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에버노트 붐이 일었던 적이 있다. 노트 필기 앱으로, 북마크, 메모장, 독서 노트, 문서 등을 작성하기 쉽고 공유하기 편리한 장점이 부각되었던 때문에. 그리고 모바일, PC, 맥 등 다수의 장치와 동기화가 잘 작동하였고, 개인 자료 검색이 돋보였는데 명함 등 이미지 검색이 가능했다. 무료 사용자한테 5 GB 저장 공간을 제공한 것을 무시하지 못하겠구나. 그러나 회원 가입하면서 코를 꿰이는 줄 나중에 깨닫았다. 나 역시도 무료 사용자였다가 유료, 일년 구독하여 선결제 할인이 적용되기는 하였지만, Personal 사용자가 되었다. 장점에 익숙해지고 나면 단점이 두드러진다. 한 마디로 말해서, 에버노트 성능은 구리다.
작년이었나 재작년이었나, 베어 에디터(편집기 앱)가 에버노트에 비해서 동기화 성능이 뛰어나고 구독 요금이 낮은 장점 때문에 에버노트를 대신할 수 있다는 후기를 보았다. 나도 솔깃하여 맥OS 또는 iOS 계열에서만 사용 가능한 앱을 제공하지만 PC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앱이 제공되지 않아서 그림의 떡이라 여기면서도 베어 앱을 구독하기도 하였다. 나의 경우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간에 메모를 공유하고 있다. 베어 앱은 노트 작성과 동기화 말고는 부가 기능이 없다시피 해서 에버노트를 같이 사용하고 있다.

최신 생산성 도구인 노션이 뜨고 있다. (이미 떴나?) ‘메모 끝판왕’ 별칭이 과장이 아닌 것 같다. 위키, 문서 작성, 파일 공유, 일정 관리, 팀 구성, 프로젝트 관리, 데이터베이스, 홈페이지 등 많은 기능을 제공한다. 다양한 템플릿이 있을 뿐만 아니라 사용자가 원하는 대로 커스터마이징(맞춤 구성)이 가능하다. 독서 기록장으로도 어느 앱과 비교해서도 손색이 없다.
2020 년에 가격 정책이 변경된 후 개인 사용자로 등록하면 전 기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자료 버전 보관 기간, 파일 업로드 용량, API 허용 갯수, 초대 등의 제한 말고는 유료 구독한 것처럼 사용할 수 있다. 개인이 혼자서 사용하기에 부족함이 없지 않나 싶다. 너무 만족스러워서 개발사에 감사하는 마음이 들어서 유료 가입을 고민하였다.

노션 사용법을 알려주는 책들이 다수가 되지만, 책의 내용, 즉 사용법은 크게 다르지 않다. 저자마다 책의 구성을 달리 하여 배우는 순서가 다를 뿐이다. 초심자는 이조차도 구분하기 힘들 테지만. 나의 노션 입문한 경험을 토대로, 노션 최신 버전에 맞춰진, 무조건 최신간을 고르라고 조언하고 싶다. 한 가지 예를 듦면, “보드 보기 - 인라인” 명령을 따르라는 안내는 더 이상 소용 없다. 지금은 노션 명령어가 일부 통합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2023 년에는 개정판들이 꼭 나와야 한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넬로페 2023-03-30 11: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어제 패드에 노션앱 깔았어요
매번 늦어요 ㅎㅎ
잘 이용할 수 있는 책도 있군요
참고 하겠습니다~~

오거서 2023-03-30 11:53   좋아요 1 | URL
아직 늦지 않았어요
시작이 반이라고 하잖아요 ^^;
앞으로 노션을 사용하시면 기록 효율이 최고가 될 겁니다.
저도 응원하겠습니다!

거리의화가 2023-03-30 13: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에버노트가 너무 성능이 느려서 고민해요. 노션을 한 번 깔았다가 너무 복잡한 것 같아서 잘 활용을 못하겠더라구요. 짬날 때 다시 한 번 사용해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