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마트에서 울다
미셸 자우너 지음, 정혜윤 옮김 / 문학동네 / 202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렸을 때는 부모의 삶을 이해하기 쉽지 않다. 이제 좀 철이 들어 조금은 부모를 이해하기 시작한 것 같다고 생각할 즈음, 부모는 자식의 곁을 훌쩍 떠나기도 한다. 딸과 엄마의 관계를 담담하게 추억하는 이 작품을 읽으면서, 누구나 자신의 부모를 떠올리게 될 것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