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로 읽다가 100점 맞는 색다른 물리학 : 하편 - 교과서보다 쉽고 흥미진진한 물리학 교실 재미로 읽다가 100점 맞는 색다른 물리학
천아이펑 지음, 정주은 옮김, 송미란 감수 / 미디어숲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아무리 좋아해도 과학책을 손에 잡기는 쉽지가 않다. 하물며 물리는 더욱 그렇다. 과학 분야 중 제일 어려운 것이 물리인 것 같다. 그렇기에 더 도전하고 싶은 것도 물리책 읽기다. 이런 허세 섞인 도전심과 재미로 읽다가 100점 맞는이라는 문구에 끌려 이 책을 보게 되었다. 표지에 청소년 물리 분야 강력 추천서라는 마크도 이 책을 읽게 하는 데 도움이 됐다.

이 책에는 크게 전기와 자기, 소리와 빛 그리고 현대 물리, 이렇게 세 가지 주제에 대해 여러 과학 개념과 법칙, 과학자들의 이야기가 들어 있다. 학창 시절에 배웠던 내용이라 쉽게 읽히는 부분도 있었고 당시에는 잘 몰랐던 것을 확실히 알게 된 것도 있었다. 정전기, 전류와 전압, 플레밍의 왼손 법칙, 오른손 법칙, 음파, 도플러 효과, 빛의 반사 및 편광 등이 어렴풋이 기억나 재미있게 읽었다. 학창 시절에는 머릿속으로만 알았던 것을 이제는 생활과 연관돼 이해할 수 있어서 조금 쉽게 이해되었다.

가장 어렵고도 재미있는 부분은 분량은 적지만 현대 물리에 관한 것이었다. 흑체, 양자역학의 아버지 플랑크, 아인슈타인의 광전 효과, 파동이론, 루이 드브로이의 파동-입자 이중성, 마리 퀴리가 찾아낸 방사성 원소, 원자구조와 원자핵, 핵에너지 이야기를 간략하게 소개해 주어서 개념 정도는 알 수 있었다.

이 책을 통해 과학 이야기를 좋아하는 아이가 함께 나눌 수 있는 이야기가 생겨서 즐거웠고, 어려운 과학을 읽어냈다는 뿌듯함도 얻었다. 그리고 평소에는 무심하게 보았던 전기와 자기, 소리와 빛이 달리 보였고 가전제품이나 전열기 등의 작동 원리에도 호기심이 생겼다. 이런 이유 때문에 어렵지만 과학책 읽기를 권하는 모양이다. 평상 시에는 전혀 생각해 보지 않았던 부분에 관심을 갖게 되니 말이다. 이처럼 책을 통해 일상과 다른 즐거움을 누리고 싶은 어른이나 과학 공부를 하는 청소년들에게 이 책을 적극 권한다. 특히 학생들은 이런 배경 지식을 전해 주는 책을 통해 평상 시에 과학 지식을 충분히 쌓아 놓아야 과학 공부가 수월해진다. 그러니 미리미리 꼭 읽어 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