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 헌터
카린 지에벨 지음, 이승재 옮김 / 밝은세상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고른 인간이 이 숲에서 살아나간 적은 없습니다. 단 한 번도.' 이 홍보 문장때문에 이 소설이 몹시 궁금했다. 인간의 삶이란 예측할 수 없는 법이다. 어느 정도의 예측은 가능하나 항상 변수가 있기 마련. 도시와 떨어진 저택의 숲속에 잡혀 온 한 남자는 분명 살아서 나갈 것이라는 가정하에 이 소설을 읽기 시작했다. 다른 추리소설들에 비해 비교적 짧았지만, 소설이 가진 죽음에 대한 두려움, 살고자 하는 희망에 감정을 이입하다보니 짧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였다.

 

인간의 잔혹함은 어디까지일까. 동물을 죽이는 사냥 본능에 대해서도 놀랍지만, 더한 짜릿함, 더한 쾌락을 얻기 위해 인간을 사냥한다는 것은 어떠한 느낌일까. 인간의 쾌락을 향한 감정은 어디까지인지 다시한번 생각에 잠기게 하는 소설이었다.

 

동물 사냥이 아닌 인간 사냥에 나섰다. 거금의 돈을 주고 살인 게임에 나선 것이다. 그들이 고른 인간들은 가족이 없거나 누구 하나 찾지 않을 거리의 노숙자나 먼 나라에서 자유의 삶을 찾아 떠나온 이주민을 골랐다. 소설 속 주인공 레미 또한 한때는 평범한 회사원이었으나 거리의 노숙자가 된 인물이다. 폭행장면을 보고 구해진 신사에게서 그에 대한 보답으로 저택의 정원사가 되어달라는 부탁을 받고 그의 저택에 따라오게 되었다. 헛간에 갇힌 레미는 자기를 포함해 네 명의 남자가 갇혀 있다는 것을 알았다. 체첸에서 떠나온 형제와 젊은 흑인이었다.

 

 

소설은 사냥감이 된 레미와 돈을 받고 사진을 찍으러 온 사진기자 디안이 함께 이끌어간다. 카메라를 들고 사람들이 별로 다니지 않는 곳에 도착한 디안은 산장에서 식사를 하다 술을 마시는 마을 사람들을 마주쳐 인사를 나누었다. 다음날 사진을 찍던 디안은 숲속에서 젊은 남자를 마주쳤고, 총을 가진 사냥꾼의 복장을 한 사람들이 나타나 그 남자에게 쥘리를 죽였다며 때리다가 죽인 장면을 보았다. 더군다나 그 젊은 남자의 시신을 사용하지 우물속에 던져 넣고 뚜껑을 닫아 흔적을 감추었다. 도망가다가 사냥꾼들을 보았는데 그들이 전날 밤에 보았던 마을 남자들이었다.

 

살인 흔적을 지우려는 네 명의 동물 사냥꾼들에 의해 쫓기는 디안과 네 명의 인간 사냥꾼들에게 쫓기는 레미 일행의 쫓고 쫓기는 살인 게임이 시작되었다. 작가는 사냥감들을 가차없이 죽이며 인간의 잔혹함이 어디까지인지를 보여주었다. 돈이 많으나 다른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지 못하는 사람, 소심한 성격, 특별한 쾌락을 원한 사람들을 모집해 사람을 죽이는 게임을 계획한 경의 잔인함때문에 몹시 불편했다. 한편으로는 씁쓸했다. 인간의 마음속 깊은 곳에 숨어있는 잔혹함이라는 본능을 깨우는 내용이 편치 않았기 때문이다.

 

 

살고자 하는 희망 때문에 우리는 죽음에 맞서 싸운다. 사방이 막힌 공간임에도 생존 본능 때문에  희망을 버리지 않고 도망치고 길을 따라 달리는 것이다. 조금이라도 틈이 있으면 빠져 나가야 하고, 쉼없이 달려야 한다. 마지막 순간까지. 그 끝이 어디이든.

 

빠져 나갔다고 해도 안심할 수 없다. 사방이 자신을 쫓는 적일 수 있으니. 경계하고 조심해야 한다. 나에게 친절을 베풀었다고 안심해서는 안된다. 그 또한 새로운 적일 수 있으므로. 새로운 사냥감을 찾았다고 기뻐할 수 있으므로. 또한 도망쳤다고 기뻐해서도 안된다. 그가 가진 재력으로 어디서든 찾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인간의 삶이 이러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