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얼굴의 여우
미쓰다 신조 지음, 현정수 옮김 / 비채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쓰다 신조의 소설을 읽는다는 건 과거의 어느 한 장소로 향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전설 속에서 나타나는 기이한 것들의 출현이지만 결국은 사람의 욕심에서 나오는 일이라는 걸 깨닫는다. 그의 소설은 한마디로 재미있다. 민속학을 접목한 기이한 미스테리 소설을 읽다보면 우리가 무엇을 위해 살고 있나 스스로 자문하게 된다. 누군가의 복수로 시작되는 이야기는 결국 인간의 욕망으로 귀결된다.

 

미쓰다 신조가 이번 작품 『검은 얼굴의 여우』는 세상을 떠돌며 괴담을 수집하는 도조 겐야 시리즈가 아닌 모토로이 하야타라는 새로운 인물을 선보인다. 하야타 시리즈를 출발하는 스토리다.

 

 

하야타는 건국대학을 졸업한 인텔리로 가방 하나를 둘러메고 특별한 행선지 없이 떠도는 중이다. 한 남자에 의해 탄광으로 가는 버스에 올라타기 직전에 한 남자가 나타난다. 얼굴상이 여자로 착각할 만큼 갸름하고 정체를 알 수 없는 얼굴에 흉터가 있는 남자였다. 자신의 이름을  아이자토 미노루라고 밝힌 그는 예전에 조선에서 징용이라는 이름으로 정남선이라는 남자를 탄광에 넣었었다며 하야타를 구했다. 특별한 직업이 없었던 하야타는 아이자토 미노루를 따라 그가 일하던 탄광 넨네 갱으로 가 광부가 되었다. 물론 대학을 나왔다는 말은 하지 않고 초등학교만 졸업했다고 밝혔다.

 

패전후 탄광은 조선인들은 떠나고 일본인만 남아 있다. 항상 위험을 감수하고 하는 일이라 탄광 입구에 신사가 있는 것은 물론 여우 신을 모시는 사당도 존재한다. 즉 미신을 많이 믿는다는 말이다. 탄광에 들어갈 때마다 다시 돌아올 수 없을지도 모를 위험을 안고 들어가며, 안녕을 고한다. 이 곳에서 기이한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여우신을 모시는 사당에 있는 금줄로 목이 맨 남자들이었다. 이 사건을 해결하는 탐정 역할을 하는 게 하야타다.  

 

 

하야타와 같은 방을 쓰는 아이자토 미노루가 탄광에서 나오지 못하는 사고가 발생한 뒤, 탄주에 머물던 기도가 금줄로 목을 매 자살한 듯한 사건이 발생하고, 이어 기타다와 니와 하타타로까지 같은 방법으로 죽었다. 문제는 밀실살인이라는 거다. 모든 방의 창문과 문은 안으로 잠겨 있고, 그 안에서 자살이라고 할 수 없는 자세로 죽어 있었던 거다.

 

소설의 배경은 일본의 패전후다. 전쟁에 막바지에 다다른 일본은 석탄 부족 때문에 조선인들을 강제로 징용해 광부로 썼다. 음식을 제대로 주지도 않고 탈출도 못하게 만들었고 몰래 탈출하려는 사람에게 폭력은 물론 죽이기까지 했다. 이 부분은 영화 <군함도>를 참고하면 될 것 같다.

 

 

처음 기도라는 자가 죽기 전 검은 여우의 얼굴을 가진 자가 그의 집으로 들어간 것을 본 여자애들이 있었다. 검은 여우가 나타나 죽인 것인지, 검은 여우의 가면을 쓴 누군가가 살해했는지 의문이다. 왜, 무슨 이유 때문에 죽였는지가 문제다. 밀실 살인의 트릭을 이용한자, 어떠한 원한을 갖고 있기에 죽인 것인지, 하야타의 추리가 빛나게 된다.

 

역사적 배경을 조선과 연결해 징용이라는 문제를 다시한번 바라보게 만든다. 어쩌면 일본인들에게 불편한 소재일 수도 있겠다 싶었다. 역사적 배경과 호러와 추리를 가미해 묘한 쾌감을 선사하는 소설이었다. 하야타의 앞으로의 활약도 기대하게 만드는, 새로운 하야타 시리즈의 탄생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