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노래


뭔가 찾아야 할 내용이 있어서 예전에 쓴 글들을 뒤지고 있었다. 그러다 어느 순간 뭔가를 찾고 있었다는 사실조차 잊어버리고, 글들을 하나 하나 읽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정말 뭐 하나에 빠지면 정신을 못 차리는 인간이다. 그 글들을 읽으며 당시의 기억들이 하나 둘 떠올랐다. 그러다 문득 깨닫는다. 지금의 내 처지를. 사랑하는 사람들과 떨어져 홀로 외롭게 지내고 있는 내 모습을. 저 글들을 썼던 시점의 나는 상상도 못 했겠지. 오랜 시간이 지나 혼자가 된 내 미래를. 그런 생각이 들자 툭 온 몸에 힘이 빠지며, 한 없이 깊은 수렁에 빠진 것 같은 기분이 든다. 벗어날 수 없는 늪에 빠진 것 같은 느낌. 지금 이 삶이 결코 행복하지는 않지만, 그냥 저냥 살아지기는 하는데, 갑자기 다 의미 없는 것처럼 느껴지고, 그냥 다 싫고, 그냥 다 포기해버리고 싶다. 


슬픈 노래를 찾아 들어야겠다. 더 슬프고 더 아파해야 다시 일어설 기분이 들지 않을까. 어떤 기억들과 연결되어 듣는 순간 반드시 가슴을 후벼파는 아프고 슬픈 노래들이 몇 개 있다. 참 좋아했던 노래였는데, 이제는 듣고 싶지 않은 노래가 되어버린 곡들. 오늘 같은 날은 일부러 그런 노래들을 꺼내 들어야겠다. 


이 노래를 최근에 알게 되었는데, 가사를 들으며 누군가 나를 관찰해 적은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 내일 후회할 것 같아서 전화기를 꺼놓아야 한다는 내용은 정말 딱 내 이야기다.





돌아갈 수 있다면


만약 과거로 돌아갈 수 있다면 나는 언제, 어느 순간으로 돌아갈 것인가. 가능하다면 아직 아이들이 어렸던 시절로 가고 싶다. 훨씬 젊은 나와 아직 어려서 너무나도 귀엽고 사랑스러운 아이들을 다시 보고 싶다. 이제 사춘기를 벗어나려는 큰 아이와 이제 막 사춘기로 접어드는 작은 아이의 사소한 말과 행동에 서운함을 느낄 때면 다시 저 아이들을 어려지게 만들고 싶다고 생각해본다. 만약 가능하다면 단 한 번만이라도 조그만 아이들을 꼭 안아보고 싶다. 


후회란 부질없는 짓이다. 후회한다고 해도 아무것도 바꿀 수 없다. 다만 그 후회 덕에 앞으로 후회할 짓을 하지 않는다면 다행일텐데, 현실은 계속 후회할 일을 또 만들거나 생기거나 하더라. 그러니 후회란 아무 소용없는 짓이다. 가능하지 않기에 꿈 꿔보는 일. 단 한 번만이라도 과거로 돌아가 볼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일종의 악몽


꿈에서는 그랬다. 아직 어렸던 아이들이 내 옆에서 놀아달라고 조르고 있었다. 나는 실제로 아이들이 어렸을 때 자주 했던 장난을 치며 까르르 웃는 아이들을 보며 행복해했다. 그 행복이 너무 소중하게 느껴져 마음이 아팠다. 그리고 내 곁에는 누군가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다. 꿈에서 깨고 나서야 그런 생각이 들었는데, 그 사람이 내 기억 속에 실제로 존재했던 누군가는 아니었던 것 같다. 꿈 속의 그 사람이 누구였는지 전혀 알 수 없었다. 그냥 누군가 나를 무척 사랑해주고, 나도 정말 사랑한다는 느낌만 떠올릴 수 있었다. 꿈 속에서 너무 행복했기에 꿈에서 깨고 나서 너무 슬펐다. 다시 그 꿈속으로 돌아가고 싶은데, 다시 눈을 감고 잠을 청해도 돌아갈 수는 없었다. 이건 일종의 악몽이라고 생각했다. 다시 돌아갈 수 없다면 차라리 그런 꿈을 꾸지 않았으면 좋겠다.


10년


지금 내 기분을 이렇게 만든 글은 박영희 시인의 [아내의 브래지어]라는 시를 두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적었던 글(https://blog.aladin.co.kr/idolovepink/5087025)이었다. 그 글도 그 글에 달린 많은 댓글들도 처음에 읽을 때는 아무렇지 않았다. 그냥 이런 글을 썼었지 라고 생각했고, 내 글치고는 댓글도 많이 달렸었네 라고 생각했을 뿐이었다. 그러다 문득 더는 생리대를 빨아주지 않아도 되는 현실을 깨달았다. 며칠 전 우리 집에 왔다가 갑자기 생리가 시작되어 피 묻은 속옷을 벗어두고 간 아이가 생각났다. 그 속옷을 깨끗하게 빨아놓으며 아이에게 혹시 모르니 아빠 집에 생리대를 몇 개 갖다 놓으라고 문자를 보냈던 것도 떠올랐다. 


