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2021년) 6월에 개봉한 영화이다. 2015년에 개봉한 스페인 영화 '레트리뷰션:응징의 날'이 원작이며, 영화 소개를 읽어보았을 때 기본 시놉은 같았으며 영화 배경이 되는 장소가 스페인과 한국이라는 점만 제외하면은 그저 배우와 언어가 달라진 것 같은 느낌이다. 스페인 영화 '레트리뷰션:응징의 날'의 배경이 정확하게 어디인지는 모르겠으나 한국영화 발신제한의 경우 부산이 배경이다. 언제 촬영을 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2021년 개봉임에도 영화에 등장하는 캐릭터 어느 누구도 마스트를 착용하지 않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2018-9년 정도에 개봉한 영화인 줄 알았는데 찾아보니 올해 개봉한 영화였다.

시놉시스만 읽었을 때는 꽤 흥미로운 지점이 많았으나 막상 영화를 보니 전개가 되는 와중에 허술한 부분이 보여서 매우 아쉬웠다. 예를 들어서 범인이 조우진의 동생이라고 경찰에게 말하고 다가가는 모습에서 아니 아무리 다급한 상황이라지만 '경찰이 신원조회나 그런 것 하나도 안 하고 일을 저렇게 해도 되는건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이라는 나라는 지문조회 한 번만 하면 그 사람이 정보가 빤히 나오는 나라인데 말이다.

영화를 보면서 이게 스릴러 영화인지 아니면 1시간 30분짜리 현대 제네시스 광고인지 아니면 부산관광공사의 관광 활성화를 위한 영화인지 알 수 없는 상황도 있었다. 나는 과연 영화를 본 것인가 광고를 본 것인가!

어떤 것이 되었든지 간에 영상 퀄리티 자체는 좋았지만 영화로서만 평가한다면 아쉬움이 많이 보였으며, 스페인 영화 '레트리뷰션:응징의 날'을 한 번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느즈막히 프리가이를 보았다. 개봉 전부터 보고 싶은 영화이기는 했는데 늦어져버렸다. 이런저런 일이 많은 것도 있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면서 영화관에서 영화를 관람하는 것이 너무나 힘들어져 버렸다. 내가 퇴근하는 시간이 저녁 7시인데, 마지막 영화 상영 시간은 7시 30분 전후라니... 너무하다.

게임 NPC가 주인공인 게임이라는 설정이 희안하다고 생각하여 보러 가게 된 것이었는데 자유의지와 학습이 가능한 AI설정이라는 것이 조금은 놀라웠다. 보통 AI가 주인공은 영화는 굉장히 암울하거나 자유의지로 인간문명을 없앤다거나 하는 디스토피아적인 설정을 가지고 있거나 윤리적인 관점으로 접근하기 마련인데, 프리가이는 가족이 다같이 영화를 볼 수 있게끔 디스토피아적인 부분, 윤리적인 관점에서 조금 자유롭게 만들었다. 게임NPC라는 설정과 어느 정도 프로그래밍 되어있는 특수 상황이 만들어져야지만 학습이 시작된다고 설정한 부분은 윤리적인 부분에서 조금은 자유로울 수 있도록 노린 것이 아닌가 생각도 들고.

바리스타 NPC나 섹시걸 NPC의 자유의지를 시작하게 만든 요인이 플레이어가 아닌 NPC 가이라는 부분에서는 정말 스스로 배경이 아닌 주인공이 되기를 원하는 가이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Don't have a good day. Have a great day. 좋은 하루가 되는 것도 힘든 세상에서 최고의 하루를 어떻게 만들어야 할 지 고민이기는 하지만, 언제나 Good과 Great의 연속이 되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느즈막히 프리가이를 보았다. 개봉 전부터 보고 싶은 영화이기는 했는데 늦어져버렸다. 이런저런 일이 많은 것도 있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면서 영화관에서 영화를 관람하는 것이 너무나 힘들어져 버렸다. 내가 퇴근하는 시간이 저녁 7시인데, 마지막 영화 상영 시간은 7시 30분 전후라니... 너무하다.

게임 NPC가 주인공인 게임이라는 설정이 희안하다고 생각하여 보러 가게 된 것이었는데 자유의지와 학습이 가능한 AI설정이라는 것이 조금은 놀라웠다. 보통 AI가 주인공은 영화는 굉장히 암울하거나 자유의지로 인간문명을 없앤다거나 하는 디스토피아적인 설정을 가지고 있거나 윤리적인 관점으로 접근하기 마련인데, 프리가이는 가족이 다같이 영화를 볼 수 있게끔 디스토피아적인 부분, 윤리적인 관점에서 조금 자유롭게 만들었다. 게임NPC라는 설정과 어느 정도 프로그래밍 되어있는 특수 상황이 만들어져야지만 학습이 시작된다고 설정한 부분은 윤리적인 부분에서 조금은 자유로울 수 있도록 노린 것이 아닌가 생각도 들고.

