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얼마 전부터 고민중이다. 이 책 살까 말까, 결정이 잘 안 나서.

 발단은 이렇다. 인터넷 검색하다 우연히 보고 나서부터. 아는 사람 모르는 사람 합해 유명한 사람이 쓴 건 맞는 거 같은데, 하면서.  더구나 이 책의 기획이 <50>이라는 것도 약간은 끌린다. 나도 사실 처음 목표가 50개로 알라딘 서재에 쓰는 거였기 때문에.

 

 그래서 이 기회에 이 책에 실린 작가의 책들을 좀 찾아볼 생각으로 페이퍼를 쓰기로 했다.

 

 그 문제의 책은 <혈안>. 9인의 유명작가가 각각 단편을 썼다. 출판사 설명에는 미스테리라고 되어있지만, 이 작가들은 미스테리만 쓰는 사람들은 아닌 거 같긴 하다만.

 

 이 책에 수록된 미야베 미유키 단편이 <혈안>이라는데, 아마 그게 대표작인 모양이다. 그외, 작가진도 많이 유명한 사람이긴 한가본데, 모르는 사람 아는 사람, 그럭저럭 그렇긴 하다.

 

 

 

 

 

 

 

미야베 미유키

미야베 미유키

<혈안>

 

미야베 미유키 편은 전작이었단 <안주>, <흑백>과 비슷한 연장선에 있다는 소개가 맞다면, 이 이야기도 에도시대를 배경으로 한 괴담이 될 가능성이 크다.

 미야베미유키야 다들 아시는 <화차>나 <모방범> 등을 비롯한 유명 작품이 많이 알려져있고, 그 요즘엔 에도시대를 배경으로 한 연작이 나오고 있는데, 권수가 상당히 많아서 다 읽기는 어렵겠다.

 

 

 

 

 

 

 

 

 

 

 

 

 

 

 

 

 

 

 

 

 

 

 

<아야쓰지 유키토>

 

 

 

 

 

 

 

 

 

 

 

 

 

 

 

 

 

 

 

 

 

 

 

 

 

 

 

 

 

 

 

 

 

 

 아야쓰지 유키토
<미도로 언덕기담-절단>

 여기 소개엔, 아야쓰지 유키토 라고 나왔지만, 약간 낯설어서 생각해보니, 이 사람, 관시리즈의 그 아야츠지 유키토다. 알라딘 검색에서도 아마도, 작가이름 넣으면 많이 나올 것 같은데. 어쨌거나, 이 작가의 책은 전에 본 적이 없음에도 상당히 귀에 익은 것을 보니, 유명한 작품이 많이 있을 것 같긴 한데, 이 페이퍼 쓰려고 찾아보니 관 시리즈만으로도 많아서, 연관이미지를 다 올릴까 말까 약간 고민된다.

 

시마다 소지

시마다 소지
<신신당 세계일주-영국 셰필드>

 

이 작가는 <점성술 살인사건>이라는 책이 유명하긴 한데, 특별히 생각나는 게 없어서 여기저기 찾아보니, 위의 작가 아야츠지 유키토와 비슷하게 분류가 되는 것 같긴 한데, 난 잘 모르겠다.


 

미치오 슈스케

미치오 슈스케
 <여름의 빛
>

 

<달과 게>가 아마도 나오키상수상작이라 잘 알려진 책일 듯하다. 근데 그 책이 미스터리였던건지는 잘 모르겠다.  그리고 최근 작이 <광매화>다.

 

 모리무라 세이치

 

 

 

 

 

 

 

 


 

 


 모리무라 세이치
<하늘에서 보내 준 고양이>

 

 모리무라 세이치는 익숙하지 않았는데, 검색해서 나오는 증명 시리즈를 보니 아, 이 작가군, 싶다. 이 증명 시리즈 중에서 <인간의 증명>이 몇년전 드라마 <로얄패밀리>의 원작소설이었을거다. 원작이 오래된 것 같아서 찾아보니 1975년작이라 놀랍더라. 근데, 인간의 증명은 그 드라마 나올 때 신간이 한 번 나왔는데, 출판사를 달리해서 다시 책이 증명시리즈로 나오는 모양. 같은 책의 번역자가 다르면 약간 다를 거 같아서 이럴 경우는 두 권 다 읽어보고 싶은 마음이 생기기도 한다. 같은 말이라도 약간의 차이가 있을 듯 해서.

