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들의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 시리즈 (만화)
한혜연 글 그림 / 거북이북스 / 201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름만 들어도 정말 반가운 만화가. 그의 신간이 나온다는 소식에 무슨 책인지 호기심을 감출 수 없었다. 제목을 처음 보고 어라? 했지만, 오래전에 나온 <그녀들의 크리스마스>와 뭔가 관련되었구나! 하고 짐작할 수 있었다. 더불어 <그녀들의 크리스마스>도 복간된다니 두 배로 기쁜 신간 소식이었다.

소녀들도 자라 어른이 된다. 오래전 단편 속 소녀들이 몇 년 후에 어디서 꼭 만나자!라며 약속할 때, 그 몇 년 후란 시간은 참으로 멀게만 느껴지는, 잡히지 않는 시간이었으리라. 그들이 다시 만나 훗날을 기약했을 때, 그 뒷이야기가 궁금했던 건 나만이 아니겠지. 비록 이야기의 첫 장면에서 반전을 읽어내었지만 김이 빠졌다기보다는, 나도 만화가도 만화 속 그들도 함께 나이들어가는구나 싶어 쓸쓸함과 안도가 교차했다.

신간이지만, 사실은 오래전에 발표한 단편들을 모아놓은 이 책. 차례에서 오래전에 세상에 나왔다 사라진 만화잡지들의 기록을 보며 한편으로 씁쓸했지만, 그래도 과거를 돌아볼 여유를 가진 사람들이 있어 다행이다 생각했다. 만화 시장은 고사하고 출판 시장 자체가 뿌리부터 흔들리는 요즘, 내가 좋아하는 만화가의 과거 작품을 새롭게 만날 수 있다니 기쁠 따름이다. 여전히 새 작품을 기다리고 있지만, 그와 동시에 이런 작업물 또한 반갑게 맞이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들어는 보았나! 질풍기획! 1 들어는 보았나! 질풍기획! 1
몰락인생 지음 / 재미주의 / 2011년 11월
평점 :
품절


끄악! 완전 좋아하는 만화예요! 병맛의 새로운 선두주자랄까 2세대 병맛이랄까ㅋㅋㅋㅋ 단행본 나왔다더니, 이건 정말 사야 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즈망가 대왕 신장판 1학년
아즈마 키요히코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츠바를 애정하고 있는데, <아즈망가 대왕> 또한 대학 시절에 굉장히 재미있게 본 만화다. 어디서 본 것 같은 등장인물은 친숙하면서 재미있었고, 이들이 보여 주는 일본의 고등학교 모습은 그리우면서도 내 추억과는 좀 달랐기에 색다른 맛이 있었다. 애니메이션도 좋았는데, 주제곡인 '환청 케이크'을 많이 들었던 기억이 난다. 그 시리즈가 이렇게 새 모습으로 돌아왔다. 마침 나는 소장하지 않은 책이라 반가운 마음에 주문했다. 다시 보니 오래전 본 기억이 나면서 익숙한 내용이 되었지만, 여전히 깔깔대며 즐겁게 볼 수 있다. 그림은 다시 그린 걸까? 확실하지는 않지만 그림체가 '요즘' 그림인 것 같다. <아즈망가 대왕>을 처음 보는 사람도, 이전에 팬이었던 사람도 즐길 수 있는 만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두 여자와 두 냥이의 귀촌일기 - 돈 없이도 행복한 유기농 만화
권경희 지음, 임동순 그림 / 미디어일다 / 2011년 10월
평점 :
절판


