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 취임사 (제72주년 광복절 경축사 추가) 알라딘 싱글즈 특별 기획 3
대한민국 / 알라딘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통을 느낄 수 있는 사람이 있다.

자신의 고통이 아니라 타인의 고통을 느낄 수 있는 사람만이 이런 연설을 할 수 있고, 이런 행동을 취할 수 있다.

 

딸 같은 여인이 가진 아픔을 온 마음으로 느끼고 함께 눈물 흘리던 노신사는 망설이지 않고 일어선다.

희생자가 살아 있었다면 얼추 자신과 비슷한 연배이기에 그의 딸은 마치 내 딸처럼 느껴졌으리라.

그녀를 위로하기 위해 일어섰던 노신사,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의 몇 걸음은 아마도 국민과 공감하는 문재인 정권의 상징적인 장면으로 두고두고 회자될 것이다. 

 

 

 

어제 5·18 추모식 행사를 실시간으로 보면서 눈물이 흐르는 것을 도무지 멈출 수 없었다.

문 대통령은 1980년 5월 18일에 태어난 딸이 희생자였던 아버지에게 보내는 추도사를 낭독하는 모습을 보면서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쳤고, 낭독을 끝내고 내려가는 그 여인을 선뜻 뒤따라가 위로하며 안아주었다. 놀라운 장면이었다.

하지만 낯설지는 않았다. 그것은 문통에게서 늘 볼 수 있었던 태도였고, 마음이었기 때문이다.

 

문통의 그 행동, 여인을 뒤쫓아가는 몇 안 되는 발걸음은 왜 나를 감동시키고 많은 이들을 눈물짓게 했을까.

그리고 왜 문통의 기념사를 들으며 사람들은 연달아서 박수를 쳤을까. 

단순히 정권이 바뀌었고 쥐와 닭이 물러났으며 그래서 그간 억압됐던 상황이 바뀌었고, 이제 다시 민주정권의 시대와 왔다는 것을 실감했기 때문일까.

아니다. 그런 상황만으로는 저 감동의 무게를 설명하지 못한다.

무엇보다 연설문 자체가 명문이었고 진정성이 가득 담겨 있었기에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였을 것이다. 

그 말들은 가식과 수사로 가득한 언설이 아니라 공감과 위로를 드러낸 진심이었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아름다웠기에 저절로 박수가 나온 거다. 때마침 며칠 째 이어지고 있는 오월의 아름다운 하늘처럼.

 

아름다운 것은 이렇게 누가 가르치지 않았는데도 저절로 느껴진다.
남을 생각하고 남의 아픔에 같이 아파하고 나만을 생각하지 않으며, 이타적인 삶을 사는 게 가장 아름다운 길이며 결국 공동체를 살리는 길이겠지.
진짜 보수주의자는 바로 이런 길을 가는 사람이다. 자신이 속한 공동체와 전통을 수호하고자 하는 사람 말이다.
문통은 스스로 자신이 대단히 보수적이라고 한 적이 있다. 나는 그 말에 동의했었다.

5.18 민주항쟁에서 희생된 사람들도 자기와 가족을 지키려던 보수다. 빨갱이 아니다.

1980년 오월에 "주먹밥과 헌혈"을 나누었던 모든 광주 시민들 역시 진정한 보수다.

진짜 보수라면 그들이 우리 역사에 있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한다.

 

#

앞서 발매된 무료 e-book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 취임사>에 이번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사>까지 추가되었다.

내심 그러기를 바라고 있었는데, 다행이다.

앞으로도 문통의 명연설문들을 이렇게 전자책으로 업데이트 해준다면 한 명의 보수이자 문빠로서 더 바랄 것이 없겠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오월 광주의 시민들이 나눈 ‘주먹밥과 헌혈’이야말로 우리의 자존의 역사입니다.
민주주의의 참 모습입니다.
목숨이 오가는 극한 상황에서도 절제력을 잃지 않고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습니다.
촛불은 5.18민주화운동의 정신 위에서 국민주권시대를 열었습니다.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선언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광주 영령들 앞에 천명합니다.
서로가 서로를 위하고 서로의 아픔을 어루만져주는 대한민국이
새로운 대한민국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