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치거나 장애를 가진 동물들은 안락사가 필요할거라고 흔히들 생각한다. 나도 그런 동물들이 무리에서도 살아남기 힘들다고. 어떤 식으로든 도태될꺼라고 믿었다. 심지어 동물행동학자들도 그렇게 생각했다. 그런데 전혀 다른 사례들이 최근에 무수히 발견되고 있다니 인간중심적,비장애중심적 사고방식의 단순함과 위험성을 깨닫게한다.





예를 들어 실버백 고릴라는 나이가 많거나 병들었거나 장애를 가진 동료가 따라올 수 있도록 무리의 전진 속도를 늦추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끼리나 이리 같은 종들 역시유사했다. 

북부 케냐에 위치한 삼부루 야생동물보호지구 SamburuReserve에 사는 코끼리 바빌Babyl 같은 동물은 어떻게 봐야 할까?
동물행동학자 마크 베코프Marc Bekoff에 따르면, 바빌은 "불구였고" "무리의 다른 코끼리들처럼 빠르게 이동할 수 없었지만, 바빌 무리는 바빌을 뒤로한 채 가는 대신 기다려주었다. 

코끼리 전문가 이안 더글러스-해밀턴Iain Douglas-Hamilton은 베코프에게 이코끼리들이 수년간 이런 행동을 계속했다고 전했다. 그들은 "항상 바빌을 기다려주고 한동안 걸어가다가 바빌이 어디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걸음을 멈추고 주위를 둘러보았다. 

바빌의상태에 따라 코끼리 무리는 앞으로 나아가거나 기다리거나 했다".때때로 무리의 암컷 우두머리matriarch는 바빌에게 먹을 것을 주기도 했다. 베코프는 바빌 무리의 다른 코끼리들이 왜 이런식으로 행동하는지 물었다. 그렇게 해야 할 실용적 이유가 하나도 없기 때문이다. "바빌이 그들을 위해 거의 아무것도 할 수 없있는데도 말이다." 

베코프와 동료들이 내릴 수 있었던 유일한 결론은 다른 코끼리들이 바빌을 배려한다는 것뿐이었다. 그런데동물들이 직계 가족이 아닌 동료를 그런 식으로 배려할 수 있다고 말하는 것이 중요한(그리고 급진적인) 만큼, 비판적 장애학의관점에서 바빌이 무리에서 어떤 유용한 역할을 수행했을 가능성을 열어놓는 것 또한 중요하다. 이것은 우리가 장애를 단순한결함이나 제약으로 이해할 때 인식하기 어려운 점이다. - P75

동물 세계에서 장애를 가진 동물의 생존과 적응, 그리고그런 동물들에 대한 배려의 예는 코끼리나 영장류, 포유류에만한정되지 않는다. 사고로 시력을 잃은 큰 복서견박스Baks 를 떠올려보자. 네 살 먹은 거위 보텀스Bottoms는 인간이 유도하지도않았는데 주변에서 이 개를 인도했다. 자기 목을 이용해 개에게달라붙거나 울음소리를 내면서 보텀스는 안내 거위 guide-goose로서의 역할을 해냈다." 이런 예들은 확실히 인터넷에서 인기를끌 만한 감동적인 반려자 이야기지만, 동시에 공감 능력, 취약성, 상호의존, 적응 그리고 동물들의 경험에 관해 중대한 물음들을 제기한다. - P76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2-05-28 19:0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동물의 안락사에 대해서 처음 들었을 때, 그렇게 좋진 않았어요.
고통의 경감 이라는 설명이 있었지만, 그 부분은 지금도 잘 모르겠어요.
잘읽었습니다. 미미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미미 2022-05-28 19:14   좋아요 4 | URL
저도요! 장애인등 약자에 대해서도 마찬가지 인식이 깔려있는것 같아요. 편견이 깨지는 경험은 늘 놀랍지만 신선하네요*^^* 서니데이님도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Meta4 2022-05-28 21: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짐승만도 못하다라는 말이 그냥 툭 튀어나오는 욕인 줄 알았더니 입증된 셈이네요.

미미 2022-05-28 21:41   좋아요 2 | URL
그러게 말입니다 시위하는 장애인들에게 갖가지 프레임을 씌워 혐오조장하는 정치인들이 이 사실을 알면 좋겠어요.

