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조카들과 함께 식사하고 공원에서 사진도 찍으며 시간을 보내다가 한낮의 햇볕을 피해 까페에 왔다. 마침 토요일에만 휴대폰을 볼 수 있는 조카들은 각자 조용하게 휴대폰 속으로, 동생과 나는 각자 들고 온 책 속으로 흩어졌다.


은유 인터뷰집, <출판하는 마음>을 어제 받아들고는 읽던 책을 뒤로하고 먼저 읽는다. 친애하는 이의 글을 읽고 또 읽으며 고개를 연신 끄덕인다. 역시... 그렇지... 존경하는 마음이 더 얹어지는 순간들. 


이병률, <끌림>의 편집자였다는 사실은 너무도 놀라웠다. 지금까지 내가 사서 선물한 <끌림>은 아마도 백 권은 넘을 듯. 너무 좋아서 다른 이들에게 선물하지 않고는 배길 수 없었던 그 책을 그녀가 만들었다는 사실이 무엇보다도 놀랍고 기뻤다. 나는 그녀를 오래 전부터 좋아하려고 준비하고 있었구나. 왠지 더 가깝게 느껴지는 마음.





부끄럽지 않은 책을 만들어야 한다. 애정의 다함에 대해 나는 나를 자꾸만 의심해야 한다. 한순간의 안도가 한 권의 책을 망칠 수 있다. 어려운 이름, 책. 그렇다고 당신에게 내 싸다구를 후려쳐달라고 할 순 없지 않은가. 내 귀싸대기는 내가 후려 치는 걸로. (25쪽)

제목에 대해서는 웬만해서는 지지 않는 편이예요. 제목을 정하기까지 제가 최소한 세 번 이상은 집중해서 읽거든요. 마치 내 책을 보듯이 그런 마음가짐으로 엄청 집중하는데 그럴 때마다 튀어오르는 제목들의 진심을 제가 아는 탓에 작가와의 싸움에서도 웬만해서는 굽히지 않아요. 그런 만큼 책임감이 강하게 들죠. (42쪽)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8-05-06 07: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물론 작가도 중요하지만 작가의 글을 더 빛나게 해주는 것이 편집자라고 생각해요. 저도 끌림은 갖고 있는 책인데 그렇군요. 끄덕끄덕.

안나 2018-05-06 12:02   좋아요 0 | URL
끄덕끄덕 ^^ 저도 언젠가부터 책을 읽으면 편집자의 이름을 확인하게 되더라구요. 그리고 오래 전의 그때는 <끌림>이 왜그렇게 좋던지요. 제게 좀 특별하게 다가왔던 것 같아요. ^^

cyrus 2018-05-08 13: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제 글이 잘못 썼는지 스스로 의심해요. 내가 후려치는 귀싸대기. 정말 적절한 표현이네요. 북플에는 내가 잘 되라고 귀싸대기(비판) 날리는 사람 만나기가 어려워요.

안나 2018-05-08 15:44   좋아요 0 | URL
비판의 시간을 가져서 발언의 기회를 준다면 가능할지도 모르겠지만, 북플이나 서재에서는 다른 이의 글에 비판을 가하는 것이 쉽지 않죠. 비판을 하기에 비판을 하는 본인의 글이 자신있는 것도 아닐 테구요. 그래서, 결론은 ˝내가 후려치는 귀싸대기˝의 실력을 잘 기르는 것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