바리스타 NPC나 섹시걸 NPC의 자유의지를 시작하게 만든 요인이 플레이어가 아닌 NPC 가이라는 부분에서는 정말 스스로 배경이 아닌 주인공이 되기를 원하는 가이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다.

Don't have a good day. Have a great day. 좋은 하루가 되는 것도 힘든 세상에서 최고의 하루를 어떻게 만들어야 할 지 고민이기는 하지만, 언제나 Good과 Great의 연속이 되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블 시리즈의 영화를 엄청 좋아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을 하고 다니지만, 그래도 최근작은 꽤 많이 본 것 같다. 엑스맨 시리즈는 그 시리즈가 가지고 있는 특성 때문에 좋아하는 편이지만 그 외 어벤저스 시리즈나 스파이더 맨 같은 영화의 관람률은 50% 정도인 것 같다. 히어로 액션물을 광적으로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으니까.

영화 블랙위도우는 현재까지는 극히 드문 여성 히어로 원탑 1인 주인공이라는 희소성 때문에 개봉 전부터 관심을 가지고 있던 영화이다. 마블 영화는 굳이 모든 시리즈를 다 보지 않아도 영화를 재미있게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무리해서 어벤저스 시리즈를 보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도 있었다.

블랙위도우의 배경은 어벤저스 시리즈에서 시빌 워 이후 인피니트 워 이전이기 때문에 이 점을 염두에 두고 본다면 영화 본편과 그 이후의 쿠키영상까지 더 재미있게 즐길 수 있을 것 같다.

여성 히어로가 나오고 액션을 하는 사람의 대부분이 여성이지만 액션의 강도나 질 자체는 마블 영화의 장점을 매우 잘 살리고 있다. 몇몇 부분에서는 꽤나 신박한 액션과 타격감이 있어서 재미있었다. 솔직히 조금 지루하고 짜증 났던 부분은 나타샤와 옐레나의 가짜 아버지 역할을 했던 레드 가디언 알렉세이의 아재개그였다. 그러라고 만든 캐릭터이지만 솔직히 이 아저씨가 아재개그 치는 부분은 재미가 별로 없... 다.

블랙 위도우를 보면서 여태까지 여성 히어로물이 남성 히어로물보다 편수가 적었던 이유는 그냥 영화 제작자가 여성인 주인공을 하는 히어로물을 만들 생각이 없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루카. 애니메이션 트레일러를 보았을 때, 여름에 보기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이탈리아의 바닷가 마을을 배경으로 바다 괴물의 인간 세상 모험기를 그린 애니메이션이었으니까.

루카, 루카의 가족, 알베르토는 '바다 괴물'이라고 지칭되는 인물이다. 사실 '바다 괴물'이라는 단어 자체가 상당히 인간 중심적이고 차별적인 단어라고 생각한다. '바다 괴물'이라는 단어가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이 '바다 괴물'이라는 존재 스스로 어떤 존재라고 '지칭'하는 단어가 나오지 않아 편의상 '바다 괴물'이라고 쓰겠다.

이 영화는 바다 속에 사는 루카가 같은 종족인 알베르토와 물 바깥 인간인 줄리아를 만나 새로운 세상을 느끼게 되는 애니메이션이다. 영화를 보는 내내 짧게나마 들리는 이탈리아어와 한 여름의 바다, 그리고 뜨거운 태양빛을 즐길 수 있었지만 무지로 인한 공포와 차별 또한 느낄 수 있는 영화였다.

루카와 알베르토가 속해있는 '바다 괴물'이라는 집단에 대해 무지로 인한 공포와 차별을 가지고 있던 사람은 '다르기 때문에 무조건 없애야 한다.'는 반응이 너무나 적나라하게 드러났기 때문에 어떤 부분에서는 이 영화가 과연 전체관람가 판정을 받은 애니메이션이 맞는지 의심스러웠다. 찰나의 차별은 매우 부드럽고 애니메이션스럽게 해결되었지만, 차별을 받은 경험이 많은 사람에게는 충분히 상처를 줄만한 장면이었다.

루카 자체는 개인적으로 매우 재미있게 보았다. 애니메이션의 표현 방법도 바닷가 마을도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방식도 좋았다. 이 영화를 보고나서 단순히 이탈리아에 여행을 가고 싶다고 끝나지 않고, 나와 다른 존재에 대한 차별에 대해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지면 좋겠다.

루카와 알베르토가 베스파를 가지고 싶었던 이유 중 하나는 '자유'로운 삶을 살기 위해서였다. 루카와 알베르토가 베스파를 넘어선 행복과 자유를 찾을 수 있었던 이유는 있는 그대로의 존재를 받아들일 줄 아는 사람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