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자신의 삶을 살아갈 권리가 있는 게 아니라 자신의 삶을 끝까지 살아내야 할 의무가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더러 있습니다. 힘든 것으로만 따진다면 당장이라도 접시물에 코를 박은 채 죽고 싶겠지만 인간이란 섭씨 50도, 100도에서만 감동을 받지 않고 36.5도라는 낮은 온도에서 위로를 받는 가벼운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한 번쯤 자신의 주변을 둘러보면 열악한 환경에도 묵묵히 제 삶을 살아가고 있는 동물과 식물들. 어쩌면 인간의 삶이란 과분한 환경 덕분에 괜스레 어리광만 느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어리광을 들어줄 만큼 우리가 믿는 신은 그렇게 너그럽지 않다는 걸 진즉에 알았더라면 삶에 대한 우리의 의지는 조금쯤 강해졌을까요. 


저는 마음이 복잡하거나 일이 제대로 안 풀릴 때면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를 펼쳐 보곤 합니다만 2차 세계대전 당시 저자가 아우슈비츠에서 겪었던 극한의 고통과 불안은 여전히 미지의 세계로 남아 있습니다. 정신과 의사였던 그가 삶과 죽음의 경계에 서서 깨달았던 삶의 의미는 제게는 역시 난해한 문제처럼 어렵기만 하지만 그래도 저자의 삶에 견주어 나의 삶은 그럭저럭 살 만한 게 아닌가 하는 위안을 얻을 때가 많습니다.


“창조와 즐거움만 의미가 있지는 않다. 삶의 의미가 있다면, 시련이 주는 의미이리라. 운명처럼, 죽음처럼, 시련은 우리 삶의 불가결한 부분이다. 고통 없고 죽음 없이 인생은 완성되지 않는다.”


자신의 삶에서 시련을 이겨내는 자체가 의미 있는 까닭에 삶의 고통을 꺼리며 그것을 잊을 수단을 찾아 헤맬 것이 아니라, 주어진 고통을 정면으로 받아들이고 극복하는 데서 의미를 찾으라는 뜻이겠지요. 코로나 정국이 길게 이어지면서 자영업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나 봅니다. 어디 자영업자들만의 문제이겠습니까마는 팍팍한 현실에도 언제나 경중의 차이는 존재하겠지요. 삶의 고통과 지루한 현실 속에서 누구나 자신의 삶을 마감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두 번쯤 하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남겨진 사람들에게 차마 못할 짓입니다. 당신 주변의 가족 친지와 이웃 모두가 당신의 가벼운 체온만으로도 삶의 위안을 받고 다시 살아갈 용기와 희망을 얻을 수 있었다는 사실을 이해한다면 말이지요. 우리는 비록 36.5도라는 낮은 체온으로도 더없이 큰 감동과 위로를 받는 가벼운 존재이지만, 그런 까닭에 그대의 체온이 절실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우리는 한 세상 어우렁더우렁 살아갈 수밖에 없는 가벼운 존재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종이달 2021-09-15 00: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맙습니다

꼼쥐 2021-09-18 15:48   좋아요 0 | URL
즐거운 명절 연휴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