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여기에 있어 - 2020 볼로냐 라가치상 픽션 부문 스페셜 멘션 수상작 웅진 모두의 그림책 35
아드리앵 파를랑주 지음, 이세진 옮김 / 웅진주니어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른 아침 잠에서 깬 소년은 살랑이는 뱀의 꼬리를 발견한다. 방문을 열고 나서자 집 안을 온통 휘감고 있는 뱀의 몸통이 보였다. 꿈쩍도 않는 뱀의 몸통을 보며 소년은 손가락으로 뱀을 세게 꼬집어 본다. 그러자 창문 밖 저 너머에서 비명이 길게 울려 퍼진다.

 

소년은 창문을 넘어, 정원 끝까지 뱀의 몸을 따라 가 본다. 그리고 뱀을 만나기 위해 모험을 떠나기로 결심한다.

 

 

집 바깥, 담장 너머에도, 거리 곳곳에도 뱀의 몸통이 사람들과 표지판과 건물들을 휘감은 채 이어져 있었다. 소년은 계속 길을 걸어 나가며 비를 흠뻑 맞기도 하고, 도시를 벗어나, 숲으로 향한다. 해가 지고, 어둠이 찾아오고, 다시 날이 밝고, 소년은 계속 앞으로 향한다.

 

소년은 결국 뱀을 만나게 될까. 구불구불하게 길게 이어진 뱀의 몸통은 소년을 어디까지 데려가는 것일까. 소년은 용기를 잃지 않고, 계속 걸어갈 수 있을까. 무섭거나 포기하고 싶지는 않을까.

 

 

이 작품은 2020 볼로냐 라가치상 픽션 부문 스페셜 멘션 수상작이다. 표지 이미지를 가득 채운 것도, 페이지를 펼치면 만나게 되는 것도 구불구불 기다란 뱀의 몸이다. 모든 페이지를 가로지르고 있는 뱀의 모습은 새로운 세계로 향하게 하는 길처럼 보이기도 하고, 이곳에서 저곳으로 갈 수 있게 해주는 통로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소년이 뱀을 만나러 떠나는 모험 속에서 보여지는 길 위의 세상은 무심코 지나치면 그저 평범한 모습이지만, 관심을 갖고 지켜보면 그 속에도 수많은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각자 혼자 살아가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이들도 어느 지점에서는 서로 연결되고, 교차되면서 하나의 세상 속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었던 것이다.

 

 

마침내 뱀과 소년이 만나게 되고, 소년은 외로운 뱀에게 이야기를 들려 준다. 소년이 뱀에게 들려주는 이야기는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서 읽을 수밖에 없도록 표현되어 있다. 가만가만 글자를 따라 가면서 읽다 보면 가슴이 뭉클해지고, 따뜻해지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이야기도 이렇게 아름답지만, 이 작품의 그림들 또한 기존의 그림책과는 어딘가 달라 보였다. 이는 리노컷이라고 해서 19세기 중반에 발명된 판화 기법으로 리놀륨 판을 깎아서 표현하는 볼록판 형식의 판화로 표현된 그림들이기 때문이다. 작가는 이 작품에서 모든 구성 요소를 조각하고 스캔한 다음, 퍼즐 조각처럼 재조립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책을 읽는 새로운 방식을 제시하고 싶다는 작가의 바람처럼 아주 특별한 그림책을 만난 듯한 기분도 들었다. 갈수록 어른을 위한 그림책과 아이를 위한 그림책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는데, 이 책이야말로 어른들에게 꼭 필요한 그림책이었다. 우리는 누구나 조금씩 외로운 존재들이니 말이다. 내가 미처 몰랐던 곳에서 누군가 '내가 여기에 있어'라고 말해 주는 듯한 그런 따뜻함이 필요한 당신에게, 이 책을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