기억의집 2022-05-29 00:3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제가 구독하는 우동고라는 분이 길고양이 돌봄 하시는 분인데 이 분이 밥 주는 곳에 뒷다리가 잘린 검정 고양이가 있는데 그 고양이 옆에 언제나 얼룩 고양이 한마리가 지켜주더라구요. 이름이 봄,나물이라 지으셨는데… 동물의 세계도 우리가 알기 시작한 게 백년 좀 넘으니깐 .. 다 알지 못하는 세계인 것 같아요. 저는 고양이가 서로 의지 안 하는 줄 알았는데, 봄나물 같은 경우가 있다는 것 보고 놀랬고 감동적이었어요. 그래서 제가 데려오려 했는데… 얼마전에 우동고님이 봄나물이 작년 가을부터 안 보여서 지금은 어떻게 지내는지 모르겠다고 영상 올렸더군요….

Meta4 2022-05-29 06:37   좋아요 2 | URL
고양이 울음은 아이 거의 울음소리라, 힘들어요. (그만 쓸까, 하다가) 앵무새처럼, 너무 가까이서 이탈한 영혼 같아요, 그래서 무서워요. 그 녀석들이 견지하는 거리 많이 배웠지만, 그래서 무서워요.

미미 2022-05-29 09:58   좋아요 3 | URL
기억의집님은 직접 이런 사례를 보셨군요! 저도 특히 길고양이들은 영역다툼이 심하다고만, 그러니 약한 개체는 더 취약할꺼라고 생각했어요. 길냥이들은 평균수명이 2년 즈음이라고 들었던거같아요ㅠㅠ
우동고님 영상 찾아볼께요!!

미미 2022-05-29 10:01   좋아요 3 | URL
Meta4/ 아이 울음 소리랑 비슷하게 들리기도하죠. 제 친구는 강아지,고양이 다 무서워하더라구요.^^

페넬로페 2022-05-29 11:3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언어말고도 온갖 것들로 소통하는 인간들에게도 이해할 수 없는 것들이 많은데 하물며 동물에 대해 단정한다는 것은 더 아닌것 같아요
인용해주신 문장들이 새로워요~~

미미 2022-05-29 12:31   좋아요 3 | URL
네 페넬로페님~♡ 저자는 이런 사실들을 통해서 장애에 대한 편견을 바꿀 가능성을 본듯해요^^

새파랑 2022-05-29 11:3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동물보다 못한 사람이란게 정말 그냥 나온 말이 아니네요 ㅜㅜ 역시 코끼리가 👍 네요 ㅋ 제가 🐘 를 좋아하는 이유가 있었네요 ^^

미미 2022-05-29 12:34   좋아요 3 | URL
ㅋㅋㅋ동물들은 이런부분에서 더 냉정하다고 생각했는데
찾으려하지 않아서 그런거였나봐요^^

scott 2022-05-30 11: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동물의 안락사 ㅜ.ㅜ

실제로 가장 많은 병을 앓고 있는 동물들은
사육사들이 돌보는
동물원이라고 합니다 ㅠ,ㅠ

미미 2022-05-30 11:40   좋아요 2 | URL
돈벌이 수단으로만 이용하는 동물원도 종종 안좋은일로 뉴스에 나오고요. 아무리 좋은 조건이라도 동물들을 평생 한곳에 가둬두는 스트레스는 우리가 생각할 수 있는것 이상이겠죠?ㅠ.ㅠ

건수하 2022-05-30 12:1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동물의 공감능력과 상호의존 부분에서 많은 분들이 깊은 인상을 받는 것 같아요.
저도 동물과 함께 살면서 생각하지 못했던 것을 많이 알게 되었답니다. 처음엔 그 개체 한정으로 생각했지만, 시간이 지나며 다른 동물들도 그럴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던 것 같아요. 가까이서 관찰하지 않으면 잘 알기 어렵지만요..

동물도 사람도, 마음을 열고 보려고 해야 더 보이는 것 같습니다.

미미 2022-05-30 12:26   좋아요 2 | URL
개체를 뛰어넘는다는건 개체를 뛰어넘는 소통이 가능하다는 의미같고 그것이 인간에게 시사하는 바는 적지 않겠죠? 우리는 나와 다른것에 너무 예민하고 때로 폭력적인것 같아요.

수하님 마지막 말씀에 공감,감동입니다~♡

mini74 2022-05-31 12: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인간의 시선에서 그런 동물들이 육식동물에 먼저 희생되면서 다른 무리들을 도외준다는 식의 글을 읽은 적이 있어요. 사람들과의 관계와 대비돼서 아주 기분나빴던 기억이 납니다. 이런식의 도움이 되려 태어나는 생명이 어디있을까요 ㅠㅠ 사례들이 너무 뭉클합니다 ㅠㅠ

미미 2022-05-31 12:16   좋아요 1 | URL
아!!! <동물의 왕국>같은 프로도 그런 식의 해석을 할때가 있어서 못보겠더라구요. 이상하다고 생각했는데 이 책의 사례들을 읽으며 인간중심사고방식의 한계를 새삼 느꼈어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