나는 시골에서 태어나 쭉 그곳에서 살았다. 어릴 때 소원 중 하나는 이사 한 번 가 보는 거였고, 명절 연휴에는 동생들과 동네 저 멀리 큰 도로에 죽 서 있는 차들을 보면서 나도 명절에 차 타고 친척 집 가고 싶다 생각하는 시골 아이였다. 내 소원을 얘기하면 엄마는 아빠한테 물어보라고 했고, 아빠는 논 짊어지고 갈 수 있으면 이사가자는 말로 나를 분노하게 했다ㅋㅋㅋ 나는 여전히 어린 시절을 시골에서 보내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방학 때만이라도. 그렇다고 시골이 유토피아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래서 한창 귀농 열풍이 불었을 때는 걱정되기도 하고 살짝 뒤틀린 생각도 했더랬다. 시골 사는 게 그리 만만해 보이니? 하면서. 시골 인심이 좋을 때도 있지만 그 고집이 박할 때도 많다. 쉽게 융화할 수 있을 것 같지만 별 다른 이동 없이 몇 십 년을 살아온 사람들 사이를 파고들어가는 건 그리 만만한 게 아니다. 융화되었데도 그 좁은 커뮤니티 안에서 누구 집에 무슨 일 있는지 모두가 공유하는 상황이 부담스러울 수 있다. 물론 이런 건 사람이 모인 곳에서는 일어날 수 있는 일이지만, 워낙 규모가 작다 보니 도시의 삶과는 사뭇 다르게 다가올 것이다. 게다가 시골의 경제는 그 기반이 너덜너덜하고, 농사를 짓는 인구가 노령화되다 보니 예전 같지 않은 게 더 많다. 우리 집만 해도, 내가 고등학교 다닐 때가지는 식구끼리 때로는 이웃분들 몇이 도와서 모내기를 했는데(그때 이건 연중 행사여서, 거의 일을 시키지 않던 부모님도 이날만은 당연히 우리가 함께한다고 생각했다) 지금은 모심는 기계를 빌려서 하고 있으니까. 그래서 결론은 뭣이냐. 사람 사는 데는 거의 같다는 거~ 

그렇지만 분명 다른 점은 있다. 귀농해서 잘 사는 분들은 그 다른 점에 꽂히거나 잘 적응한 경우라 생각한다. 일단 사람이 적으니 북적이지 않는다. 여백의 미가 살아 있는 게 시골이다. 돈이 없으면 어디 앉아 있기도 힘든 도시와는 다른다. 그리고 파괴되었다지만 자연이 살아 있다. 고향에 가면 집앞에 펼쳐지는 논들이 그 자체로 위로가 된다. 그 길을 자전거로 달리면 시멘트로 덮힌 수로가 눈에 걸리지만, 그래도 그럼에도 논에는 모들이 자라고 개구리 소리가 들리고 날벌레가 날아다닌다. 동네를 둘러싼 산에는 사시사철 다른 그림이 그려진다. 가꾸기에 따라 다르지만 우리 부모님의 경우 밭에 거의 농약을 치지 않아 풀들이 숲을 이루는데 때때로 교회 아이들이 일도 돕고 놀러 오고 있다.  작은 시내에서도 그런 곳에 발 디딜 기회가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부모님과 함께 나이들어가는 이웃들이 있다. 때로 갑갑하고 때로 화도 나고 하지만 오랜 시간을 공유한 그 공동체에서 부모님은 노년을 꾸려간다. 사람인지라 악한 면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래도 아직은 계산적이지 않은 사람들이 있다(물론 예외는 늘 존재한다!)  

이 책이 흥미로웠던 건 이 책의 에피소드들이 내 삶과 경험, 그에 따른 생각을 볼 수 있었기 때문이다. 서로 다르게 살았고 나이도 다르지만, 비슷한 공간에서 새 삶을 시작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공감이 되고 걱정도 되면서 응원을 하게 된다. 나 역시 언젠가는 귀향 혹은 귀농할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데, 그때쯤이면 나도 어중된 시골사람이 될 테니까 그때 다시 읽어 봐야지 하는 생각도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최유기 외전 신장판 4
미네쿠라 카즈야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식으로 마무리될지 예상되던, 그리고 실제로 예상과 다르지 않게 끝을 맺었다. 이야기는 이야기대로, 몇 년 전에 궁금해서 자다가 하이킥 하던 나의 호기심도 드디어 매듭 지어졌다. 무슨 긴 말이 필요하겠어. 흩날리는 꽃잎처럼 아름답고 슬프고 덧없다. 아마 궁금해 미칠 것 같던 때에 읽었더라면 더 슬프고 애처로웠을 것 같은데 뭐랄까. 외전도 본편도 끝이 났고 뒤를 이어 다른 시리즈가 시작된다는 말에 불끈 하다가 그대로 단행본 나오면 지를 게 뻔한 호객으로 전락해버린 내 모습을 보는 씁쓸함이 1g 정도 더 무거웠다. 만화가가 변한 게 아니라 내가 변해간 것이겠지. 여전히 멋지고 쿨하긴 한데 그 모험을 기다리는 게 좀 지루해졌다고 할까. 그래도 서역으로 가기는 가겠지. 끝도 나기는 나겠지. 나는 이제 기다림이 아니라 나올 때쯤 나오겠지 하는 무관심스러운 애정으로 보게 될 듯하다. 그랬구나 그런 거였구나 하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