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리뷰 대회
떡보먹보 호랑이 안 알려진 호랑이 이야기 3
이진숙 글, 이작은 그림 / 한솔수북 / 2007년 6월
장바구니담기


한솔수북에서 나온 안 알려진 호랑이 이야기 세번째란다... 안알려진 호랑이 이야기가 여러권 있는데 지난번에 '꽃가마 탄 호랑이'를 보고 두번째로 보는거다... 꽃가마 탄 호랑이에서는 호랑이가 욕심꾸러기를 혼내주는 정의로운 모습이었다면 여기서는 떡에 욕심을 부리며 잔머리나 굴리는 우둔한 호랑이로 나와서 웃음을 자아낸다... 이 시리즈가 마음에 드는 또 하나는 내용의 표현이 할머니 무릎에 기대 누워서 옛날 이야기를 듣는듯한 느낌이 든다는거다... 그림도 역시나 우리나라 이야기인지라 우리네 정서에 딱 들어맞게 따뜻하고 정감이 간다...

얘기는 호랑이가 여우랑 두꺼비랑 술래잡기를 하고 놀다가 배가 고파서 팥고물 찰떡을 만들어 먹기로 한데서 시작된다... 여우는 떡메치고 팥고물은 두꺼비가 뿌리고 아궁이에 불을 붙이는 호랑이... 호랑이 녀석 어찌나 배가 고픈지 아궁이 불때는 모습에서 벌써 눈이 게슴츠레하다...^^

다른분 후기를 보다보니 시루떡을 떡메로 치는게 어디있냐고 책 내용의 오류라고 하시던데... 서울촌놈인 나는 모르고 책을 보았다가 다시 보면서 그럼 도대체 이 떡은 무슨떡인가(?!?) 궁금해진다...

어찌되었든 시루에서 김이 모락모락~~~ 다된 떡을 먹으려는데 호랑이 은근슬쩍 욕심이 나서 내기를 하자고 제안을 한다...

나이 많은 어른이 다 먹기로 하고 자신이 어찌하여 나이가 많은지를 하나씩 늘어놓는데... 여기서도 호랑이의 우둔함이란... 모두들 거짓인건 마찮가지인데 맨처음 얘기하면 불리하다는걸 어찌 몰랐을까나...쯧쯧...

그리하여 맨마지막에 그럴듯한 얘기를 꺼낸 두꺼비가 승리하여 느긋하게 팥고물 찰떡 위에 떠~~억 올라서는데... 먹보 호랑이가 여기서 물러날 수 있는가...? 내기는 두번해야한다며 이번에는 자신에게 유리한 달리기 내기를 제안하고...

젖 먹던 힘까지 내어 달려서 다리는 후들후들 눈이 핑핑 돌 정도로 힘들었지만 호랑이는 저 혼자 떡을 먹을 생각에 입이 귀 밑까지 찢어지고... 그런데 이게 어찌된일인지 잠자다 일어난 두꺼비가 기지개를 켜며 "이제들 온거야?"라고 하는게 아닌가... 이미 짐작하신 분들도 있으실테지만 궁금하시다면 책을 보시라는...^^

이제 기어갈 힘도 없는 호랑이가 내기의 묘미 삼세판을 다시한번 외치고... 자~~ 언덕아래로 굴려진 찰떡은 누구의 몫이 되었을까? 당연히 호랑이의 몫이 아니고 두꺼비의 몫이 되었다는... 이에 화가난 호랑이가 두꺼비가 떨어뜨린 떡고물을 주워모아 두꺼비 등에 뿌려서 두꺼비 등이 울퉁불퉁하게 되었다는 믿거나 말거나한 재미난 이야기였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09-05-21 10: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등장하는 호랑이가 참 귀엽습니다

같은하늘 2009-05-21 10:58   좋아요 0 | URL
무서운 호랑이가 아니라 재미난 호랑이로 표현되어서 아이들이 더 좋아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