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베라는 남자

인상쓰고있지만
크리스마스 선물같은 남자
쎈쓰 넘치는 한정판으로
투명커버를 입고왔다
읽는데 불편해서 벗겨뒀지만 읽고나면
다시 씌워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대학 때 대전역 앞 원동시장 골목 헌책방거리를 몇 바퀴 돌아

책을 보물찾기하듯 구하고 다녔었습니다.

용돈이 모자라 헌책을 사는 것이었지만 

책장에 묻어있는 오래된 손때와 밑줄과 메모를 보면

알지 못하는 사람과 같은 생각을 공유하는 것 같은 연대감이 느껴졌었지요.

 

오래 전부터 알라딘중고매장이 은행동에 있어서 내게 필요없어진 책도 팔고

필요한 책도 저렴한 가격에 사고 했었습니다.

알라딘서점에 가려고 일부러 지하철을 타고 멀리 나가던 차에

이번에 바로 우리동네에 시청역점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은행동에 중고매장이 생겼을 때도 가까운 곳에 생겼다고 좋아했는데

시청역점은 집에서 엎드리면 바로 코앞일 만큼 가까워서 무척 반가웠습니다.

 

시청역 6번출구로 나오면 바로 앞에 보이는 알라딘중고서점 간판

야호~~ 내 놀이터야~ 반갑다 반가워

 

 

이곳은 자주 왔던 식당이 있는 건물이네요

 

 

이 광활한 우주에서 셀 수 없는 별만큼 많고 많은 책들중에서

내가 원하는 책을 찾을 수 있는 곳이 되길 바랍니다

 

 

 

그동안 무거워서 가지고 나가지 못했던 책들을 몇권 챙겨갔다

한번 팔아볼까요

 

두둑해진 내 지갑~

이걸로 어떤 책을 고를까~

 

 

 

골라봅시다~

내 보관함에 담아놨던 목록을 검색해봅니다

 

 

올레~~ 심봤다!!

책모임에서 읽을 대니쉬걸 있다 있어

 

 

보물찾기하듯 첩첩 서가에서 내가 고른 책들

그동안 은행동점에서 1,3,4권은 샀는데 2권이 없어서 소장하지 못했었는데

태엽감는 새2 도 발견했어요

 

 

 

 

도서관처럼 편안한 테이블에서 책을 마음껏 읽을 수 있어서 더욱 반가운 시청역점

 

 

 

스마트폰 충전도 할수 있게 책상에 콘센트도 있네요

요런 세심한 배려에 고객들이 정말 좋아합니다

 

 

 

책의 물결이 첩첩이

시간을 멈춰 놓은 듯한 서가가 첩첩이 쌓여 있는 풍경이 좋아요

 

환한 햇볕이 은은한 창가에서 아이들과 엄마가 책읽는 모습이 아주 평화로워보입니다

편하게 마음놓고 책을 읽을 수 있는 곳

그곳이 천국이 아닐까합니다

 

 

계산대줄 기다리면서

 

 

알라딘굿즈 구경하고

 

도라에몽 유선노트 탐나네요

안되겠다 너도 나랑 같이 가자

 

그동안 인기 있었던 알라딘굿즈 한자리에서 구경하는 것도 재미있어요.

 

윤동주 시인 김수영 시인의 소묘 프로필이 멋있습니다

 

ㅍㅎㅎ 재치있는 안내입니다

사진촬영 환영이란 문구 보고 조용하게 책읽는 분들에게 방해되지 않게 무음으로 촬영했습니다

 

알라딘 시청역점엔 자주 들릅니다

책 살 일이 없어도 시간 날때 들러서 길다란 서가를 한 바퀴 슥 둘러보고 나오기도하고

친구들이랑 서점에서 만나고, 이웃들에게 우리집 옆에 알라딘중고매장 생겼다고

알려줍니다. 친구들은 다 우와~ 정말? 가까운데 생겨서 편하겠다. 꼭 가봐야지

알려줘서 고마워~~ 하는 반응을 보입니다.

 

그들이 좋아하는 것을 보면 내가 왜 기쁠까요?

내가 사장도 아닌데요 ㅎㅎㅎ

책을 좋아하고 책을 사고 책을 읽고 책읽은 이야기를 나누는 게 좋아서 그런것 같습니다

게다가 어떤 사람에게서 소용이 다 하고 또 다른 사람에게 가서 할 일을 기다리는

헌책을 합리적인 가격에 살 수 있는 곳이니까요

그러니까 만나는 사람마다 알려줍니다

시청역에 알라딘 중고매장 생겼어~~ 정말 잘 되었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열린책들☆오랜 친구☆

모아보니 베르나르 책이 꽤 많다
최근 읽은 <제3인류>
미래를 예측하고 거대한 가이아 지구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게 재미있었다

움베르토에코 <푸코의 추>는 옛날간날에 사놓고 책장 장식용이 되었다. 아무 페이지나 열어보니
노랗게 변한 글자들이 나를 기다리고있었다.
1992년 내가 첫째를 낳은 그해부터다

얼마전 움베르토 에코 선생님이 돌아가셨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상상력사전>은 하루에 5장씩 읽기로 마음먹고 다 읽었다
백과사전을 읽고나면 무언가 쓸모있는 사람이 되는
느낌이 든다. 덮고 나면 다 앚어버리지만

내 인생의 책이 된 <그리스인 조르바>도
열린책들 이란걸 이제 알았다

˝육체란 짐을 진 짐승과 같아요. 육체를 먹이지 않으면 언젠가는 길바닥에다 영혼을 팽개치고 말거라구요.˝

˝죽음이 존재하지 않는 듯이 사는거나, 금방 죽을 것 같은 기분으로 사는 것˝

˝세상이 만들어낸 감옥에서 내 세상을 살까봐 무섭다.˝

상뻬의 <얼굴 빨개지는 아이>와 <자전거를 못타는 아이> 는 정감있는 삽화와 함께 마음으로 읽은 따뜻한 책이었다

오래세월 나의 독서를 즐겁게 만들어준
열린책들에게 감사드립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6-02-21 13: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금쯤이면 하늘에서 에코 옹과 윤기 선생님이 만나서 대화를 하고 있을 겁니다.

소금창고 2016-02-21 13:08   좋아요 0 | URL
그러챦어두 이윤기선생님 생각이 났어요. 우리시대의 현자이신 두분께 감사드려요~~
 


2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바르톨로메는 개가 아니다
라헐 판 코에이 지음, 박종대 옮김 / 사계절 / 2005년 11월
10,500원 → 9,450원(10%할인) / 마일리지 52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0월 2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01월 15일에 저장

손도끼
게리 폴슨 지음, 김민석 옮김 / 사계절 / 2001년 3월
8,000원 → 7,200원(10%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0월 2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01월 15일에 저장

피그말리온 아이들
구병모 지음 / 창비 / 2012년 6월
11,000원 → 9,900원(10%할인) / 마일리지 5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0월 2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01월 15일에 저장

누가 내 머릿속에 브랜드를 넣었지?- 청소년이 알아야 할 소비의 진실
박지혜 지음 / 뜨인돌 / 2013년 6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0월 2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6년 01월 15일에 저장



2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한국이 싫어서 오늘의 젊은 작가 7
장강명 지음 / 민음사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분노도 슬픔도 느끼지 않는 자는 조국을 사랑하지 않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