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에 대하여 좀더 일찍부터 고민했더라면 현재의 나는 어떤 모습일까, 종종 생각하곤 한다. 이미 과거로 돌아갈 수 없기에 현재의 나를 인정하고 현재의 환경에서 좀더 나은 삶이 어떤 것일까 생각한다. 자기가 진정으로 원하는 게 무엇인지 파악하는 게 먼저다. 많은 사람들은 특별히 무엇을 하고 싶은 게 없다는 게 문제랄까. 간절하게 원하는 게 있으면 그것을 향하여 노력하게 되는데 흐지부지 마는 사람도 있으니 뭐라 할수 없다.

 

아무래도 이 책 『스페인, 버틸 수밖에 없었다』는 TV프로그램의 영향이 크다. 스페인이라는 나라를 가보고 싶긴 하였으나 간절한 마음이 덜하였다. 나영석 피디가 만들었던 <윤식당>이나 <스페인 하숙>을 보면서 스페인의 아름다움에 반했다. 그래서일까, 가고싶은 곳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나라가 되었다. 대학 졸업후 일주일간 여행하였던 스페인이라는 나라를 다시 건축을 공부하기 위해 떠났다는 저자의 이야기가 마음에 와닿았다. 자신의 전공을 살려 공부를 한다는 건 여행과는 다른 차원이다. 낯선 나라, 낯선 도시에서 언어를 배우고 건축 실무를 배운다는 건 보통 사람들이 쉽게 하지 못할 일이다.

 

 

 

 

한국에서 대학 졸업후 취직한 건축사무소에서 근무했다. 대학때부터 좋아하던 건축가 라파엘 모네오의 건축물을 보고자 떠난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했다. 건축과 공간, 건축가로서의 시선을 넓히기 위하여 떠난 곳에서 많은 것을 느꼈다. 다시 지루한 건축사무소의 일상을 살아가던 중 아버지로부터 뜻밖의 제안을 받았다. 은퇴를 준비중이었던 아버지는 저자에게 하고 싶은 걸 하라며 1년 정도는 지원해줄 수 있다고 하였다. 모네오의 거점인 마드리드로 향했다. 스페인어 공부와 함께 그곳에서 건축가로서의 삶을 시작했다. 다시 건축 공부를 시작하며 무보수로도 몇개월, 아르바이트로 몇개월을 건축사무소에서 일했다.

 

저자는 지금 베를린에서 역시 건축 사무소에서 일하고 있으며 '자희 건축'을 운영하고 있다.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를 거쳐 베를린으로 향하게 된 것인데, 이 책에서는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서의 일들을 말하고 있다. 더 보태지도 않고 저자가 경험하고 느꼈던 것을 그대로 말하였다. 생활비가 부족해 사무소와 5분 거리에 집을 얻어 집에서 점심을 먹었던 것 하며, 아버지가 바르셀로나에 찾아왔을 때도 제대로 된 곳에서 생활하는 것을 보여주지 못해 안타까워했다.

 

내가 스페인을 거쳐 독일에 사는 것처럼 세상에는 예상할 수 없는 일이 너무나 많다. 때로는 예측하지 못한 일로 슬프기도 하지만, 기쁜 일도 많다. 이 알 수 없음이 나는 좋다. 오늘은 무슨 일이 일어날까 하는 기대를 해본다. 오늘의 사소한 일이 훗날 어마어마한 사건이 되는 알 수 없음에 대한 기대 말이다. (157페이지)

 

2008년 편도 항공권을 끊고 무작정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했던 저자의 여정은 지금의 저자를 있게 했다. 여전히 건축일을 하고 있다는 저자의 말에서 자신이 살고 싶은대로 살아간다는 건 얼마나 큰 행복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비자를 받고 계획을 세워 공부하러 떠난다는 것 자체가 하나의 모임이고 새로운 출발점이다. 다소 무모하게 여겨졌던 여정임에도 저자는 자기가 배우고 싶은 대로 마드리드에서 더나은 건축가로소의 꿈을 위해 바르셀로나로 향했고 지금은 베를린의 사무소에서 역시 건축 일을 하고 있다.

 

단지 나는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사람답게 살고 싶었을 뿐이다. 누군가가 뿌려놓은 빵 부스러기를 내가 따라왔듯, 이 책을 읽고 있는 누군가도 그렇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 (11페이지)

 

더불어 저자는 말한다. 저자가 스페인으로 떠나 앞서 유학을 떠난 선배들에게 도움을 받았듯, 저자의 경험이 내일을 꿈꾸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랐다. 여행이 아닌 자신의 꿈을 좇아 스페인으로 향했던 저자의 행보가 몹시 부러웠다. 미래를 꿈꾸는 그래서 여전히 계획중인 사람들이 읽으면 더 좋을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