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사유가 웃긴 표정때문이었다지만 짐캐리의 풍부한 표정은 배우로선 복이 아닐까
94년작.
그때만큼은 아니지만 여전히 재미있다
OST도 훌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0번째 어린이날 기념 KBS ‘다 어린이‘ 보는 중이다
예전의 어린이와 지금의 어린이들의 이야기와 노래가 나온다
배경으로 지나가는 그림들보고 너무 반가워 책꽂이를 뒤졌다
내가 좋아하는 그림책들 중 하나
엄마 마중
고향의 봄
오빠 생각
우앗
깁동성 작가님의 그림 너무 좋잖아!
다시 옛기억 새록새록
도서관 개관하면 김동성 작가님 주제로 큐레이팅도 해 봐야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22-05-06 03: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딸기님~ 저도 김동성님 그림책 너무너무 좋아해요!^^
오랜만에 로긴,서재 브리핑 보고 반가워서 댓글 남겨요!
엄마마중, 들꽃아이, 메아리, 책과 노니는 집, 삼촌과 함께 자전거 여행, 견우와 직녀,
꽃신, 비나리 달이네집, 매미 여름내내 무슨 일이 있었을까 ... 몇 권 더 있는 거 같아요.

딸기홀릭 2022-05-06 07:58   좋아요 0 | URL
어맛! 취향 같은분
만나니 너무 반가운데요!
한때 김동성님 작품만 찾아 보기도 했었는데 다 보지는 못한거 같아요
다른 책들도 찾아봐야겠어요^^
 

이사한지 일년이 넘었다
단지 내 작은도서관에 책들이 손길을 기다린지도 일년이 넘었단 얘기
도서관 자원활동가로 지원했다
책정리 책찾기 이런건 잘할 수 있을것 같아서다
벌써 작년 여름의 이야기다
그런 것만 하면 되는줄 알았다
사업자등록증이며 정관이며 운영규정이며 등등 이런게 필요한지도 몰랐다
맨땅에 헤딩
이제 도서등록을 해야 할 차례다
4000권의 책들이 번호표들고 대기중이다
라벨링 작업만도 어마어마
올해안으로 개관할 수 있을까?
열정적인 자원활동가 선생님들 덕분에 지자체사업도 같이 진행중이다
하...자원활동가인데 일주일에 4일을 회의해 ㅠ
단지 책과 친해질 수 있을 것 같아 신청했는데 처음 의도와 상관없이 흘러가고 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책읽는나무 2022-05-05 09:3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고생 많으셨겠어요.
그래도 이런 자원봉사는 멋진 일입니다^^

딸기홀릭 2022-05-05 10:29   좋아요 2 | URL
이제부터 시작이랍니다
책이랑 친해지는 대신 책읽을 시간은 없어지고 있어요 ㅠ

얄라알라 2022-05-08 16: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주 최근에 마을 인근, 새롭게 작은 도서관 문 열었다는 소식을 들었는데, 십시 일반 도서 기증 받으시길래 책 보내드렸거든요. 이렇게 작은 도서관들이 활성화되는데는 딸기홀릭님처럼 숨은 데서 봉사하시는 멋진 분들의 힘이 크십니다. 감사드립니다

딸기홀릭 2022-05-08 17:06   좋아요 0 | URL
의미있는 일 하셨네요
전 뭔지 모르고 시작해서 뭔지 알아가는 중이랍니다
새로움, 그것만으로도 재미는 있네요
 

이후에도 계속 누에의 품종이 개량되어 생산성은 현저히 높아졌다.  20세기로 막 접어들 무렵에는 생사 60kg을 생산해내는 데 필요한 고치수가 약 184만 개였지만, 약 80년 후에는 겨우 19만 개로 줄었다. 계산해보면 누에 한 마리당 생사 생산이 10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그 대신 누에는 야생에서 살아갈 능력을 완전히 잃어버렸다. 유충은 자력으로 나무줄기에 계속 붙어 있지 못하고, 성충은 하늘을 날지 못한다. 오늘날 누에는 섭취한 단백질의 60~70%를 명주실로 변환하는 초고효율 제사 기계로 바뀌었다. 누에는 여러 가축 중에서 야생으로 돌아갈 능력을 완전히 잃은 유일한 생물이라고 한다.

- P15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양에서는 서예나 수묵화 등 종이를 그림의 재료로 하는 예술이 발전했다. 한편 서양에서는 오랜 기간 조각이 예술 분야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었으며, 회화 또한 프레스코화(6장 참조)와 유화 같은 장르가 주류를 이루었다. 유럽에 질 좋은 종이가 풍부했더라면 미술사의 흐름은 어떻게 변했을지 상상해보는 것도 흥미로울 듯하다.

- P10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