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48 (이 작품의 작가) 마우렌시그는 나치 시대에 체스가 유대인을 박해하는 수단으로 널리 사용됐다는 점, 아리안 체스‘의 우수성을 찬양하며 ‘유대인 체스를 비하했다는 점에 충격을 받아 소설로 형상화했다. -옮긴이


규칙적인 패턴으로 살아가던 프리슈라는 한 남자가 있다. 뮌헨에서 나흘을 지내고 금요일 저녁에는 급행열차를 타고 자신의 별장이 있는 빈으로 이동하며 통째로 빌린 객차 안에서 여유롭게 친구와 체스를 둔다. 몇 년째 굳어진 이런방식은 어쩐지 불안불안해 보였는데 스릴러 영화나 소설에서 적에게타깃이 되기 쉽기 때문이다. 역시나 얼마 후 그는 죽은 채로 발견된다. 그는 체스 잡지도 발행했었고 성공적이고 안정적인 삶을 살고 있었다. 그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P.33 게임 앞에서 체스 선수는 세상을 대하는 것과 똑같은 편향된 태도를 드러낸다.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이 있으며 자신감과 편협함을 동시에 보여 준다. 프리슈는 자신이 순수한 체스 선수라고 생각했고, 논리적이고 일관되지 않은 것, 적어도 기존 이론으로 설명할 수 없는 것을 모두 싫어했다. 그는 게임의 질보다는 남아 있는 말의양에 기초해 옳고 그름을 평했다. 결국 프리슈는 지기 싫어하는 사람이었고, 비단 체스에서만은 아니었다. 그는자신의 뿌리 깊은 확신을 전혀 철회할 줄 몰랐다.


그가 죽기 전 마지막 금요일. 열차 안에서 체스를 두던 프리슈와 친구 바움 옆에 갑자기 한 청년이 등장한다. 청년은 조금 전까지 지켜보던 두 사람의 체스 경기방식에 관해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하고 프리슈는 여기에 호기심을 느낀다. 이 청년 한스는 자신이 체스를 배우게 된 사연을 전달하며 소설의 시점은 그의 스승에게 옮겨 간다. 미스터리한 죽음의 비밀은 2차대전이라는 역사적 사건과 관련되어 있었고 결국 추악한 진실이 체스의 한 수 한 수가 진행되듯 절정으로 이어진다.


P.171 공격, 장악, 지배, 승리 같은 체스에서 사용되는 용어가 놀라운 변화에 휩싸인 거대한 세상 현실에 똑같이 적용되었다. 1933년 5월 어느 날 베를린에서 거대한 화형식이 거행되었다. 화형대에서는 책이 불탔다. 프로이트, 프루스트, 아인슈타인의 이름이 적힌 책뿐 아니라 슈타이니츠, 님초비치, 루빈스타인의 이름이 붙은 책도 광장에서 불살랐다. 그사이 히틀러의 『나의 투쟁』은100만 부 이상 팔려 나갔다. 오케스트라는 멘델스존, 쉰베르크, 힌데미트, 기타 유대인 작곡가의 음악을 연주하는 행위를 금지당했다. 1만 6000점에 달하는 그림과 조각품이 ‘타락한 예술‘이라는 딱지가 붙은 채 전시회와화랑에서 몰수당하고 파괴되었다. 


슈테판 츠바이크의 <체스 이야기>를 읽고 체스 관련 소설을 찾다가 발견한 작품이다. 최근 레삭메냐님이 리뷰를 올려주신 걸 보고 다시 생각나 읽었는데, 이런 작품이 품절이라니 너무나 안타깝다. 작가인 파올로 마우렌시그는 이 작품 외에도 <그림자 이론>, <진홍색 남자>,<반대 캐논>,<상처입은 비너스>,<플랑드르 연인>을 집필했는데 아직까지 국내 번역은 <폰의 체스>가 유일하다. 이 마저도 품절인 것이다. 그는 <폰의 체스>로 에드거 앨런 포에 비유되며 극찬을 받았다고 한다. 


*추크츠방:어떤 수를 써도 체크 메이트 당할 수밖에 없는 불리한 상황을 가리키는 체스용어.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7-05 18:44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1등^^ 불태운 책에 프루스트가 있네요 ㅜㅜ 체스는 실제로 해도 재미있어요 😄 저도 곧 읽어야 겠습니다~!! 전 중고 구매~!! 추크츠방이란 용어는 첨들어 봤는데 외통수랑 비슷한 의미네요~!