공교롭게도 그 글을 적은 건 10년 전 가을이었다. 10년 동안 내 삶은 정말 많이 변해버렸다. 아이들은 자랐고, 나는 늙었고, 일상은 공허하고 지루하고, 내 삶은 허망하다. 하! 뭔가 집중할 일이 필요하다. 기분 전환을 위해 땀이나 좀 흘려야겠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21-11-24 17: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어제 울고 싶은 기분이었는데 오늘은 감은빛 님이 그러시군요. 저는 어제 그래서 소주를 마셨습니다. 감은빛님은 기분전환을 위해 음주 대신 땀을 흘리실거라니, 제가 선택한 것보다 훨씬 건강한 방법이네요. 저는 어제가 지나고 나니 기분이 좀 나아졌어요. 울적한 기분이 드는 건 어쩔 수 없지만 다시 기분이 나아지는 시간도 반드시 오니, 잘 견뎌내세요, 감은빛 님!

감은빛 2021-12-03 14:45   좋아요 0 | URL
실은 땀을 흘리고 씻은 후에 한 잔 했어요. ^^ 말씀처럼 기분이란 건 오르내리고 끊임없이 바뀌긴 하죠. 근데 주로 밤에는 이런 기분이 반복되는 것이 문제죠. 아, 물론 매일은 아니지만. 다락방님의 말씀에 힘을 얻어요. 늘 고맙습니다!

희선 2021-11-25 00: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얼마전에 지난날 어떤 사람한테 시간이 가면 나아지기도 한다고 말해주고 싶기도 했습니다 저는 예전이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아서 저한테는 별로 할 말이 없지만... 감은빛 님은 반대군요 예전이 더 낫기도 했으니... 아니 지금도 괜찮은 거 있을 거예요 시간이 가면 지금을 생각할 날도 있을 겁니다 지나간 시간은 다 더 좋게 느껴지지 않나 싶기도 합니다 그러니 지금을 살아야죠


희선

감은빛 2021-12-03 14:50   좋아요 1 | URL
지나간 시간이 다 좋게 기억되는 건 아닙니다. 후회되는 순간들. 악몽같은 기억들도 많죠. 너무나 부끄러워서 기억에서 지워버리고 싶은 시간들도 많구요. 앞으로 또 어떤 미래가 닥칠지 알 수 없지만, 이제 무엇을 하던 예전의 그러니까 젊은 시절의 저에 비해서 무언가를 더 잘 하거나, 열정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아요. 사람도 마찬가지로 느껴지구요. 이제 내리막길만 남은 것 같은 느낌. 물론 내리막길도 그 나름의 가치가 있는 것이고, 살아보면 또 살아지겠지만, 정상을 찍었던 순간의 기억은 내내 꺼내보며 아쉬워 할 것 같아요.

페크pek0501 2021-11-27 15: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아이들을 어려지게 만들고 싶다고 생각해본다. 만약 가능하다면 단 한 번만이라도 조그만 아이들을 꼭 안아보고 싶다.˝ - 저도 그렇답니다. 이젠 안을 수 없이 우리 애들이 커 버렸어요. 어릴 때의 사진을 보면 얼마나 귀여운지. 그땐 왜 귀여운 걸 몰랐던 것인지 모르겠어요. 애 키우기가 힘들어서 그랬나 봐요. 지금은 힘든 게 없으니 그 시절의 귀여운 애들이 그립답니다.

요즘 거울을 보면 삶의 허망함을 느껴요. 이렇게 늙다가 가는 거겠군, 하는 생각도 들고
이때까지 나는 뭘 이뤄 놓았나 하는 생각도 들고 그래요. 젊은 시절로 돌아가면 알차게 살 것 같은데 막상 돌아가면 또 모르죠 뭐. ^^

감은빛 2021-12-03 14:54   좋아요 1 | URL
페크님도 그런 생각 하셨죠? 주변에 자녀를 다 키운 사람들이 종종 그 말씀 하시더라구요.

불가능한 얘기지만, 정말로 돌아갈 기회가 온다면 저는 훨씬 나은 삶을 살 수 있을까 생각해보면, 저도 그렇지는 못할 것 같아요. 또 다른 선택에선 또 예상치 못한 어떤 어려움들이 기다리고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드네요. 말씀 고맙습니다!

2021-11-29 00: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감은빛 2021-12-03 14:58   좋아요 1 | URL
문득 자신의 어떤 것들이 퇴보 했음을 깨닫는 순간들이 찾아오더라구요. 어! 이제 이런 것도 안 되나? 왜 이러지? 이런 순간들이 올 때마다 서글퍼져요. 늙음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음을 잘 알고 있지만, 서글프고 아쉬운 감정은 어쩔수 없네요.

제 보잘것 없는 글이 응원이 될 수 있다니, 영광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