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즈 1 - 사라진 사람들
마이클 그랜트 지음, 공보경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용한 마을, 캘리포니아 퍼디도 비치 마을에 갑자기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한다.

15세 이상 된 아이들과 어른들이 모두 어디론가 증발해 버린다. 부모님도, 선생님도, 소방관과 경찰, 소아과의사와 성직자도 없고, 텔레비전과 인터넷, 전화도 모두 끊겨 버렸다. 14세 미만 아이들만 남은 원시인들이 사는 마을이 되어 버렸다.

이 책은 남북전쟁에 대해 설명하고 있던 선생님이 갑자기 사라져 버리는 믿을 수 없는 일이 발생된 것부터 시작된다.

이 책 주인공 샘 일행은 사라진 선생님들과 부모님들의 부재를 확인한다.

길거리에 멈춰 선 운전자들이 사라진 빈 차의 무질서한 행렬을 확인하는 장면을 상상하면서 인천 공항으로 연결된 영종대교에서 안개 때문에 발생한 100대가 넘는 차량의 추돌사고 참상이 오버랩 된다.

티브 화면에서 보게 된 그 참상은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었다.

많은 차들이 뒤죽박죽 엉켜 있다. 그 마을에는 운전자들이 없는 빈 차들만 남아 있는 것이다.

이제 혼란과 충격에 빠진 마을에 새들에게도 돌연변이라 일어난다.

어른들이 부재한 이 마을을 회복하기 위하여 샘과 애스트리드와 퀸은 한 편이 되어 수습하려고 노력을 기울이는 반면에, 케인과 다이애나 등은 한 편이 되어 샘의 계획에 방해 공작을 편다.

샘이 사는 구역은 이 책 제목인 [FAYZ : Fallout Alley Youth Zone], 아이들의 방사능 낙진구역이 된 것이다. 이 원인을 규명하고 확인하기 위해서 샘 일행은 원자력 발전소까지 방문하여 확인한 결과 다행스럽게도 방사능 유출 사고는 아닌 것이 확인되었다.

또, 소방관들이 없는 상태에서도 화재가 발생할 것이기에 샘과 퀸 에딜리오는 소방서에서 기거하면서 소방관들이 하는 일을 처리하기도 한다. 스마트 폰이나 컴퓨터 게임에 익숙한 아이들에게 이 책에 나오는 내용은 도저히 상상도 할 수 없는 형편일 거라고 생각한다.

어느 날 우리가 사는 현실에서 이 책에 나오는 사태가 일어난다면 우리는 어떻게 될까 상상을 해 보게 되는 책이다. 전기만 잠시 정전이 되어도 우리는 많은 불편을 겪는다. 전화가 되지 않거나 컴퓨터가 끊어져 잠시라도 인터넷이 되지 않을 경우, 우리는 큰 혼란과 불편을 겪는 것이 예사다.

그러나, 이 책의 상황은 우리가 가끔씩 겪는 그런 차원의 불편과는 비교할 수 없는 상황전개다. 갑자기 닥친 이런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샘을 중심한 아이들의 멋진 도전이 믿음직하기도 하고, 안쓰럽기도 하다. 남은 아이들에게도 초능력이 생겨서 부분적으로 필요할 때마다 활용하는 것도 매우 흥미롭기도 하다.

그러면서 아이들은 성장한다. 이 책은 총 여섯 권의 시리즈 중, 1권-‘사라진 사람들-

이 작품은 이미 소니 픽쳐에서 판권을 구입해서 티비 드리마로 제작될 예정이라니 기대가 되기도 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장소] 2015-02-13 1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글엔 낙진에 의한 것이라 원인이 나오는데 몇 년전 막심 사탕 의 다른세상 이란 책을 읽었는데 뉴욕 이 하루아침에 온통 겨울왕국 통치하에 떨어져 버리고 아이들만 남아요. 거기다 알수없는 생명체가 아이들을 위협해오죠... 그 것이 어른들이 변화한 거라는 걸 알게되고요. 주인공 은 꿈을 통해 뭔가 개시같은 걸 받지요. 동 과 서 로 갈린 꿈의 개시는 막 이혼을 앞둔 엄마 와 아빠의 대립을.. 세상의 얼어붙음은 지구의 빙하기 도래와 아이의 심리를 그대로 반영한 멋지고 슬픈 소설 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