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사나이의 크리스마스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이우일 그림, 홍은주 옮김 / 비채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있다. 오래전 아직 아이거나 미혼 일때의 그 설렘이 사라져 조금쯤은 아쉽기도 하다. 나이가 들면 기념일이라는 것에도 어느 정도 무감해지는 것 같다. 크리스마스나 생일도 마찬가지. 설렘과 두근거림이라는 감정에 무감해지는 것 같아 한편으로 안타깝기도 하다. 아이들이 어릴적에 들려주던 동화에 감동하던 때도 있었는데, 동화책을 들춰보지 않아서 일까. 점점 동화와 멀어지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양 사나이의 크리스마스』는 하루키의 단편으로 우리나라에서 출간되지 않은 소설로 무라카미 하루키의 동화가 화가 이우일의 그림으로 콜라보레이션 된 책이다. 아마 이우일의 그림이 없었으면 꽤 심심한 책이 되었을텐데, 그의 그림으로 양 사나이라는 존재를, 크리스마스에 대한 기분을 다시 되새겼던 듯하다.

 

 

 

양 사나이 협회에서는 크리스마스를 맞이하여 양 사나이를 위한 음악을 만드는 전통이 있다. 크리스마스를 얼마 남겨두지 않은 때, 양 사나이는 협회로 부터 음악을 만들어 달라는 제안을 받았다. 음악 작곡을 위해 집에서 피아노를 치자 집주인 아주머니는 시끄럽다며 못치게 했다. 작곡 작업이 제대로 되지 않자 양 사나이는 양 박사님을 찾아 갔다. 양 박사는 그에게 저주가 걸렸기 때문에 음악 작곡을 못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가 가운데 구멍이 뚤린 음식을 먹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도넛 가게에서 일하는 양 사나이는 크리스마스에 도넛을 먹었던 것. 그래서 크리스마스 저주에 걸렸다고 생각했다. 저주를 풀기 위해 길을 나선다. 까마귀 부인, 208, 209 숫자가 적힌 옷을 입은 쌍둥이 소녀, 꼬아진 도넛 모양의 왼쪽 꼬불탱이와 오른쪽 꼬불탱이, 양 박사 등을 만날 수 있다. 저절로 웃음 짓게하는 등장 인물 들이다.

 

 

 

양 사나이는 크리스마스까지 제대로 된 음악을 만들 수 있을까. 즉 제대로 된 크리스마스를 맞이할 수 있을까. 궁금증을 자아낸다. 슬며시 미소가 떠오르게 되는 스토리다. 그동안 잊고 있었던 동심이다. 우리는 왜 나이가 들어가면서 동심을 잊게 되는가.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된다.

 

스토리는 단순하지만 이우일의 그림이 있어 훨씬 다채로운 책이 되었다. 모든 사람들이 소외 받지 않았으면 싶고, 마음이 따스해지는 크리스마스가 되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