 

아리스가와 아리스

 

 

 

 

 

 

 

 

 


 아리스가와 아리스
 <눈과 금혼식>

 

이 작가도 이름은 많이 들었는데, 읽어본 적이 없는 거 같다. 그래서 찾아봤다. 아리스가와 아리스도 위의 아야츠지 유키토와 함께 신본격 류에 속한다고 하니, 대강 지금까지 나온 것만도, 아야츠지 유키토, 시마다 소지, 아리스가와 아리스의 작품 활동시기가 비슷할 것으로 생각해볼 수는 있겠다.

 

 

 

 오사와 아리마사

오사와 아리마사
<50층에서 기다려라>

이 작가도 이름이 낯설다. 근데, 첫번째 <왕녀를위한 아르바이트 탐정>이 약간 익숙한 제목이긴 하다.

 

 

 

다나카 요시키

 

 

 

 

 

 

 

 

 

 

 

 

 


 

 

 

 

 

 

 

 

 

 

 다나카 요시키
<오래된 우물>

 

 다나카 요시키 책 중에서 제일 유명한 책은 역시 <은하영웅전설> 이겠지만, 그 외에도 찾찾아보면 상당히 많을 것이다. <은하영웅전설>은 15권으로 신간이 더 나올것 같지는 않고, 최근에 완전판이 발매되어, 전에 서울문화사판 보다 외전1권이 추가되었다. <창룡전>, <야쿠시지 료코>등의 책들의 경우, 일본 현지 원서는 잘 알 수 없지만, 일단 국내 번역출판본의 경우에는 완결은 아닌 듯 하다.

 

 요코하마 히데오

요코야마 히데오
 <미래의 꽃>

 

이 작가도 이름이나, 책은 이름이 익숙하긴 한데, 읽었을 가능성 높음에도 갑자기 생각하려니 잘 떠오르지는 않는다.

 경찰이 등장하는 이야기가 많은데, 검색통해 알아보니, 가장 최근에 나온 <루팡의 소식>이 이 작가의 초기작이라고 한다. 사실, 검색해보기 전에는 당연히 <사라진 이틀>이 잘 알려져 있어서, 그 쪽이 당연히 신작일 거라고 생각했었다.

 

<이 책 살건가? 그게 본질적인 문제이긴 하다마는>

 이 페이퍼를 쓰게 된 계기는 이 책의 작가가  여러명이었기 때문. 그 중에서 이름은 그래도 많이 들어봤던 사람도 있었고, 그리고 이름은 잘 몰랐지만, 그 책을 읽어본 경우도 있고 다양하긴 했다. 잘 알려진, 미야베 미유키와 다나카 요시키의 책들이야 한두 권 읽어봤을 거 같아서 시작했지만, 이 작가들이 쓴 책을 합하면 정말 많다는 것이 놀랐다. 요즘은 책이 정말 많이 나오는 시대다. 그러다보니, 잘 알려진 베스트셀러를 쓴 유명 작가의 경우라도 그 분들이 쓴 책들이 워낙 많아서 그 중에서 한 권 읽기도 사실 쉽지가 않다. 이 페이퍼 쓰면서도 너무 많아서 이미지 사진을 다 올릴 수 없을 정도였다. 

 

 책 한권 가지고 뭘 그렇게 고민하나 할지도 모르지만, 요즘 책이 얼마나 많이 나오는데! 다 사다가는 그야말로 문제다. 문제. 책 자주 사시는 분들을 어쩌면 이해하실지도 모를만한, 그런 문제일 거라고, 그냥 좋게좋게 생각하기로 했다.

 

2013-01-04 오전 4:23:00 저장된 글입니다.- 이때는 앞부분 기획만 했을 시점.

정리를 위해서 거의 페이퍼를 쓴 것은 2013-01-1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