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추워지니 갑자기 손뜨개한 것이 눈에 많이 들어온다. 생각해보니 배우긴 했는데, 아무것도 기억이 나지 않는 나. 하긴 엉성하게 배우고 오래되기도 오래 되었다, 이참에 손뜨개 책이나 찾아볼 생각이다. 혹시 알아, 좋은 게 있어서 목도리라도 뜨고 있을지도 모르는 걸. (결국 오늘도 읽지 않은 새책 찾기다)

 

 

<처음, 기초부터 시작하기!> 

오래 되어 기억이 가물가물한 나, 어차피 이 상태로는 기초부터 시작해야 한다. 이 상품 검색하다 알게 된 건데, 대바늘과 코바늘 모두 배웠지만, 처음 시작부터 생각이 나지 않는다는 것. 그나마 쉬운 게 목도리뜨기인데, 그건 대바늘로 뜨는 게 좋을 것 같지만, 이 상태로는 쉽지는 않겠다.

 

 

 <그래도 기초, 어렵지 않은 책을 우선 봐야 할 시기!>

 이 책을 검색하는데, 엄마한테 물어보니, 엄마는 나보다는 약간 숙련자인 듯 하다. 그러나 나는 초보이므로, 대바늘 초기 뜨는 것부터 시작해서 가야 할 듯 하다. 위의 책도 기초를 위한 책 같은데, 어쨌거나 그래도 기초 책부터 뒤져보는게 순서가 맞을테니, 기초를 찾아 검색중이다.

 

 아마도 책을 읽으면서 열심히 연습을 하면, 조금 나은 소품도 만들수 있을 것 같기는 하지만, 그 시점이 되면, 초보수준 벗어나기 전에 먼저 겨울이 지나갈 지도 모를 일이다.^^ 그래도 잘 하면 아는 사람들에게 목도리 정도는 짜 줄 수 있을지도 모르고, 소품도 욕심을 내 볼 수도 있을까? 하여간, 날이 갑자기 추워지니까, 옷은 따듯하게 입을 필요가 있고, 기분마저도 따뜻한 게 좋은 그런 거지만, 은근히 손뜨개 책도 참 많구나 싶었다.

 낙관적인 미래를 꿈꾸기에 앞서서, 이 겨울 지나기 전에 목도리라도 짜고 싶다면, 나는 일단 책부터 찾아봐야 될 거다. 근데, 초보이다보니, 책 고르는 것도 시간 좀 걸릴 듯하다. 아아, 초보 면할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