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움받을 용기 (반양장) -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위한 아들러의 가르침 미움받을 용기 1
기시미 이치로 외 지음, 전경아 옮김, 김정운 감수 / 인플루엔셜(주)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이 책을 쓴 저자와 아들러 심리학

 

 <미움받을 용기>는 지난 해 말에 우리 나라에 출간되어, 현재도 베스트셀러의 수위를 지키고 있는 책입니다. 기시미 이치로와 고가 후미타케의 공저로 쓰여진 책으로, 프로이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아들러 심리학을 기반으로 합니다.

 

 공저자 중 기시미 이치로의 전공은 심리학 이전에는 그리스 철학이었고, 고가 후미타케는 인터뷰 원고를 기반으로 하는 책을 쓰는 프리랜서 작가입니다. 이 책은 두 사람이 부분부분 나누어 집필하는 대신 현재와 젊은이의 문답을 통한 이야기 방식으로 쓰여졌습니다. 두 사람의 전공과 장점을 살려 쓴 책으로 생각되는데, 문답식으로 진행되는 이 방식은 독자에 따라서는 딱딱하지 않은 느낌이 좋을 수 있지만, 또한 일반적인 책의 서술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낯설 수도 있겠습니다. 

 

 

 아들러는 프로이트와 동시대의 사람으로 둘 사이의 교류가 오가던 시절도 있었으나, 두 학자의 이론은 상당히 다른 것으로 들었습니다. 한동안 프로이트의 심리학은 학문이 아닌 다른 많은 분야에서도 그 흔적과 영향을 찾아볼 수 있었습니다만, 그에 반해 아들러의 심리학은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고 봅니다. 그런데 최근에 들어 이 책의 인기를 통해서인지는 알 수 없으나, 보다 많은 책이 검색되는 것 같습니다.

 

 

 

 2. '우리'가 가진 내면의 문제를 두고 오가는 대화 

 

 한 사람의 현자와 한 사람의 젊은이는 오랜 시간에 걸쳐 끊임없는 이야기를 주고 받습니다. 젊은이가 주로 묻고, 현자는 답을 말하지만 가끔은 그 답도 다시 물음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이들의 주된 관심사는 내면의 문제입니다.

 

 하나. 트라우마를 넘어서

 

 우리 안에는 의외로 많은 상처가 낫지 않은 채 오랜 기간 우리 자신을 알게 모르게 괴롭힐 때가 있습니다. 사람들은 알고 있습니다. 실수 없이 성장할 수 없다는 것과 과거를 되돌려 다시 그 순간을 재현할 수 없다는 것을. 그러한 점을 모르지 않는데도, 그렇기에 다시 한 번 그 문제에 집착하기도 합니다.

 

 과거의 문제가 과거의 것이 되는 순간, 보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 시점에, 그 문제로 고통스러워한다면 그것은 지난 과거의 것이 아닌 현재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더하여 그러한 것들은 오늘 이 순간의 내가 만족스럽지 않을 때에는 다시 한 번 강한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프로이트의 이론이 오래전 과거에서 그 원인을 찾아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면, 아들러의 이론에 기반한 이 책에서는 어떠한 문제가 생긴 원인보다는 목적을 강조합니다. 어떤 목적하에 움직이는 것이라는 이러한 이론은 트라우마라는 과거의 상처를 넘어서 이 순간의 나 자신이 원하는 인생을 사는데 있어, 도움이 되어 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둘. 과제의 분리- 타인에게 속한 것, 그리고 내게 속한 것

 

 사람에 따라 다릅니다만, 때로는 다른 사람의 시선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우리는 내부에 다른 시선으로 자신을 보기도 합니다. 타인의 관점에서 한 번 더 자신을 돌아보는 것이 나쁜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방식이 꼭 필요하지 않을 때도 있을 수 있습니다. 타인을 늘 의식해서 사는 삶을 살게 되면 또 하나의 가치기준이 추가되는 것과 같아서, 스스로 생각하고 결정하는데 있어 적지 않은 영향을 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다른 사람에게 좋은 사람이라는 인정을 받거나, 그러한 의무감을 갖는 것 또한 좋은 일일 수 있습니다만, 상황에 따라서는 적절하지 않은 일이 될 수 있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지켜야 하는 사회의 규칙을 넘어서, 타인이 내게 보내는 사소한 반응까지 일일이 신경쓰고 사는 일은 적지않은 피로감을 줍니다. 그리고 타인의 시선으로 부터 나 자신이 자유로울 수 없다면, 늘 답답하고 원하지 않는 인생을 산다고 여기며 살 수도 있습니다. 다른 의미에서는, 타인을 위해서, 라는 명목하에 갖는 관심과 의무감이 실은 내 것이 아닐 수 있다는 것도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좋은 동기가 좋은 결과를 보장하지 않는 것처럼, 다른 사람에 관한 관심과 배려가 한편으로는 좋지 않은 것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책을 읽으면서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3. 미움받을 용기, 미워하지 않는 용기

 

 이 책의 감수자는 베스트셀러 작가이면서 심리학자인 김정운 박사입니다. 아마 저자의 이름이 낯설기는 하지만, 감수자 이름을 보고 이 책을 고른 분도 계실 수 있겠습니다. 김정운 박사는 서문에서 이 책을 읽으면서 생각해야 할 부분을 요약적으로 설명하고 있기 때문에, 서문을 읽으면 책 본문을 읽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길지 않은 분량으로 쉽고 잘 정리된 글이었습니다.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은 아들러 심리학 그 자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 그보다는 아들러 심리학을 연구하는 학자와 작가가 펴내는 그 연구자의 책이라는 점을 생각합니다. 다른 내용에 비해 불안과 공포가 만들어낸 트라우마라는 것이 실재하지 않을 수 있다는 내용은 이해하기가 어렵지 않았지만, 과제의 분리에 이르러서는 조금씩 어렵지만 꼭 필요한 내용임을 느꼈습니다.

 

 책 제목이 <미움받을 용기>입니다. 타인의 시선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위해서는 타인의 인정과 호의에만 매일 수 없으며, 자유를 얻기 위해서 필요한 것이 용기임을 다시 한 번 떠올립니다. 또한 나 자신은 과거의 문제에 얽매여 살지 않도록, 지난 실수와 잘못을 미워하지 않는 용기를 갖기 원합니다.

 

 대부분의 문제는 어느 날 갑자기 쏟아져오는 것만 같지만, 실은 오랜 시간에 걸쳐 누적된 것일 수도 있다고 합니다. 가끔은 그러한 많은 문제로부터 회복된 자신으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을 느낍니다.  그런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 좋은 조언은 다시 시작하는 출발선이 될 수 있겠지만, 그 자체로 모든 문제가 해결된 채 다시 달리는 것은 아닐 것입니다. 조금씩 달라져가는 자신을 만나고 싶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5-07-09 11: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읽은지 반년이 지나니 많이 기억이 나지 않네요;; 그래서인지 쓰고보니 너무 길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