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리뷰] 앤서니 브라운 그림책 리뷰를 올려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거울 속으로 베틀북 그림책 74
앤서니 브라운 지음, 김현좌 옮김 / 베틀북 / 2006년 1월
장바구니담기


앤서니 브라운의 첫 작품이라는데 이제서야 보게 되었다...
첫 작품부터 정말로 기발한 상상력을 보여주는 아주 재미난
책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든다...

책도 재미없고, 장난감에도 물리고, 모든게 싫증난 토비를
커다른 의자에 앉은 작은 아이로 그려줌으로 설명 필요없이
뭔가 공허한 아이의 감정을 그대로 표현해준것 같다.

거실로 나가보니 아빠는 TV를 보다가 잠드셨는데 옆에는 담배
꽁초가 한 가득인 재털이가 있고, 엄마는 혼자서 쵸콜릿을
드시며 신문을 보신다. 가족의 부재를 한눈에 보게 해주는
그림이 참으로 서글프다...


하지만.......
위층으로 올라간 토비가 거울에서 이상함을 발견한다...
거울을 보고 서 있는데 뒤통수가 보인다면 이게 정말로 귀신이
곡할 노릇이 안닌가... 토비는 무료하던 차에 새로운 재미를
발견한듯 거울 속으로 곧장 걸어들어 가고...

그곳에는 토비가 지금까지 보아왔던 지루하던 일상과는 너무나
다른 또 다른 세상이 펼쳐져 있다...

오렌지가 태양대신 하늘에 떠 있고, 나무가 건물 옥상에 올라가
있고, 무지개는 땅에 꽂혀있고, 가로등은 튜울립...
투명인간이 지나가는가 하면 아주 커다란 개가 사람에게 목줄을
매어 물고 다니고...
울타리를 칠하는 남자가 있는데 울타리만 칠하는게 아니라 하늘의
낮과 밤을 바꿔가며 색칠을 하고 있으니... 겁에질린 고양이는
배고픈 쥐들에게 쫏기며 도망을 가질 않나...

정말 눈에 보이는 하나하나가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 무한상상의
세상에 들어온 토비... 그러나 그런 토비에게 위험이 닥치게
되는데... 동물원의 포스터에서 사자가 튀어나와 토비를 쫏아
오는게 아닌가...

현실의 세계로 돌아와야지...
거울을 통해서...

거울을 뚫고 집으로 돌아온 토비는 거울속에 자기 얼굴을 보며
빙그레 웃고 있네요...

정말 환상적인 여행이 아니었을까요...
그런데 이런 환상적인 여행보다는 토비에게 아빠, 엄마가 함께
하는 시간이 더 필요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도 남네요...

이 책 보면서 반성합니다...
아이와 함께 더 많은 시간을 보내보려고 노력하기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잎싹 2009-04-22 2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울 아이도 이 책 참 좋아했어요.
어쩜 저랑 비슷한 생각을 하셨네요.
저도 이 책 보면서 반성많이 했어요.
아이와 좀더 많은 시간을 보내주어야겠다는....
추천하고 가요.~~

같은하늘 2009-04-23 15:24   좋아요 0 | URL
아이가 커지면 엄마를 덜 필요로하게 될텐데...
그전에 더 많은 시간을 아이와 함께 보내야할것 같아요...^^
마음은 늘 그렇지만 행동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