청아 2021-07-05 18:52   좋아요 5 | URL
에궁 감사해요!😁 체스 공부하다 말았는데 다시 꺼냈어요ㅋㅋㅋ이야기 전개 방식도 소설속 체스 게임처럼 변칙적이라서 신선했어요. 영드 셜록에서도 ‘추크츠방‘이 제목이었던걸로 기억해요!ㅋ

페넬로페 2021-07-05 19:2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아무래도 체스에 관련된 책은 체스 룰을 좀 알면 좋을텐데, 그죠?
저는 전혀 모르니 먼저 체스에 대해 먼저 배워봐야할까요?
근데 체스 몰라도 이 책 자체가 좋을수도 있을것 같아요~~
일단 제가 다니는 도서관에 있어서 다행입니다^^

청아 2021-07-05 19:35   좋아요 5 | URL
네ㅋㅋㅋ😆저도 체스 기초밖에 모르는데 이해하는데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았어요. 오히려 체스를 알고 싶게 만드는 표현들이 저를 사로잡아서 엄청난 밑줄긋다 중고책주문도 했어요. 그리고 나치즘으로 이어져 많이 놀람요.

붕붕툐툐 2021-07-05 21:2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 체스시리즈인가용? 기대되네용~ 절판이라니..ㅠㅠ 저도 도서관에서 찾아봐야겠어요!

청아 2021-07-05 21:31   좋아요 4 | URL
네! 26개국에 번역된 작품이 품절이고 그런 작가의 책이 단 한 권 번역이예요.아웅 😭 츠바이크의 ‘체스이야기‘에서도 영감을 받았다고 해요. 툐툐님도 좋아하실것 같아요ㅋㅋㅋ😉

행복한책읽기 2021-07-05 21:55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와우. 미미님을 품절 도서 발굴꾼으로 임명하고파요. 저도 찾아볼게요. 세상에 볼 책 겁나 많네요. ㅋ

청아 2021-07-05 21:58   좋아요 5 | URL
발굴꾼이라니 인디아나존스된 기분인데요?ㅋㅋㅋ240쪽 정도로 얇은데 묵직하게 남았어용! 추천드림요😊

mini74 2021-07-05 23:3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동네 도서관에 있어서 너무 흐뭇합니다. 좋은 책은 소장하고 싶은데 ㅠㅠ 중고책이라도 부지런히 찾아봐야겠어요 아리안체스라니 ㅎㅎ

청아 2021-07-05 23:29   좋아요 5 | URL
오 다행입니다!ㅋㅋㅋ도서관에 있음 읽어보신 후 구매하셔도 좋을듯해요. 미스터리 스릴러적인 추리소설인데 138페이지에서 🌟 5개줬지요. 😉😍

초딩 2021-07-05 23:4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앗 츠바이크의 체스 찾아봐야겠네요 :-)
예전에 출장 가서 하버드 앞에 갔다 정말 영화처럼 체스를 하는 분들을 봤는데 몹시 부러웠습니다.
나이가 많은 분들이었는데
시간을 즐기면서 체스 시계에 쫓기는 모습이 재미있기도 했어요 :-)

청아 2021-07-05 23:55   좋아요 4 | URL
와 세계최고의 명문대앞ㅋㅋ저는 소르본느 앞에 가봤어요✌ 영화로만 봐서 저도 실제로 그런모습 보고싶네요. 우리나라에서도 대회는 하던데 인기종목은 아닌가봐요. 그러고보니 치매예방에도 도움될것 같네요?🤔😊

scott 2021-07-06 00:07   좋아요 5 | URL
전 바르셀로나 공원에서 봤어요.
옆에서 구경하니
점점 제옆으로 사람들이 모여 드는(함께 구경하자는)ㅎㅎ

scott 2021-07-06 00:0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 ! 북플 오류 나서 앱 강제 종료 되더니 내 댓글꒰⌯͒•̩̩̩́ ˑ̫ •̩̩̩̀⌯͒꒱
미미님 리뷰 읽으면서 마치 영화의 한 장면을 보고 있다는 생각을 했는데
이미 이작품 영화 판권이 팔렸네요
땡투를 날려드리고 싶어도
절판 ㅠ.ㅠ

청아 2021-07-06 00:09   좋아요 4 | URL
앗! 북플 또(ㅠㅇㅠ) 영화판권이라니 그럼 개봉은 아직 안한거죠? 저는 아무리 검색해도 안나오던데 역시 스콧님 대단하심요ㅋㅋ😆👍

coolcat329 2021-07-06 19:0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그 새 이 책을 읽으셨군요! 저도 레삭님 리뷰로 이 책 알게됐어요.
체스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았군요~

청아 2021-07-06 19:06   좋아요 3 | URL
네~옮긴이의 설명에 나와요😊 읽을때 츠바이크의 분위기가 곳곳에 풍기더라구요ㅋㅋ그래도 전체적으로는 분위기가 또 달라요. 덮자마자 처음부터 다시 읽고 싶었어요!(밀린 책들만 아니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