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2021년 십이월이야. 한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데, 2021년은 짧은 듯한 느낌이 드네. 내가 게으르게 지내서. 본래 게으르지만 2021년은 더 게으르게 지냈어. 난 내가 책을 얼마나 봤느냐로 게으르게 지냈는지 그러지 않았는지 가늠해. 이걸로 생각하다니 좀 우스운가.

 

 새해가 왔을 때는 2021년은 2020년보다 좀 낫겠지 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은 걸 아는군. 코로나19는 여전하고 더 안 좋아졌지.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람이 자꾸 느니. 그런 걸 보면서도 언젠가 괜찮아지겠지 하기도 해. 그렇게 믿기라도 해야지 어떻게 하겠어.

 

 이번 2021년은 그렇게 좋지 않았어. 이 말 또 하다니. 십일월에는 조금 괜찮아졌나 했는데 나도 잘 모르겠어. 구월보다는 나았으니 괜찮아진 거겠지. 더 나빠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야. 2021년 십이월 마지막 날을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면 한해 보냈구나 할 텐데. 사람은 새해뿐 아니라 십이월에도 죽는군. 사람은 태어나는 날뿐 아니라 죽는 날도 마음대로 고르지 못하는군. 죽는다면 한해 끝보다는 그 해를 보낸 다음이 낫겠어. 그냥. 한해 마지막 달이어서 이런 생각을 했군.

 

 

 

 

 

 다음 2022년은 호랑이띠 해래. 검은 호랑이라는군. 이제 한국 호랑이는 거의 사라졌지. 북한에 한국 호랑이가 있다는 말 듣기는 했는데, 거기 있는 호랑이도 시간이 흐르면 사라질지도 모르겠어. 지구온난화는 여전하잖아. 조선시대에는 호랑이가 많아서 사람이 사는 곳으로 내려오기도 했군. 아니 그건 호랑이가 많은 게 아니고 사람이 호랑이가 사는 곳을 빼앗아서였겠어. 일제 강점기 때 호랑이를 많이 잡아서 거의 없어졌지.

 

 옛날 이야기에서 우는 아이는 호랑이를 무서워하지 않지. 누군가 우는 아이한테 곶감을 준다고 하자 울음을 뚝 그쳤어. 그걸 밖에서 들은 호랑이가 곶감이 자신보다 무서운 건가 보다 하고 그곳에서 달아나. 효도한 호랑이도 생각나. 어떤 사람이 산에서 호랑이를 만나고 호랑이를 자기 형제라 하고 어머니 이야기를 했던가. 호랑이는 그 말을 믿고 어머니를 생각하고 동물을 잡아다가 마당에 두고 가잖아. 호랑이 이야기는 두 가지밖에 몰라. 더 있을까.

 

 한해가 가서 아쉽지만 새해가 와서 다행이야. 가는 해 오는 해, 가는 사람 오는 사람. 오면 가고, 가면 와. 지구는 돌고돌잖아. 아직은 추운 겨울이지만, 추위를 견디면 따스한 봄이 와. 겨울이 있어서 봄이 더 반갑겠지.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갈 때도 그렇군. 코로나19는 겨울일지도 모르겠어. 겨울이 가는 것처럼 코로나19도 사라지면 좋을 텐데.

 

 모두 아직 남은 십이월 잘 보내. 마지막 날까지 잘 지내고 새해 첫날 즐겁게 맞이해. 늘 건강 잘 챙겨.

 

 

 

희선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21-12-05 08:5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내년이 검은 호랑이 해이군요. 어느새 새해가 다가오다니 참 ^^ 벽걸이 달력이 마지막 장이 되어 가볍게 걸려 있을 때 이제 한 해가 저무는구나 느껴요. 희선 님도 건강히 지내세요 ^^

희선 2021-12-07 01:42   좋아요 0 | URL
검은 호랑이가 있나 했더니 있기도 하더군요 달력이 한장밖에 남지 않아서 아쉽습니다 새해가 오면 다시 달력 장수가 늘어서 좋다 하겠군요 지금은 한해를 보내는 아쉬움이 큽니다 뭐 했나 싶어서... 프레이야 님도 건강 잘 챙기세요


희선

새파랑 2021-12-05 11:2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우표 멋지네요^^ 희선님도 남은 12월 잘보내세요~ 그리고 2022년은 21년보다는 더 좋을거라고 확신합니다 😁

희선 2021-12-07 01:44   좋아요 1 | URL
십이월 하루하루 잘 갑니다 며칠전에는 지난해 십이월보다 덜 춥네 하는 생각을 잠깐 했어요 이러다 추워지면 춥다 그러겠지만... 다음해에는 다 나아지면 좋겠습니다


희선

mini74 2021-12-05 13:0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전 호랑이하면 민화 속 재미난 모습이 떠올라요. 항상 토끼에게 당하는 호랑이 ㅎㅎ 올해 남은 날들 즐겁게 보내시길 *^^*

희선 2021-12-07 01:46   좋아요 1 | URL
민화에서는 호랑이가 토끼한테 당하는군요 토끼는 자라뿐 아니라 호랑이도 놀리는군요 2021년 마지막 달이 가는 게 아쉬워도 잡지는 못하겠습니다 어떻게든 보내야죠


희선

scott 2021-12-05 13: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내년 흑호랑이 해 우표에 검은호랑이가 아니네요 가격 430원이면 아직 우표값 착한 ㅎㅎ
희선님의 새해 신년우표 받는 분 2022년 행운 가득일것 같습니다 ^^

희선 2021-12-07 01:49   좋아요 1 | URL
다른 나라는 잘 모르지만, 일본은 비싼 것 같더군요 그거 보고 한국은 일본보다 싸구나 했습니다 두해마다 오르지만, 이렇게 오르면 나중에는 좀 비싸다 느낄지도... 옛날부터 올라서 지금에 왔으니 그런 생각 안 들지...

scott 님 2021년 마지막 달 즐겁게 보내세요


희선

얄라알라북사랑 2021-12-05 17: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검은 호랑이, 뭔가 코로나는 어흥하며 몰아내줄 듯, 주술적 소망을 빌어봅니다

희선 2021-12-07 01:50   좋아요 1 | URL
정말 호랑이가 어흥 하고 코로나 몰아내주면 좋겠습니다 십이월 가는 게 아쉬워도 새해가 오는 희망도 있네요


희선

han22598 2021-12-06 12:1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태어나는 것도..죽는 것도 우리가 선택할 수 없는.일..그러거 보면..우리는 인생에 가장 중요한 것들을 우리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네요...덜 중요한 것들만 열심히 선택하면서 살아가는 거네요 ㅎㅎ

희선 2021-12-07 01:53   좋아요 1 | URL
사람한테 태어나고 죽는 거 중요한 일일 텐데 자신이 어떻게 할 수 없다니... 덜 중요한 걸 열심히 결정한다니, 정말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습니다 어떤 건 아주 중요하다 여기기도 하면서 어떻게 하면 좋을지 헤매기도 하네요 사람이 자유롭게 하는 게 아니다는 말도 있잖아요 그런 거 생각하면 아쉽지만, 그래도 생각하고 사는 게 좋겠습니다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