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자녀와 함께 떠나는 유럽 자존감여행 - 2022-2023 최신판 트래블로그 시리즈
조대현 지음 / 해시태그(Hashtag)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을 기준으로 나를 보여주는 자신감 대신 나를 기준으로 하는 탄탄한 자존감을 갖춘 아이로 성장하길 바라는 부모의 마음을 사로잡은 여행 가이드북 <처음 자녀와 함께 떠나는 유럽 자존감여행>.


아이와 함께 여행을 하면서 그 다양한 경험들이 아이의 자존감 형성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하지만 여행을 하다 보면 막상 만만찮은 시련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많은 걸 보여주고 싶은 욕심도 부리게 되고요. 이 책은 부모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세계 문화를 경험하는 뜻깊은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노하우가 가득합니다.


지역 정보라든지 박물관, 미술관 등 찾아갈 곳의 정보를 찾는 것보다 더 중요한 건 아이가 주도할 수 있는 프로그램과 미션을 계획해 자녀의 자존감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는 거라는 걸 깨닫게 합니다. 사실 유럽여행에서 박물관, 미술관, 교회, 성당은 지겹도록 보는 것이기에 사전 지식 없이 찾아가 무의미한 시간 낭비를 하는 것보다 관심 있는 곳을 정해 하루에 한두 군데만 들르는 걸 추천하고 있습니다. 일부러 맛집을 무리하게 찾아가느라 먹는 때를 놓치는 것보다 식사시간이 되면 근처 레스토랑을 찾아가는 게 훨씬 유용하다는 것도 짚어줍니다.





부모가 대신해 주는 게 아니라 아이 스스로 짐을 분류하고 가방에 잘 챙기는 방법을 배우는 것부터 시작해서 여행 중에 생길 만한 다양한 문제 대처법도 소개되어 있습니다. 저자가 실제 청소년들과 유럽여행을 하며 경험한 것들이 바탕이 된 책인 만큼 현실적이고 생생한 정보가 가득합니다.


먹고 자고 보는 것 하나하나 부모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 아이에게 질문해 보라고 합니다. 계획대로 딱 이뤄지지 않고 변수도 많이 생길 테지만, 아이와의 소통이 빠진 여행이라면 의미가 없습니다.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이 닥쳤을 때 오히려 예정에도 없는 새로운 경험이 시작될 거라며 환영하는 마음가짐도 중요하다는 이야기가 인상 깊었습니다. 첫 유럽여행이라면 빼곡한 일정보다는 평소 보고 싶었던 도시를 보고 오는 데 초점 맞춰 욕심을 내지 않는 마음이 중요하다고 알려줍니다. 


이 책은 아이와 함께 여행 코스를 짜보고 아이가 식사도 주문해 보고, 숙소 찾는 요령 등 아이가 주도하는 여행을 할 수 있게 도와줍니다. 부모가 모든 걸 결정한 여행에서는 아이가 주인공이 될 수 없습니다. <처음 자녀와 함께 떠나는 유럽 자존감여행>에서는 박물관 런닝맨, 1일 리더, 자기소개하기, 한국 알리기, 골든 벨 퀴즈 등 여행 중에 현지에서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 및 숙소에서 간단한 도구로 쉽게 할 수 있는 놀이도 소개되어 있습니다.


영국, 독일, 오스트리아, 스위스, 이탈리아, 프랑스 6개국을 중심으로 대표 도시들의 핵심도보코스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여행을 하며 자녀에게 들려줄 역사와 문화 이야기도 실려 있어 참고하기 좋습니다. 직접 보고 경험하며 듣는 스토리텔링이니 오감이 열리는 풍부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됩니다.


자녀와 함께 하는 여행인 만큼 적합한 숙소 위치나 도시 도보 여행 시 필요한 준비물 등도 소개되어 있어 도움 됩니다. 여러 나라를 돌아볼 때는 기차보다 저가항공이 오히려 저렴한 유럽여행의 특수성도 짚어줍니다. 부모와 아이가 함께 행복한 여행을 하는 데 도움 되는 <처음 자녀와 함께 떠나는 유럽 자존감여행>. 긍정적인 경험을 안겨주고 아이 스스로 즐기는 여행이 될 수 있는 여행을 해보세요.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