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동화 보물창고 47
루이스 캐럴 지음, 황윤영 옮김, 존 테니얼 그림 / 보물창고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집에는 아이가 좋아하는 예쁜 그림책에서부터 일러스트가 좋아 가지고 있는 소장용 책까지 모두 세 권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있다. 크기에서부터 일러스트와 두께까지 모두 다르다. 다른 책들이라면 이렇게 보기에 다르다고 그 안의 내용까지 다르지는 않을텐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만큼은 굉장히 다르게 느껴진다. 매번 손에 쥘 때마다 즐겁고 재미있게 읽지만 다음에 또 읽을 때에는 마치 전혀 다른 책을 읽는 것처럼 느껴진다는 말이다. 그건 이 세 권의 책이 달라서가 아니라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자체가 갖는 특징이 아닐까 싶다.

 

언니 옆에서 무료한 시간을 보내던 앨리스 앞에 나타난 토끼 한 마리. 우연히 쫓아가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신기하고 이상한 모험을 하게 되는 앨리스의 이야기는 단 한 순간도 쉴 틈을 주지 않고 우리를 그야말로 이상한, 나라로 안내한다. 어떤 음식을 먹을 때마다 몸이 커졌다 작아졌다를 반복하고 그럴 때마다 두려움에 떨며 어쩔 줄을 몰라하기보다는 새로운 모험을 찾아 당당하게 행동하는 앨리스를 보면, 아이들이야말로 진정한 모험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앨리스가 만나는 모든 동물 혹은 무생물(카드들)들은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대화를 하는데 이 또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재미이다. 아쉬운 점이라면 원어가 주는 말놀이의 재미를, 원서로 읽지 못하는 우리로서는 아무래도 그 재미가 반감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다. 그럼에도 번역자의 재치와 유머로 약간은 그 재미를 느낄 수 있는데 이제 막 말을 배우기 시작하는 아기들에서부터 틈만 나면 재미난 유행어를 만들어내어 마치 교가처럼 외치고 다니는 초등학생들에 이르기까지 말놀이는 아이들의 주요한 놀이감이고 그런 말놀이를 그저 "재미"만을 위해 만들었다는 이 동화책을 통해 맛볼 수 있다.

 

"애들이란! 찾기만 한다면 모든 것에는 교훈이 있기 마련이야."...127p

 

지금도 동화책은 아이들에게 교훈을 주기 위해 더 많이 존재하지만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는 오직 "재미"만을 주기 위해 쓰여졌다고 한다. 공작부인의 저 대사는 오히려 공작부인을 비꼬는 역할을 하며 어른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 앨리스의 언니는 자신의 어린 동생이 장차 자라서 어떤 여인이 될지 마음속으로 그려 보았다. 한결 성숙해진 자기 동생이 어린 시절의 순진하고 사랑스런 마음을 어떻게 계속 간직해 나갈지를 말이다. "...186p

 

어린 시절에 마음껏 상상하고 자신만의 세상을 마음껏 누리던 아이들도 조금씩 자라 어른이 되면 어느새 어린 시절의 그 순수성을 잃고는 한다. 오히려 그 순수성을 가지면 세상을 잘 버텨내지 못한다는 듯이 말이다. 아이들이 순수성을 간직한 채 자신과는 다른 삶을 살았으면 하는 바램과 동시에 그 반대의 마음을 가지고 있지는 않은지, 반성해 볼 일이다. 그럼에도 우리가 아이들에게 좋은 책을 읽히는 이유는, 자신만의 세상을 구축하고 마음껏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그때에 더욱 더 날개를 달아주기 위함일 것이다. 그리고 위대한 고전은 언제나 그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2-06-17 22: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앨리스 읽고 싶네요. 예전에 제 친구가 읽는 앨리스는 되게 두껍던데, 각주가 어마어마하더라구요. 원어 특유의 언어유희를 다 풀이한 완역본인가봐요 ㅎㅎ 다시 읽어보면 또 어떤 맛이 날지 궁금해지는 책이에요 :)

ilovebooks 2012-06-22 18:48   좋아요 0 | URL
네~ 저도 그 책 갖고있어요.^^ 그래도 책은 그렇게 읽는 것보다는 그냥 즐기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