어있어요. 엄마의 꽃무늬는 따뜻한 느낌이었다면 아빠는 갈색 체크무늬는 푸근한 느낌이 듭니다.



체크무늬 가운을 입고 아침에 일어나 모닝커피를 마시는 아빠의 눈은 아직도 반쯤 감긴듯 몽롱한 표정이네요.^^ 하지만 우리 아빠는 무서운게 하나도 없어요. 달을 훌쩍 뛰어넘을 수 있고 빨랫줄 위로 떨어지지 않고 걸어다닐 수도 있데요. 거인들과 레슬링도 하고 달리기 시합에서도 항상 일등이네요.



우리아이는 아빠가 달을 뛰어넘는다는 대목에서 어려서 잠자리에서 항상 읽어주던 "잘자요 달님"책을 가져오더군요. 그책에 "달을 뛰어넘는 암소"라는 부분이 있는데 그것과 같다고 생각을 했나봐요. 아마 서양에서는 그게 어떤 의미가 있나본데 작가가 우리나라 사람이 아니다 보니 우리 정서로는 잘 모르겠는 부분이 있더라구요. 우리는 많이 먹는 사람을 돼지처럼 많이 먹는다고 표현하는데 책에서는 말처럼 많이 먹는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말이 실제로 많이 먹는지 저는 잘 모르겠지만 하여튼 말처럼 많이 먹고 물고기만큼 헤엄도 잘치고 힘도 세고 늘 기분도 좋데요. 우리아빠는 집채만큼 몸집이 크지만 곰인형만큼 부드럽고 부엉이처럼 똑똑하고 빗자루처럼 바보같기도 하지요. 춤도 멋지게 추고 세계의 유명한 성악가들도 기분 나쁠정도로 노래도 잘하지요. 축구도 엄청 잘하시고 나를 웃겨주시기도 하는 만능 엔터테이너랍니다.^^



나는 우리 아빠가 정말 좋다.
왜 그런지 알아?
아빠가 나를 사랑하니까.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우리 아이들의 아빠도 아이들에게 이런 사람이면 좋겠어요. 조금만 일찍들어와서 아이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좀더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이책도 아빠에게도 보여줘야 할 책으로 꼽아 두어야겠어요. 그리고 자신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아빠와 깊이있게 얘기좀 해봐야할 것 같아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09-11-12 2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 아이들이 최고 좋아하는 책이에요.

같은하늘 2009-11-13 09:23   좋아요 0 | URL
우리집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