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과 지하철
마보융 지음, 양성희 옮김 / 현대문학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해마다 황하 잉어들이 호구 폭포를 뛰어올라 용문을 통과해 용이 된 후 장안성 지하에 보내진다고 했다.

"우리는 잉어였을 때 정말 최선을 다했어. 언젠가 용문을 통과해 잉어 허물을 벗고 용이 되면 단숨에 하늘까지 날아오를 수 있을 거라고 잔뜩 기대했지. 하지만 용문을 통과하자마자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 걸 알았지. 우리는 용문 앞에 기다리고 있던 장안성 군대에게 잡혀 이곳으로 끌려와 매일 터널을 달리고 있어. 하늘은 고사하고 햇빛도 보지 못해."    p.56

<장안 24>라는 작품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겨 주었던 마보융의 신작이다. 중국 역사상 최고의 황금기였던 당나라의 서울, '장안'을 배경으로 긴박감 넘치는 대테러전을 그렸던 전작에 비해, 이번에 만나게 된 <용과 지하철>은 같은 장안을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기발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판타지물이다. 역사서에서 기록된 사건을 입체적으로 재현하고, 허구의 인물과 실재했던 역사 속 인물들을 함께 등장시켜 개연성 뛰어난 팩션을 만들어냈던 작가가 용이 등장하고, 신비한 도술이 펼쳐지는 판타지라니 의아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마보융은 역사 미스터리, SF, 판타지, 단편 코미디, 대중적인 역사 논문 등 다양한 장르의 글을 발표해 '문학 귀재'라는 별명까지 얻은 작가이니 그리 놀라운 것도 아니다. <장안 24>로 마보융의 매력에 푹 빠졌던 터라 이번 작품도 매우 기대가 되었는데, 굉장히 색다르면서도 흥미로운 작품이었다.

장거리 마차 여행이 처음인 열살 소년 나타는 멀미로 고생 중이다. 그런데 갑자기 마차가 급정거하고, 마부의 다급한 목소리가 들린다. 얼룡들의 습격이 벌어진 것이다. 얼룡은 시커먼 연기가 모여 몸통을 이루는데, 대부분 용의 형상을 하고 사람들을 공격하는 존재였다. 천책부 공군이 등장해 얼륭을 물리치고, 그 과정에서 나타는 생애 처음으로 비행기를 타고 하늘을 나는 경이로운 기분을 느끼게 된다. 나타의 아버지가 이정 대장군이라 항상 바쁜 관계로 옥환 공주가 대신 소년을 데리고 장안 구경을 시켜 준다. 모든 게 신기하고, 놀라웠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특별했던 것은 사람들을 태우고 달리는지하룡이었다. 진짜 살아 있는 수백 마리의 용들이 터널을 뚫고 달리며 수많은 장안 백성들을 원하는 곳에 대려다 주고 있었다. 하지만 나타는 그 놀라운 광경을 마주하며 생각한다. 자유롭게 날지 못하고, 지하에만 있으면 용들이 답답하지 않을까. 나타는 용들의 처지가 너무 불쌍하게 느껴져 안타까웠다. 그래서 다음날 혼자 외출을 할 수 있게 되자 지하룡들을 만나보기 위해 역으로 향하고, 용들이 모여 사는 지하 터널 끝 동굴로 숨어든다.

 

옥환은 들을수록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만약 역장의 말이 사실이라면 이 일은 정말 보통 일이 아니다. 정말 지하룡이 흉수가 아니라 나타를 구해준 나타의 친구란 말인가? 순간 울먹이는 나타 얼굴이 떠올랐다. 나타와 용이 정말 친구였을까? 이렇게 황당무계한 일이 또 있을까? 사람과 짐승이 어떻게 친구가 될 수 있지? 서로 이야기를 나눌 수도 없는데? 하지만 이 둘이 친구여야만 이 모든 상황이 설명이 된다.   p.134~135

장안에서는 매년 용문절이 열리는데, 그때 수많은 잉어들이 호구 폭포를 거슬러 올라 용문을 통과해서 용이 된다. 매년 용문을 뛰어넘으려는 잉어는 수만 마리가 넘고, 그 중 가장 강인하고, 똑똑하고, 행운을 타고난 몇 마리만이 용이 될 수 있다. 하지만 하늘을 날아오를 거라는 그들의 기대는 용문을 통과하자마자 사라져 버린다. 용문 앞에서 그들을 기다리고 있던 장안성 군대에게 잡혀 지하로 끌려와 매일 터널을 달리게 되는 것이 그들의 운명이었던 것이다. 그리하여 그들은 하늘은 고사하고 햇빛도 보지 못한 채 살고 있었다. 용이 되자마자 지하로 끌려왔기 때문에 한 번도 하늘을 날아본 적이 없던 그들은, 하늘을 나는 게 어떤 느낌인지도 알지 못했다. 용이 하늘을 날 생각이 없다니, 나타는 도저히 믿을 수 없었다. 아무런 희망도 바람도 없는 용들의 눈빛을 보며 나타는 큰 충격을 받고, 그들에게 자유를 되찾아주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하지만 사로잡힌 용들의 분노가 쌓여 만들어진 얼룡은 점점 나타나는 빈도가 잦아지고, 역린의 원한과 분노가 곧 초대형 얼룡으로 변해 장안을 덮치게 되는데.. 과연 장안을 공격하는 악룡의 출현과 지하룡들의 자유를 찾아주고 싶은 소년 나타의 바램은 어떻게 될지 이야기는 숨가쁘게 흘러 간다.

상상의 동물인 용이 실재하는 세상에서, 사람들의 욕심으로 용들을 지하철로 만들어 이용한다는 기발한 상상력도 흥미진진했지만, 무엇보다 용과 인간의 갈등을 화해시키려는 존재가 어린 소년이라는 점 때문에 이야기는 더욱 매력적인 전개를 펼치고 있다. 소년의 순수하고 간절한 마음이 지하룡들과의 소통에 공감할 수 있도록 하고, 사람과 짐승이 친구가 된다는 황당무계한 상황에도 설득력을 부여하고 있으며, 신화와 과학이 공존하는 세계 자체에 거부감 없이 스며들 수 있도록 하고 있기 때문이다. 거기다 이 책에는 <용과 지하철> 외에도 단편 세 작품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SF와 기담, 환상문학을 아우르는 마보융의 단편들은 소재도 다양하고, 흥미로워 마보융이라는 작가에 대한 기대치를 더욱 높여 주었다. 그의 다음 작품도 무조건 기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