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해링 : 낙서를 사랑한 아이
카이 해링 지음, 로버트 뉴베커 그림, 황유진 옮김 / 봄나무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늘, 키스 해링 Art is Life, Life is Art
@ DDP

다시 한 번 읽어줘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느 날, 웅진 모두의 그림책 6
이적 지음, 김승연 그림 / 웅진주니어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할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죽음을 담담하게 그려냈다
누구나 자기가 왔던 우주 어딘가로 돌아간다
아직 현실감이 없는 아이들은 엄마도 그럴거냐며 해맑게 웃는다
나역시 현실감없긴 마찬가지^^;
이적의 글이라 더 시선이 가는 책인지 모르겠다
뒷면에 이적이 읽어주는 유튜브 QR코드가 있다
https://youtu.be/gj8xiKdPzFg

내가 느꼈던 느낌보다 훨씬 덤덤한 이적의 목소리에 깜짝 놀랐다
사실...그냥 내 느낌대로 간직할걸 하는 후회가 든다

할머니가 자꾸 내 등을 쓰다듬으세요. 자꾸 먹을 걸 입에 넣어 주세요. 안 먹으면 할머니가 울어 버릴 것 같아 난 냉큼 냉큼 잘도 삼키고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 과장 서해바다 표류기 우리 이웃 그림책 3
김명자 글, 장경혜 그림 / 한겨레아이들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족을 지키는 듬직한 돌쇠, 일할 땐 마당쇠, 돈 낼 때는 구두쇠,
퇴근 후에는 한잔 꺾쇠, 월급날은 배 터지게 먹쇠,
술 먹으면 만능열쇠, ˝걱정 마. 아빠가 다 해 줄게.”
가족들 앞에서는 세상 풍파 끄떡없는 무쇠
이고 싶지만 몸은 노쇠. 날이면 날마다 8시 출근 11시 퇴근이니
마누라 잔소리는 모르쇠. 그저 한 달에 자동차 열다섯 대를 파느냐 못 파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
.
.
로 오과장을 소개하며 시작한다
우리 남편 얘기인줄!
돈 아끼려고 워터월드 대신 서해바다로 여름휴가를 떠난 오과장이 서해바다에서 표류하다 구조되면서 겪은 이야기
서로의 소중함도 느끼고 무용담을 나누며 즐거운 휴가를 보내는 훈훈한 마무리
근데 전기수체(?)가 익숙치 않은 것도 있지만 저 말들은 아이들은 이해하지 못한다
헌데 대상은 초등1~2학년용이란다
그림책이라지만 아무래도 대상은 좀 더 높여야하지 않을까?
위트있는 텍스트들 때문에 꼭 소리내서 전기수처럼 읽어야 제맛인데 그렇게 못읽어줘서 그런가?
아이들은 그저그런 심드렁한 표정이었지만 오히려 읽어주는 내가 재미있고 다음이 궁금해서 끝까지 읽었다
40대 가장에게 보내는 위로와 희망의 메세지같이 느껴지기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우리는 불곰에게 쫓겨
후다닥 밥을 먹고
후다닥 옷을 입고
후다닥 집을 나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할머니가 자꾸 내 등을 쓰다듬으세요. 자꾸 먹을 걸 입에 넣어 주세요. 안 먹으면 할머니가 울어 버릴 것 같아 난 냉큼 냉큼 잘도 삼키고 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