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 (리커버 한정판 스페셜 에디션) - 돌아오는 게 상처뿐이라면 굳이 그 인연을 끌고 갈 필요가 없다
유은정 지음 / 21세기북스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 사랑, 공부, 관계에 서툴고 어색한 사람들을 위한 책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 리커버 한정판 스페셜 에디션은 양장 제본에 핑크색 내지로 분위기 살렸습니다. 제목에 끌린다면 꼭 읽어보세요. 입소문 베스트셀러로 리커버 판이 나왔을 정도니 기대 이상으로 가슴을 두드리는 문장을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나는 이만큼 배려하는데 왜 상대방은 당연한 일로 받아들이지? 혹은 몰라주는 거지?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는 이유는 기대감 때문입니다. 바라는 게 없으면 실망도 없습니다. 처음에 이 말을 들었을 땐 씁쓸하게 다가오더라고요. 기대감을 끊는다는 게 인연을 끊는다는 것처럼 느꼈거든요. 미워하는 마음보다 무관심이 더 무섭다고 하듯 기대감을 끊으면 철저하게 무관심해지는 게 아닐까 두려웠습니다.

 

그런데 말이죠. 어린아이에게 경제적 보상, 칭찬과 격려, 배려를 바라지 않는 것은 아이에게 그런 기대를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기대고 의지해야 할 대상이 아님을 무의식적으로 알고 있는 겁니다. 아이에게 그런 기대가 없다고 해서 아이를 사랑하지 않는 것은 아니듯, 기대감을 끊는다는 본질적 의미를 그제서야 이해할 수 있었어요.

 

"타인에게 기대하고 지치기를 반복하는 사람은 결국 언젠가 상처가 곪아 터지기 마련이다." - 책 속에서

 

 

 

모든 관계는 주고받는 것이죠. 그런데 기대심리의 덫에 빠지면 괴로워집니다. 내 진심을 받아들이고 제대로 되돌려주지 못하는 상대의 잘못이지 상대의 기분에 휘둘리는 자신보다는 나의 감정에 초점 맞추라고 조언합니다. 상대는 내가 스트레스받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는데 혼자서만 끙끙댑니다.

 

스스로 선택한 지나친 선행이 원인인 착한 사람 콤플렉스. 거절을 제대로 못하는 사람들입니다. 자신을 우선순위에 두지 않고 타인의 요구에만 맞추느라 자기 욕구를 무시하고 참습니다. 착한 사람 콤플렉스에 빠졌다면 나의 '인정 욕구'를 먼저 인정하라고 합니다. 인정받고 싶은 마음이 있다는 걸 스스로 아는 것과 모르는 것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모두에게 사랑받을 필요는 없습니다. 내 에너지를 타인의 감정을 살피는 데 허비하지 말라고 합니다. 상대가 원하지도 않는데 혼자 잘해줄 필요도 없습니다. 결국 상처는 받는 자의 몫이라고 해요. 이제 자신과의 소통에 집중해야 합니다.

 

 

 

내 마음이 무엇을 원하는지 정확히 파악하는 도구로 제비뽑기를 소개하는데요. 우와... 생각보다 무척 효과 좋은 방법이었어요. 하나씩 제비 뽑으면 나도 모르게 진심이 나온다고 합니다. 쪽지를 뽑고 펼쳤을 때 느끼는 첫 번째 감정이 선택에 대한 본심이라는 거죠. 꼭 한 번 해보세요. 선택 장애 있는 사람들은 특히!

 

 

 

심리적으로 독립된 사람들은 다른 사람에게 의존하는 대신 자신의 세계와 타인의 세계를 동시에 인정하며 풍부한 인간관계를 만든다고 해요. 외부 자극에서 벗어나 상처를 회복하고 자신에 대해 알아가는 치유의 시간인 잠수와 시간을 능동적으로 활용하고 성장의 밑거름으로 삼는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즐거운 고독을 누려보라고 합니다.

 

결혼에 대한 이야기도 결혼 전에 누가 이런 조언해줬더라면 싶을 정도로 와닿았습니다. "결혼은 죽을 때까지 내 곁에 있어줄 가족을 만드는 과정일 뿐"이라며, 결혼에 어떤 혜택이 있어야만 한다고 생각하지 말라고 합니다.

 

 

 

직장생활에서 흔히 겪는 언어로 인한 상처, 외면하기 힘든 가족문제, 연애와 이별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한 조언도 일품입니다. 20~30대라면 꼭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어요.

 

잃는 것에 민감하고 얻는 것에 둔감해진 사람들. 그 어떤 선택에도 희생은 따르기 마련이라는 것을 잊어버립니다. 주체적으로 하는 것과 떠밀려서 하는 것은 차이가 크다는 것도요. 평소 자기 자신에 대해, 인생에 대해 고민을 깊이 하는 사람일수록 자기 기준이 확실해져 갑니다. 선택을 자기 주도적으로 하게 되고요.

 

타인 의존적인 기대심리의 덫에서 벗어나 자신과의 소통에 초점 맞추라고 조언하는 책 <혼자 잘해주고 상처받지 마라>. 정신과 전문의 유은정 저자의 조언 한 마디 한 마디가 가슴을 울립니다. 남의 기준에 나를 맞추려 애쓰다 보니 자신이 노력한 만큼 다른 사람에게도 기대하게 되고 돌려받지 못하면 혼자 상처받는 패턴의 반복은 이제 그만두죠. 올 한 해를 되돌아보고 새해를 맞이하는 시점에서 관계에 대한 본질을 짚어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우리는 모두 별이다.
반짝일 권리가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