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언가 끄적이는 일


4월부터 점점 일이 많아지기 시작했는데, 최근에는 정신을 못 차릴 지경이다. 일의 종류가 많아서 하나도 놓치지 않고 가려면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하는데, 그게 쉽지 않다. 자꾸만 하나에 빠져들고 그렇게 잠시 방심하다보면 어딘가에서 구멍이 생길 상황이 벌어진다. 간신히 구멍이 나기 전에 수습하고 나면 또 다른 영역에서 급한 상황이 벌어지고, 급한 불을 끄고 나면 또 다른 영역에서 상황이 벌어지곤 한다.


신경을 곤두세우고 살다보니 쉬 피곤해지고, 피곤하다보니 일 외에 다른 영역은 나 몰라라 하게 되어 버렸다. 그나마 운동 만은 잊지 않고 하려고 노력 중이다. 제대로 내가 원하는 만큼 하지는 못하더라도, 어떻게든, 아주 간단히라도 몸을 움직이려고 노력한다. 한동안 먹는 양이 확 줄어서 운동량이 부족해도 배가 나오지는 않았는데, 최근에는 스트레스 덕분에 먹는 양이 점점 늘어서 조금씩 배가 나올 조짐이 보인다. 먹는 양을 다시 줄이거나, 운동량을 늘려야 하는데, 바쁘다는 핑계로, 피곤하다는 핑계로 그냥 포기해버린다. 오늘 하루 정도야 생각했던 것이 이틀이 되고, 사흘이 되고, 그러다 금방 일주일이 되어버리곤 한다.


거울을 볼 때마다 왜소해진 내 몸이 너무 초라해보여 이제라도 운동을 열심히 해야지 생각하곤 하지만, 바쁜 하루를 보내고 돌아오면 씻지도 않고 그냥 뻗어버리고 싶은 마음 뿐이다. 오늘은 특히 일이 잘 풀리지 않았고, 내 잘못도 아닌데, 오해로 인해 누군가에게 한 소리 듣고,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내 업무와 관계없는 부분에 대한 지적을 받았다. 그걸 대체 왜 나한테 말하는 거지? 내 잘못이 아닌데, 애초에 제대로 된 자료를 줬으면 당연히 그에 맞춰 결과물을 전달했을텐데, 왜 자꾸 그게 내 탓인 것처럼 받아들이지? 오해를 풀어보려해도 쉽지 않고, 내가 듣지 않아도 될 말이라고 지적하고 싶어도 쉽지 않다. 에이 진짜! 왜 이러고 살아야 하나 모르겠다.


이렇게 스트레스가 폭발할 지경인 날엔 미친듯이 땀을 흘리며 운동을 하고 싶었지만, 당장 내일까지 넘겨야 할 자료를 만드느라 자정이 넘을 때까지 야근이나 하고 앉아 있어야 하는 내 처지가 서글프다. 이제 퇴근해야지. 일단 집까지 걸어가고, 집에 도착하자마자 미친듯이 운동을 하고, 땀에 흠뻑 젖은 몸을 씻고 뻗어서 자야겠다.


아침부터 자정 너머까지 쉴 틈없이 일에 시달린 후, 어떻게든 자료를 마무리했으면 빨리 집에가서 쉬면 좋으련만, 굳이 알라딘에 들어와 이렇게 자판을 두드리는 이유는 뭘까? 그냥 이렇게 뭔가를 끄적이면, 아니 두드리면 조금은 마음이 풀어진달까. 일종의 감정의 찌꺼기를 벗어던지는 것처럼 조금은 스트레스를 놓아버린 느낌이 든다.


이렇게 글을 두드릴 알라딘 서재가 있어서 참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 에이, 더 늦기 전에 집에 가자.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뜰 것이고, 또 내일은 내일의 스트레스가 오겠지. 오늘의 스트레스는 이 글과 함께 사라져 버리길.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바람돌이 2021-06-03 10: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일에 치이고 스트레서 만땅일 때 그걸 어딘가에 주절주절 풀기라도 하지 않으면 가슴속에 다 쌓여서 스트레스가 되는듯해요. 어제의 스트레스는 이 글로 다 날려보내시고 오늘 일이 좀 줄어들고, 술술 좀 풀리기도 하고 하는 하루 되세요. 저녁에 운동까지 완벽한 하루를 기원합니다. 힘내세요. ^^

감은빛 2021-06-17 18:43   좋아요 0 | URL
바람돌이님. 공감해주셔서 무척 고맙습니다!
엊그제 병원에 다녀왔는데,
의사 선생님이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말씀하시더라구요.
근데 이 스트레스라는게 내가 주의한다고 받지 않을 수 있는 문제가 아니잖아요.
말처럼 쉽게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ㅠㅠ

따뜻한 말씀 고맙습니다!

북극곰 2021-06-03 10: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이렇게라도 쏟아내면 그래도 숨이라도 쉬게 되는 것 같아요. 내 맘 같지 않게, 내 잘못도 아닌데 싶은 일들로 기분이 상하는 일이 생기면 더 축 처지게 되죠. 늘 일복이 많으신 감은빛 님. 회사에서는 꼭 일 잘하는 사람들한테만 일을 몰리더라고요. ㅠㅠ 못 하는 사람 혹은 성질 드러운 사람들은 그냥 피해가죠들.

오늘은 조금 수월한 하루를 보내시기를.

감은빛 2021-06-17 18:46   좋아요 0 | URL
네, 북극곰님.
정말 그래요. 이렇게라도 풀어놓을 수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몰라요.

공감해주시고, 따뜻한 말씀 남겨주셔서 무척 고맙습니다!

카스피 2021-06-04 0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일에 치이면서도 운동을 꾸준히 하신다는 것이 무척 대단하시네요.전 별로 일도 없는데 운동을 늘 하겠다고 맘을 먹어도 항상 뺴먹게 되더군요ㅜ.ㅜ

감은빛 2021-06-17 18:48   좋아요 0 | URL
저도 조금 방심하면 자꾸 빼먹어요.
몸이 힘들고 피곤하면 쉬고, 귀찮아서 쉬고, 바쁘다고 쉬고 그러죠. ㅎㅎ
이 핑계, 저 핑계 대다보면 어느새 시간이 훌쩍 흘러가버리구요.
그래서 가능하면 일상에서 조금이라도 더 몸을 쓰려고 노력합니다.

고맙습니다! 카스피님.

희선 2021-06-09 0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일을 많이 해도 운동만이라도 하려고 한다니 대단하십니다 몸을 움직이면 스트레스가 조금 줄어들겠지요 이렇게 여기에 글을 쓰는 것도... 이렇게 쓰시고 조금이라도 기분이 좋아지셨기를 바랍니다


희선

감은빛 2021-06-17 18:50   좋아요 0 | URL
사실 제일 스트레스를 덜 받는 일이
몸을 움직여서 하는 일인 것 같아요.
컴퓨터 앞에 앉아서 기획안 쓰고, 보고서 쓰고, 회의록 쓰고,
이 문서, 저 문서, 문서, 문서, 문서
이러다 보니 자꾸만 스트레스가 쌓이네요.

고맙습니다! 희선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