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호수
박종진 지음 / 키즈엠 / 2017년 3월
평점 :
품절


그 모습을 보고 토끼가 소리쳤어요.

˝힘들다고, 귀찮다고
모른 체하면 다 빼앗길 거예요.
다람쥐들처럼 집도 빼앗기고,
늘 마시던 옹달샘도 빼앗기고,
우리 아이들의 놀이터도 빼앗길 거예요!˝

토끼는 계속 말을 했어요.

˝여우가 또 어떤 거짓을 꾸밀지 몰라요.
함께 지켜봐 주세요. 제 두 눈은 여우의 작은 거짓밖에
못 찾겠지만, 수십 수백 개의 눈이 모이면
어떤 거짓이라도 다 찾아낼 수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드네임˝시리즈로 바쁜, 그림책에서 잠시 떠났던 강경수 작가의 반가운 그림책
(앗! 이보다 더 최신간도 있구나~ 게다가 그림책공작소의 그림책이니 믿고 달려가봐야지~)
거미와 무당벌레 사이에서 고민된다
녀석은 아직 한여름이 아니니 모기를 잡아먹는 거미는 나중에 도와줘도 된다는 현명한 대답을 했다
결국 곰도 그러했듯이...
진정성이 있어야 상대방을 설득할 수 있다는 걸 말해준다
그림도 글도 맘에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팥죽할멈과 호랑이> 속편이다
3년만에 재독했다
물론, 북플이 알려줘서 생각나 다시 찾은 책이다
여전히 재미있게 읽었다
스토리가 재미있어 최은옥 작가를 찾아보니 아~! <칠판앞에 딱 붙은 아이들>을 비롯해서 <잔소리 붕어빵>, <책읽는 강아지 몽몽>, <방귀스티커>, <내멋대로 친구 뽑기> 시리즈까지 아이와 함께 재미있게 읽었던 책들이 꽤 많은 작품들을 읽었네
정작 작가이름을 기억하지 못했다
3년전에는 몰랐던...재독의 맛이 이런 건가?
이젠 ˝최은옥˝ 작가를 기억하리라
처음 읽어줄땐 아무래도 내용에 집중하게 되는데 그림 속에서 우리의 옛그림들도 발견할 수 있어.또다른 맛도 있었다
그래서 지난번 보다 별하나 추가
아이들 반응을 반영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19-09-26 22: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팥죽할멈과 호랑이>의 후속편이 나왔군요. 아이가 너무 좋아했던 이야기라 후속편을 보여주면 좋아할 것 같아요. 딸기홀릭님 감사합니다^^:)

딸기홀릭 2019-09-27 11:47   좋아요 1 | URL
네 전편을 알고 보면 더 재미있어요~^^
 
빈 화분 사계절 그림책
데미 지음, 서애경 옮김 / 사계절 / 200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핑의 아버지가 아이들이 하는 소리를 듣고 말했어요.
“정성을 다했으니 됐다. 네가 쏟은 정성을 임금님께 바쳐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화를 동시로, 동요로 새롭게 만날수 있다
수록된 동시가 모두 동화인건 아닌것 같지만
먼저 읽었던 동화들은 더 집중해서 보게 된다
그보다 더 집중하게 되는건 동요로 들어봤던 동시들이다
특히 뿌지직뽕~ 신선바위 똥바위를 좋아한다
똥이야기에다 노래도 재미있다
부록으로 CD가 들어 있는데 상호대차했더니 부록은 안따라왔다 ㅠ
음원찾아서 들려주었더니 신나게 따라부르기까지~!
동시집 읽어주는게 글없는 그림책만큼이나 어렵다고 느끼는데 아이들은 짧막한 글들을 순서 상관없이 골라 읽는 재미가 있는것 같아 다행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june0808 2019-07-26 07: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