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고난에 빚지며 한국의 근대가
조금은 부끄럽지 않았던 때가 있었습니다. 당신의 수줍고 겸손한 미소에 기대 한국의 오늘이 조금은 근사해지던 때가 있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동지. 잘 가십시오˝
송경동 시인


우리는 ‘바위는 확실히 부서진다‘는 확실성이 아니라 ‘바위도 부서질 수 있다‘는 가능성에 주목하고 행동해야 한다....
그것은 더 좋은 세상이 아닌, 덜 추악한 세상의 가능성이기도 하다

자유인은 언제나 이렇게 말한다.
우리가 가는 길이 어려운 게 아니라,
어려운 길이므로 우리가 간다

늘 시대의 야만에 저항하고 공동체의 그늘과 소수자를 챙기며 배제된 이들의 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현실에 깊이 관여한 홍세화 선생님

‘세화’는 무정부주의자였던 그의 아버지가 붙여준 ‘세계평화’(世界平和)의 줄임말이다

이름처럼 평화롭게 잠드시길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은하수 2024-04-24 22: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똘레랑스... 이 말의 아름다움을 처음 알게 해 주셨죠.!

나와같다면 2024-04-25 22:41   좋아요 1 | URL
그가 똘레랑스 라는 키워드를 한국 사회에 제시한지 30년 가까이 흘렀네요. 지금 한국 사회에서 똘레랑스가 차지할 공간은 넓지 않은것 같네요

페크pek0501 2024-04-25 16: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신문을 통해 별세 소식을 읽고 섭섭했답니다.

나와같다면 2024-04-25 16:18   좋아요 1 | URL
홍세화 선생님의 부고를 듣고 한동안 생각에 잠겨 있었습니다. 이 시대의 참된 어른들이 간절해집니다
나부터 시대의 야만에 저항하고 배제된 이들에 눈감지 않는 시민이 되려구요..

잉크냄새 2024-04-25 22: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소중한 분들이 세상을 떠나가시네요.
우리 사회는 그들의 정신을 이어갈 수 있을까요?

나와같다면 2024-04-25 23:08   좋아요 1 | URL
우리는 노무현 대통령도 노회찬 의원도 잃었고, 신영복. 백기완. 홍세화 선생님도 떠나보냈네요

이분도 가시고 저분도 가시고 우리가 따를 어르이 이제 어디 있을까요?

아무런 기약도 없이 한 시대가 저물고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픕니다

wonmom2 2024-04-30 00: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뜻깊은 글에 많이 고맙습니다.