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방 속의 책
정진국 지음 / 교보문고(단행본)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주 짧은 기간이라도 여행 가방을 꾸리게 될때 늘 빼놓지 않고 챙기는 게 있다. 바로 책이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아마도 시간이 나지 않아 읽지 않더라도 잠깐의 그 빈 시간을 채우기 위해 책을 챙길 것이다. 무게 때문에 많이 넣지 못하게 되면 안타까워하며 옷가지를 하나 더 빼고 책을 더 넣게 되지 않을까. 가까운 거리를 가게 되더라도 나는 항상 책을 챙긴다. 보던 책을 그냥 놔둘수 없어 영화보러 나가는 길에도 나는 책 한 권을 챙기는 것이다. 무슨 일로 잠시 기다려야 할때 멍하니 있기 보다는 책을 읽는게 생활화 되어 있다. 소위 '활자중독'이라고 들어보셨는지. 나는 자칭 타칭 활자중독이다. 아침에 출근 준비에 여념이 없을때도 늘 신문을 들고 화장실에 들어가고, 읽을 거리가 곁에 없으면 과자봉지에 적혀 있는 글자라도 읽어야 할 정도이다. 그래서 내 곁엔 늘 책이 늘어져 있다. 안방과 거실의 책장 그리고 거실 소파 한 귀퉁이에도, 사무실 서랍에도 늘 책이 있다. 책이 없으면 불안해 할 정도인 책이 너무 좋은 사람이다. 아마도 나 같은 사람이 꽤 될거라 생각된다. 아마 서로 내 얘기라고 하실지도 모르겠다.


아마 나 같은 사람은 아주 오래전에도 꽤 있었는지 이 책은 학자, 문인, 언론인, 혁명가들이 세계 곳곳을 여행할때 책을 챙겨가 힘든 여행길에서도 책을 꺼내 읽으며 외로움을 달랬던 내용을 다룬 책이다. 무슨 책을 챙겨갔는지, 어떻게 읽었는지, 읽으면서 어떤 기분을 느꼈는지 여행하면서 읽은 책의 내용과 함께 그들의 기행문과 함께 한 저자 정진국이 펴냈다. 저자는 내가 읽었던 유럽의 시골마을을 돌아다니며 책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유럽의 책마을을 가다』와  서유럽 작은 마을의 향수 박물관이나 시계박물관등을 방문하고 그 이야기를 담았던『유럽의 괴짜박물관』을 펴낸 작가이기도 하다. 두 작품에 비해서 약간 더 딱딱한 면은 있었지만 오래되어 내가 잘 알지 못했던 사람들의 기행문을 보며 책속의 책들을 알아가는 과정은 즐거웠다. 여행서라기보다는 인문학 서적에 가까운 책이었다.


영화 '사관과 신사'의 원작을 썼던 이블린 워, 헤밍웨이와 결혼해서 잠시 살았던 여성 종군기자 마사 겔혼의 아프리카 여행을 비롯해, '20세기의 가장 놀라운 여행자'로 꼽혔던 엘라 마야르와 007 시리즈의 이언 플레밍의 친형으로 007 제임스 본드의 실제 모델이기도 한  피터 플레밍,  강렬한 시적 영감이 넘치는 문제로 기행문과 소설을 남긴 안네마리 슈바르첸바흐, 남태평양 항해와 폴 고갱에 대한 조사에 나선 사연을 기록했던 빅토르 세갈렌, '잃어버린 세대'의 마지막 '댄디'로 일컬어졌던 알랭 제르보, '보물섬'의 작가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의 요하네스 베르메르의 미학을 빼어나게 함축한 전시회 관전평으로 이름을 날린 장 루이 보두아이에, 『빈센트 반 고흐의 비극적 삶』의 전기를 썼던 루이 피에라르, 아르헨티나의 혁명가인 에르네스토 체 게바라 등 16인의 여행기와 그들이 읽은 책들의 내용이 담겨져 있다.


저자는 글을 마치는 글에 책 읽는 일을 '언어의 감옥' 이니 '창살 없는 감옥' 이라는 표현을 한다. 여행하면서 다른 민족과 다른 문화에 대한 어려움이 있었어도 책을 뿌리치지 못하고 우리 스스로 그 '감옥'속으로 들어간다는 표현을 쓴다. 그들이 여행했던 곳을 같이 더듬어가며 그들이 읽은 책을 같이 음미하며 그들의 여정을 함께했다. 흑백 사진이 곁들여진 책은 과거의 시간으로 나를 데려갔고 전쟁속에서도 여행을 하는 그들의 속내를 알 수 있었다. 내가 직접 가보지 못한 곳을 책으로 여행을 하고 내게 생소한 책들도 알게 되어 유익한 책읽기 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