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의 마지막 공부 - 마음을 지켜낸다는 것
조윤제 지음 / 청림출판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끊임없이 감정을 자극 당하고 휘둘리는 마음. 초연해지려고 애써보지만 오히려 과해져 모든 것에 무덤덤해져버리는 부적응에 맞닥뜨리기도 합니다. 자기계발서를 읽어도 내 마음을 제대로 다잡지 못하니 헛헛해집니다.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마음을 다스리기 힘든 현대 생활에서 압박감이 최고조에 이르는 40대에 읽을만한 책 <다산의 마지막 공부>는 마음공부 책입니다. 내 것이지만 내 마음대로 할 수 없는 '마음'을 공부해보세요. 일상에서 휘둘리지 않는 연습을 차근차근 실천할 수 있도록 조언합니다.





다산이 마주했던 마지막 삶의 주제도 바로 '마음'이었습니다. 정조 사후 18년간의 유배 생활에서 심취한 《소학》과 《심경》. 《소학》으로 외면을 다스리고, 《심경》으로 내면을 다스렸다고 합니다. 평생의 학문의 끝을 마음의 공부로 매듭짓고자 한 노학자는 고난을 어떤 마음으로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고난을 통해 놀라운 일을 만들어내기도, 고난에 치여 무너지기도 한다는 걸 깨닫습니다.


퇴계가 평생 새벽마다 탐독했고, 다산이 생의 마지막에 붙들었고, 정조가 지도자로서 마음가짐을 바로잡기 위해 읽었던 《심경》. <다산의 마지막 공부>는 송나라 학자 진덕수가 편찬한 마음의 경전인 《심경》의 경구를 현대인의 삶에 적용해 마음을 다스릴 수 있도록 이끄는 책입니다. 분노투성이 현대 생활에서 《심경》을 어떻게 이용하는지 들려줍니다.


천년을 이어온 위대한 문장들은 소소한 일상에서의 충실함을 바탕으로 합니다. 일상을 소홀히 하면서 큰일을 이루는 사람은 없는 법. 평범한 일상에 축적되는 힘을 중요시합니다. 비범함은 무수한 평범함이 쌓인 결과이니까요. 평상시 마음이 번잡할 때, 흔들릴 때 <다산의 마지막 공부>의 문장으로 마음을 붙잡으며 후회할 일을 줄여보세요.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스스로의 마음을 다듬는 것, 쉬운 일은 아닙니다. 위대한 학자들도 그토록 마음 수련을 하지 않았던가요. 어제보다 조금 더 단단해진 나를 만들어 가려는 간절함이 있다면 조금씩 성장할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겉과 속을 같게 한다기보다 어우러지게 하라는 말이 기억에 남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외면은 말과 행동을 의미합니다. 내면과 외면을 균형 있게 성장시켜야 한다고 합니다. 내면을 열심히 닦아도 내면으로 숨기만 하면 놉! 스스로를 고립시키지는 말라고 조언합니다. 생활 속에서 사람과의 관계를 통해 실천하라고 합니다.





공자 왈, 지혜로운 자는 자신을 안다고 했듯 스스로가 원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자신의 현실을 정확히 파악하는 게 우선입니다. 마음공부를 기울이는 것이 진정 자신을 사랑하는 올바른 방법이라고 합니다. 나의 동굴에서 마음을 기꺼이 들여다보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옛 성현들의 말씀을 따르기는 버겁지만, 우리의 삶이 결정되는 마음공부를 포기할 수는 없습니다. 행동이 반복되면 습관이 되고, 습관이 오래되면 본성이 된다고 합니다. 인간은 자신이 경험하고 마주하는 무수한 것들에 물들고, 주변의 존재들에게 스스로를 물들이기도 하는 존재이기에, 물들고 물들이는 색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다는 조언을 가슴 깊이 새겨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