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바리스타 첫걸음 - 집에서 시작하는
황호림 외 지음 / 영진.com(영진닷컴) / 202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밥은 어쩌다 한 두끼를 안 먹더라도 상관없지만, 하루라도 커피를 마시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히는 사람, 바로 나다. 아주 어린 시절 꼭 식사 후에 커피를 타서 마시는 엄마를 보며 쓰기만 한 것 같은데 그게 그렇게 맛있냐고 물었던 기억이 난다. 엄마는 너도 어른이 되면 커피 맛을 알거라는 식으로 말을 했었는데, 나 역시 이제는 커피가 없으면 안 되는 나이가 되고 말았다.

 

그 동안 카페에서 파는 다양한 종류의 커피 외에도, 집에서도 여러 가지 방식으로 커피를 즐겨 왔다. 커피포트, 핸드드립, 프렌치프레스, 더치커피, 모카 포트를 거쳐 요즘은 편리하다는 이유로 캡슐커피를 애용하고 있다. 

 

 

커피는 원두의 종류에 따라, 로스팅하는 방식에 따라, 그리고 추출하는 방법에 따라 너무도 다양한 맛을 내는 음료이다. 요즘은 대형 프랜차이즈 커피숍보다는 각자의 개성을 살린 자그마한 커피숍들이 더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다. 대한민국은 스페셜티 커피 문화에 열광하는 나라이고,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훨씬 많은 수의 바리스타 자격 보유자가 있다고 한다.

 

 

나도 커피를 굉장히 오랜 시간 마셔왔고, 온갖 커피 추출 도구를 사용해보았고, 커피 한 잔을 마시기 위해서 시간과 돈과 수고를 들여 왔다.  그러다보니 종착점은 자연스레 홈카페가 되는 것 같다. 홈 카페의 가장 큰 장점은 저렴하게 커피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더 신선한 원두로, 추출 방식의 변화에 따라 각기 다른 커피 맛을 편하게 느낄 수 있으니 말이다. 이 책은 렇게 커피를 좋아하는 이들에게 꼭 필요한 홈 바리스타 바이블이다.

 

 

이 책은 상세한 사진 설명과 함께 동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는 QR 코드를 수록해 다양한 추출 방법을 쉽게 따라 해볼 수 있도록 했다. 그리고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커피 레시피도 수록되어 있다. 카페오레, 비엔나 커피, 카푸치노, 아이리시 커피, 카페 콘파냐 등의 메뉴를 카페가 아니라 집에서 따라 해볼 수 있으니 홈카페를 즐기는 이들이라면 눈여겨 보게 될 것 같다.

 

그 외에도 커피의 역사, 커피 잔의 종류와 선택 가이드, 커피의 신선도를 확인하는 방법, 커피 메뉴와 이름에 숨겨진 비밀 등 관련된 정보들도 풍부하다.

 

 

언젠가 커피에 관한 통계를 보고 놀랐던 적이 있다. 한해 동안 우리나라 사람들이 마신 커피가 약 250억잔에 달한다는 기록이었다. 전체 인구를 5천만명이라고 할때, 1인당 연간 500잔의 커피를 마신 셈이다. 전 국민이 하루에 최소 한 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는 것이니, 커피는 우리의 일상과 뗄레야 뗄 수 없는 음식이다.

 

커피의 산미, 바디감 등 그 향미의 차이를 느끼고 원두 취향이 생기기 시작하면 커피가 더욱 좋아지고, 맛있는 커피에 대한 욕심이 생기게 되면 직접 해보고 싶어진다. 이 책 하나면 집에서 커피를 쉽게 볶고 추출할 수 있고, 다양한 레시피를 활용해 웬만한 카페 못지 않게 맛있는 커피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커피와 바리스타에 대한 전문성을 집에서, 책 한 권으로 마스터할 수 있다니 얼마나 편리한 세상인가. 커피에 대한 기본 지식을 체계적으로 배우고 싶은 입문자들에게 더 없이 친절한 가이드가 되어줄 것이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주관적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